봉압방역 K-방역의 IT추적 처벌로 ‘집단면역 실패?’

"지금이라도 동선 추적하는 역학조사와 무증상자‧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PCR 검사를 중지해야 한다"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20]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뉴시스

봉압방역에 의존한 K-방역의 휴대전화 IT추적과 형사 처벌 의존 방역이 집단면역에 실패 원인 주장이 국내에서 나왔다.

 

이덕희 경북의대 교수(예방의학과)는 지금까지 방역 당국은 무조건 백신 접종률만 높이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국민을 오도해 왔지만이 난국에서 벗어나려면 돌파 감염이든 뭐든 자연감염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동선 추적하는 역학조사와 무증상자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PCR 검사를 중지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교수는 “K-방역의 대전제즉 무증상이라도 절대로 걸리면 안 되는 감염병이란 가정에 치명적 오류가 있음을 보여준다모순으로 가득 찬 방역을 2년 정도 경험하고 있다며 “K-방역의 폐해는코로나19에 대해 국가가 앞장서서 과장된 공포를 조장하고 이를 방역의 성과로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는 점이라고 브런치에 밝혔다.

 

이 교수는 이어 한국과 비슷한 백신 접종률을 가진 일본이 우리와 가장 다른 점은 처음부터 국가가 나서서 방역이란 이름으로 무증상 혹은 경증으로 지나가는 자연감염을 막지 않았다는 데 있다일본 확진자 급감은 백신 접종률이 50%가 채 되지 않을 때부터 시작됐는데이런 일은 강력하고 광범위한 면역을 제공하는 자연감염의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확진자 급감이 단순히 백신 접종률만 높인다고 가능하지 않다며 유행 초기부터 교차 면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교차 면역은 과거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된 경험이 있으면 코로나19에도 저항력이 있다는 것인데동아시아권은 이러한 이유로 코로나19에 대한 저항력이 매우 높은 지역이라고 K-방역의 치명적 오류를 지적했다.

 

K-방역은 조기 검사-추적-처지에 의한 봉압방역이며감염병법상의 2년 형사처벌권을 쥔 방역행정부가 휴대전화 강제 위치추적과 업소 출입자 추적 빅데이터 통제로 초기 봉압하고 셀트리온의 치료제로 조기 치료와 전국민 조기 검사에 의한 올해 초 봄에 세계 최초로 코로나 청정국’ 만들기로 진행됐으나 치료제 의존이 불발됐다.

 

정부는 지난해 겨울 유행이 더 커지며 백신 도입에 의존한 백신 집단면역이 올해 K-방역에 추가되며 무증상 검사와 접종률 속도전 동원 정책을 집행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지난달 25일 위드 코로나’ 시행에 대해 일상회복은 6주 간격으로 3단계에 걸쳐 진행을 밝히며 11월 1일부터 생업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이 완화돼 24시간 영업도 가능, 12월 13일부턴 백신 접종자에 한해 인원 제한없이 대규모 행사를 허용내년 1월 24일부터는 사적 모임 제한도 완전히 없애는 방역 정책을 발표했다.

 

정 본부장은 22일 정부 위험도 평가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의 자문 거쳐 논의 결과지난주(111420코로나19 위험도가 전국은 높음’, 수도권은 매우높음’, 비수도권은 중간으로 평가했다며 전반적 상황 고려할 때 이러한 추세가 당분간 지속 예상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심으로 필요 조치 강화 계획이라 밝혔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roup immunity failure’ due to the IT tracking punishment of K-Quarantine of coercion of containment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Domestically, claims have been made on the cause of the failure of K-Defense's mobile phone IT tracking and criminal punishment-dependent quarantine that relied on coercion prevention and quarantine. 
 
“So far, quarantine authorities have misled the public as if all problems can be solved by unconditionally increasing the vaccination rate,” said Lee Deok-hee, Kyusu (preventive medicine)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Even now,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that track movement and PCR tests for asymptomatic and mild patients should be stopped," he said on the 16th. 
 
Professor Lee said, “It shows that there is a fatal error in the assumption that the premise of K-Quarantine, that is, ‘an infectious disease that should never be caught even if it is asymptomatic’. He said, “I have been experiencing quarantine full of contradictions for about two years,” he said, 'Brunch' said on this day.
 
Professor Lee continued, “The difference between Japan and Korea, which has a similar vaccination rate to Korea, is that from the beginning, the state did not prevent natural infections passing through asymptomatic or mild cases in the name of quarantine. The sharp decline in the number of cases in Japan started when the vaccination rate was less than 50%, and this is possible because there are people who have experience of natural infection who provide strong and broad immunity. It is not possible to reduc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simply by increasing the vaccination rate,” he said. Cross-immunity means that if you have been exposed to a similar coronavirus in the past, you are also resistant to COVID-19.
 
K-Quarantine is a quarantine prevention based on early detection, tracking, and situation, and the quarantine administration, which has the right to a two-year criminal penalty under the Infectious Diseases Act, puts the initial containment by controlling mobile phone compulsory location tracking and business occupancy tracking big data, and early with Celltrion's treatment. In the early spring of this year, due to treatment and early screening of the nation, the world's first 'corona-free country' was made, but dependence on treatment failed.
 
The government implemented a policy of asymptomatic testing and speeding up the vaccination rate as the ‘vaccine herd immunity’, which relied on the introduction of vaccines, was added to this year’s K-immunity program as the epidemic became more prevalent in the winter of last year.
 
Jung Eun-kyung, head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announced on the 25th of last month that “With Corona” was implemented, “recovery of daily life is carried out in three steps at 6-week intervals.” From December 13th, large-scale events are allowed without limiting the number of people who have been vaccinated, and from January 24th of next year, the quarantine policy has been announced to completely remove restrictions on private gatherings.
 
Director Jung said on the 22nd, "As a result of discussion after consultation with the government's risk assessment and the Quarantine and Medical Subcommittee of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last week (November 14-20), the risk of COVID-19 was 'high' nationwide and 'very high' in the metropolitan area. , and non-metropolitan areas were evaluated as 'intermediat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