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조진웅X최우식→박희순 ‘경관의 피’, 강렬한 범죄드라마 탄생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02]

▲ ‘경관의 피’ 조진웅·최우식·박희순·권율·박명훈 <사진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조진웅X최우식 주연 <경관의 피>가 강렬한 범죄드라마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25일 영화 <경관의 피>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규만 감독,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이번 <경관의 피>에서 조진웅은 출처불명 막대한 후원금을 지원받는 경찰 ‘박강윤’ 역을, 최우식은 상사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경찰 ‘최민재’ 역을, 박희순은 경찰의 썩은 뿌리를 파헤치는 감찰계장 ‘황인호’ 역을,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을, 박명훈은 경찰과의 거래로 살아남은 범죄자 ‘차동철’ 역을 맡았다.

 

이날 조진웅은 <경관의 피>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굉장히 잘 짜여진 이정표가 있었고, 색다른 재미가 있었다. <경관의 피>는 무조건 하고 싶었다”고, 최우식은 “조진웅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다는 기회가 왔다는 점이 설렜다. 강한 액션을 잘 보여드린 적이 없다보니 기쁘게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희순은 “대본이 들어와서 하기로 했다”고 너스레를 떤 뒤 “그동안 경찰 역할을 몇번 했는데, 이번에는 비리 경찰을 잡아내는 역할이라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권율은 “시나리오 자체가 누구의 신념이 맞는지를 쫒아가는데, 그 매력에 흠뿍 빠져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박명훈은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하는 이유는 훌륭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 시나리오를 보고 <경관의 피>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 ‘경관의 피’ 조진웅·최우식·박희순·권율·박명훈 <사진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브레이크뉴스



조진웅은 <경관의 피>에서 호흡을 맞춘 최우식에 대해 “굉장히 여리여리할 것 같았는데, 촬영에 들어가니 내재돼 있던 카리스마 같은 것들이 나오더라. 오히려 제가 기운을 받았던 것 같다. 좋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고, 최우식의 연기를 더 보고 싶어 일부로 NG를 내기도 했던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최우식은 “제 나이 또래 남자 배우면 조진웅과 연기하는 것이 버킷리스트일 정도다. 너무나 영광스러웠다. 현장에서 긴장할때마다 든든하게 옆에서 저를 응원해줬다. 정말 감사했다”고 화답했다.

  

이규만 감독은 <경관의 피> 배우들 케미 관련해 “기대 이상이었다. 다들 한 파트는 경찰, 한 파트는 빌런으로 연기했다. 사실 여기는 회색지대가 있고 중심이 어디로 흘러갈지 모르는 텐션을 계속 유지해야 했는데, 무게 중심을 잡는 그 게임에서 아무도 떨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규만 감독은 <경관의 피>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묻자 “경찰이라는 특수한 직업이 신념 없이는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 그런데 현장에서 사건을 만났을 때 경찰들의 신념을 자세히보면 각자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관의 피> 속 캐릭터들은 강한 다른 신념을 가졌는데, 그들이 같은 공간에서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며 “다른 신념의 가치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최근 다채로운 활동을 통해 ‘대세 오브 대세‘로 떠오른 박희순은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전혀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 <마이 네임>이 오픈했을 때 잠깐 반짝했는데, 지금은 잠잠해진 것 같다. <경관의 피>가 개봉하는 내년 1월부터 반짝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경관의 피> 나영빈 역을 위해 증량을 했다는 권율은 “평소 체중이 69~70kg 정도인데, 이규만 감독님이 사우나 장면도 있으니 운동을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운동을 열심히 했는데 체중이 3kg 정도가 빠졌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깜짝 놀라면서 증량을 해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다시 78kg 정도까지 올렸다”고 밝혔고, 조진웅은 “저와 같이 많이 다녔다. 저와 다니면 살을 찌울 수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조진웅은 <경관의 피>를 개봉하게 된 소감에 대해 “저희들이 늘 하는 일은 관객분들께 감동을 드리고, 희망을 드리고, 위로를 해드리는 것이다. 개봉을 하게 돼 기쁜 것도 있지만, 기다린 만큼 만족도가 있을 것 같아 감개무량하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경관의 피>를 보면서 위로와 희망을 받아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우식은 드라마 ‘그 해 우리는(12월 6일 첫 방송)’과 영화 <경관의 피>를 비슷한 시기에 선보이게 된 것 관련해 “너무 기쁘다. 2022년 새해부터 좋은 기운으로 시작하는 것 같아 행복하다”고 말했다.  

 

박명훈은 <경관의 피> 차동철 역을 통해 보여줄 색다른 모습은 무엇이냐고 묻자 “차동철 역을 통해 빌런들도 신념이 있다는 것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 제가 맡은 차동철의 신념을 관객분들에게 잘 설득할 수 있도록 주안점을 두고 연기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규만 감독과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은 “<경관의 피>에 대해 큰 관심을 가져줘서 감사하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 좋은 작품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경관의 피>를 많이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등이 출연하는 <경관의 피>는 오는 2022년 1월 개봉 예정이다.

 

▲ ‘경관의 피’ 조진웅·최우식·박희순·권율·박명훈 <사진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Blood of a Policeman> starring Jin-woong Cho and Woo-shik Choi raised expectations by foretelling the birth of an intense crime drama movie.

 

On the 25th, the production report of the movie <Blood of the Police> was held. This production presentation was broadcast live online as part of social distancing and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rona 19 (new coronavirus infection). Director Kyu-Man Lee, actors Jin-Woong Cho, Woo-Sik Choi, Hee-Soon Park, Yul Kwon, and Myung-Hoon Park attended the scene.

 

The movie <Blood of the Police> depicts the dangerous investigation between Kang Yoon (Cho Jin-woong), an ace of the Kwangsoo University, who boasts an unrivaled arrest record with huge donations from unknown sources, and Min-jae (Choi Woo-shik), a principled police officer who is tasked with secretly monitoring him. crime drama.

 

In this <Blood of the Police>, Jo Jin-woong takes on the role of 'Park Kang-yoon', a police officer who receives huge donations from unknown sources, Choi Woo-shik plays 'Choi Min-jae', an undercover police officer who watches over his boss, and Park Hee-soon plays the chief of inspection who digs up the rotten roots of the police. Hwang In-ho, Kwon Yul as Na Young-bin, a criminal who deals only with the top 1% inaccessible, and Park Myung-hoon as Cha Dong-cheol, a criminal who survived a deal with the police.

 

On this day, when asked why he chose <Blood of the Police>, Jo Jin-woong said, "There were very well-planned milestones, and it was a different kind of fun. I wanted to do <Blood of a Policeman> unconditionally,” and Choi Woo-sik said, “I was thrilled that the opportunity to act with Cho Jin-woong had come. It made me happy because I had never shown strong action well.”

 

Park Hee-soon said, "I decided to do it after the script came in," said Park Hee-soon. "I've played the role of a police officer a few times, but this time I thought I could show a new side of me because I was in the role of catching corrupt police." Kwon Yul said, "The scenario itself I was chasing who's beliefs are right, and I fell in love with that charm and chose the work." Park Myung-hoon said, "I think the reason why actors choose a work is because of a great screenplay. He saw the script and chose <Blood of the Policeman>.”

 

Regarding Choi Woo-shik, who worked with him in <Blood of the Policeman>, Jo Jin-woong said, "I thought it would be very soft, but when I started filming, things like the charisma that was inherent in it came out. Rather, I think I was inspired. I thought he was a good actor, and I wanted to see more of Choi Woo-shik’s acting, so I think I gave out some NGs.”

 

In response, Choi Woo-shik said, "If you are an actor your age, acting with Jo Jin-woong is on the bucket list. It was such an honor. Whenever I was nervous on the set, he supported me resolutely by my side. Thank you very much,” he replied.

  

Director Lee Kyu-man said about the chemistry of the actors in <Blood of the Police>, "It exceeded my expectations. Everyone played one part as a cop and the other as a villain. In fact, there is a gray area here, and I had to keep the tension not knowing where the center of gravity would go, but no one fell out of the game where the center of gravity was held.”

 

When asked about the message he wanted to convey through <Blood of a Police Officer>, director Lee Kyu-man said, "I believe that the special profession of a police officer will not be possible without conviction. However, when I met the case at the scene, I thought that if I looked closely at the beliefs of the police, each of them seemed to be different. The characters in <Blood of the Police> had strong different beliefs, and the story was told when they met in the same space.

  

Park Hee-soon, who emerged as a 'trend of trend' through her recent various activities, said, "I don't feel it at all. When <My Name> opened, she flashed for a moment, but now it seems to have calmed down. From January next year, when <Blood of the Police> is released, I hope she will shine,” she said, making her laugh.

 

Kwon Yul, who increased the weight for Na Young-bin in <Blood of the Police>, said, "I usually weigh 69-70 kg, but Director Lee Kyu-man said that he wanted me to work out hard because there was also a sauna scene. So, she worked hard and lost about 3kg in weight. Then she said that the bishop was startled and she asked me to increase the weight. So she again lifted her up to about 78kg. If you go with me, you can gain weight.”

 

About his feelings about the release of <Blood of the Police>, Jo Jin-woong said, “What we always do is to impress, give hope, and comfort the audience. There are things that are happy to be released, but I am deeply moved because I think there will be satisfaction as much as I have waited. I am going through a difficult time due to COVID-19, but I hope that you will receive comfort and hope by watching <Blood of the Policeman>."

 

Choi Woo-shik said, "I'm so happy that the drama 'We Are of That Year (first broadcast on December 6th)' and the movie 'Blood of the Policeman' were released at the same time. I am happy to start the new year in 2022 with good energy.”

 

When Park Myung-hoon asked what he would like to show in the role of Cha Dong-cheol in <Blood of the Police>, he said, "I wanted to express well that villains also have faith through Cha Dong-cheol. I think I put the main emphasis on acting so that I can convince the audience of the beliefs of Cha Dong-cheol, which I'm in charge of."

 

Lastly, director Lee Kyu-man, Cho Jin-woong, Choi Woo-shik, Park Hee-soon, Kwon Yul, and Park Myung-hoon said, "Thank you for your interest in <Blood of the Police>. I think I put a lot of effort into creating a good piece of work. I hope you will love <Blood of the Policeman> a lot.”

   

Meanwhile, <Blood of the Policeman>, starring Jin-woong Cho, Woo-shik Choi, Hee-soon Park, Yul Kwon, and Myung-hoon Park, is scheduled to be released in January 20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