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화물연대 총파업 비상대책 가동..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0:56]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5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인근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대형 화물차가 줄 지어 서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국토교통부가 화물연대 파업이 25일부터 27일까지 예정됨에 따라, 국내·외 물류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 화물운수사업자단체 등과 함께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앞서 국토부는 화물연대 파업 예고에 따라 지난 19일 9시부터 위기경보 ‘주의’를 발령했으며, 파업이 발생하면 ‘경계’로 상향할 예정이다. 파업 정도에 따라 필요시 ‘심각’으로 격상한다.

 

먼저, 자가용 화물차 중 최대적재량 8톤 이상의 일반형 화물자동차(카고 트럭)와 견인형 특수자동차(트랙터)를 보유한 차주 또는 운송업체는 가까운 시·군·구에 신청서를 제출해 허가증을 교부받으면 25일부터 27일까지 유상운송(영업행위)이 가능하다.

 

아울러 운휴차량을 차량 확보가 어려운 화주와 운송업체에 투입하고, 항만이나 내륙물류기지는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를 필요에 따라 투입할 예정이다.

 

긴급한 운송이 필요한 화주 기업이나 운송업체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연합회 또는 국토부에 연락하면 대체수송차량(자가용·운휴차량 등) 등 운송 가능 화물차 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 물류산업과 박진홍 과장은 “가용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화물연대 파업 기간 동안에 국내·외 물류 차질이 최소화되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25일 0시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전국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국 물류업계 종사자 2만3000명이 가량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정책대안 마련과 국회 계류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argo Solidarity General Strike Emergency Measures Operated.. Private Cargo Permission for Paid Transportation 

-Reporter No Bo-rim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scheduled for a cargo strike from the 25th to the 27th, it has prepared emergency transport measures with related ministries, local governments, and cargo transportation business organizations to minimize the scale of domestic and overseas logistics damage.

 

Previous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sued a crisis warning 'Caution' from 9 o'clock on the 19th in accordance with the notice of a strike by the Cargo Solidarity. Depending on the severity of the strike, if necessary, it will be upgraded to ‘severe’.

 

First, the borrower or transport company who owns a general cargo vehicle (cargo truck) with a maximum load capacity of 8 tons or more and a special towable vehicle (tractor), submits an application to the nearest city/gun/gu and receives a permit from the 25th to 27th It is possible to carry out paid transportation (business activities) up to the following day.

 

In addition, unused vehicles will be put in to shippers and transportation companies that are difficult to secure, and 100 military-consigned container vehicles will be put into ports or inland logistics bases as needed.

 

If a shipper company or transportation company in need of urgent transportation contacts the National Federation of Freight Forwarding Business Association o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t plans to support the securing of transportable vehicles such as alternative transportation vehicles (personal vehicles, non-operating vehicles, etc.).

 

Park Jin-hong, manager of the logistics industry divis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We plan to minimize disruptions in domestic and overseas logistics during the strike period by using available means as much as possible."

 

The cargo solidarity headquarters of the KCTU went on a three-day general strike at the bases of 16 regional headquarters nationwide for three days from 00:00 on the 25th to the 27th. About 23,000 workers in the logistics industry across the country are said to have participated in the strike.

 

The Cargo Solidarity plans to △ abolition of safe fare sunset system △ expansion of all types and items of safe fare △ fare increase to win the right to live △ full application of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 abolition of paper payment system △ preparation of specific policy alternatives for obtaining basic labor rights and the passage of a pending bill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situation is urg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