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윤석열 후보 처가 아파트개발에 부담금 면제한 양평군, 뒤늦게 1억8천원 통지“

국토부, 공문도 없이 전화로 부과 지시…'ESI&D, 초스피드 인허가된 경위 수사하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2:55]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자의 처가 회사인 '이에스아이앤디'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이익에 대한 개발부담금이 다른 개발사업들과 달리 '0원'으로 미부과됐던 사실을 본보는 지난 11월22일자 보도한 바 있다.  https://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849914&section=sc1&section2=

 

강득구 의원은 "국토교통부는 윤석열 후보자 처가의 개발부담금 면탈이 문제가 될 듯하자 지난주 목요일 전후 양평군에 유선으로, 공문 한 장 보내지 않고 전화상으로, 개발부담금 부과를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도대체 이런 들어본 바 없는 특혜 행정, 눈치보기 행정의 배경에 어떤 힘이 존재하는 것이냐. 벌써부터 여론조사 1위 후보에게 줄서기를 하겠다는 것이냐? 국토부와 양평군에 공문서가 아닌 전화로 국토부에서 개발부담금 부과를 지시한 경위를 소상히 밝히라"고 강력 요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와 관련 강득구 의원실의 자료요청 등 문제제기가 있자 양평군이 뒤늦게 1억 8천여 만원의 부담금을 전화 한 통화에 주먹구구식으로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의원실에서 확인한 결과 양평군은 지난 목요일 1억 8천 7백여만원(187,684,630원)의 개발부담금을 뒤늦게, 최종 부과일이었던 지난 2017년 6월로부터 4년 반이 지나서 부과하겠다고 통지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불과 며칠 전까지도 이익이 남지 않아서 개발부담금을 0원으로 깎아주는 특혜를 준 것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공흥지구 개발 사업에 지금껏 없던 이익이 새로 발생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저희 의원실에 들어온 제보에 의하면, 국토교통부는 윤석열 후보자 처가의 개발부담금 면탈이 문제가 될 듯하자 지난주 목요일 전후 양평군에 유선으로, 공문 한 장 보내지 않고 전화상으로, 개발부담금 부과를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도대체 이런 들어본 바 없는 특혜 행정, 눈치보기 행정의 배경에 어떤 힘이 존재하는 것이냐. 벌써부터 여론조사 1위 후보에게 줄서기를 하겠다는 것이냐? 국토부와 양평군에 공문서가 아닌 전화로 국토부에서 개발부담금 부과를 지시한 경위를 소상히 밝히라"고 강력 요구했다. 

 

또한 강득구 의원은 윤 후보자 처가 회사의 개발사업 인허가 경위에 대한 수사도 요구했다. 

 

강득구 의원은 "양평군 공흥지구 개발사업 과정은 각종 의혹의 집합체이며 관료와 업체가 결탁하여 법과 원칙에 따른다는 미명하에 자행된 엄염한 범죄 행위이다. 합법을 가장하여 결탁한 자들이 서로를 감싸주고 끌어주는 행정이 지속되는 한 모든 피해는 국민의 몫이 된다“며, ”애초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공개발하려던 부지를, 2011년 7월 양평군이 반대해 무산되고, 단 넉달여 만에 윤석열 후보자의 부인 김건희씨의 가족 회사인 이에스아이엔디가 신청한 민영개발이 초스피드로 인허가된 경위를 엄중하게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강득구 의원은 사업 시행기간 소급 연장, 개발부담금 면제 등 특혜의 배경에 대해 "이에스아이앤디가 양평군으로부터 사업권을 취득한 2012년 11월 22일 당시, 김건희씨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 (2012년 3월 결혼)"라고 지적하고 "2013년 4월부터 2014년 1월까지 윤석열 후보는 양평군을 관할하는 제55대 여주지청 (여주시 양평군 관할)지청장으로 재직하였다"며 윤 후보자를 지목했다. 

 

이어 "납득하기 어려운 특혜를 준 양평군의 군수는 현 국민의힘 의원으로서, 2007년 4월 25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 제4, 5, 6대 양평군수로 재직하였고, 2020년 5월부터 현재까지 제21대 경기 여주시 양평군 국민의힘 국회의원으로 현재 윤석열 후보의 캠프에 있다"면서 수사당국에 △시행사인 이에스아이앤디에 대한 압수수색 및 양평군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한 당시 업무 자료 확보 △이에스아이앤디의 당시 대표이사 최은순씨, 등기이사 김건희씨에 대한 소환조사 등을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Kang Deuk-gu, “Yangpyeong-gun, where the wife of candidate Yoon Seok-yeol exempted the levy for apartment development, Late 180 million notic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rders imposition by phone without official notice… 'ESI&D, Investigate the Super-Speed ​​Authorized Inspector'

 

The report on the 22nd of November reported that the development charge for the development profit of Yangpyeong Gongheung district of 'ESI&D', the wife of candidate Yoon Seok-yeol, the power of the people, was not levied at '0 won' unlike other development projects. there is a bar https://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849914&section=sc1&section2=

 

In relation to this, it was revealed that Yangpyeong-gun decided to pay 180 million won (US$180,000) in a phone call after making a request for data from Rep. Kang Deuk-gu's office.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24th, Rep. Kang Deuk-gu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fter checking in the parliamentary room, Yangpyeong-gun was late to pay a development fee of 187 million won (187,684,630 won) last Thursday, in June 2017, when the final levy was made. It turned out that four and a half years later, it was announced that it would be imposed.” He said, “Until just a few days ago, the position was that there was no problem with the preferential treatment of reducing the development fee to 0 won because there was no profit left. I cannot understand whether a profit that has never been made before is a new one,” he said.

 

Rep. Kang said, "According to a report that came into our offic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rdered the levy to be imposed on Yangpyeong-gun around the world on Thursday last Thursday, without sending a single official letter to Yangpyeong-gun over the phone. "What kind of power exists in the background of this unheard of preferential administration and no-no-no-no-boi administration. Are you already lining up for the no. 1 candidate in the opinion poll? Official documents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Yangpyeong He strongly demanded t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give details of how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rdered the imposition of the development levy over the phone.

 

In addition, Rep. Kang Deuk-gu also demanded an investigation into how Yoon's wife's wife obtained permission for the company's development project.

 

Rep. Kang Deuk-gu said, "The process of the development project for the Gongheung district in Yangpyeong-gun is a collection of various suspicions, and it is a serious criminal act committed under the guise of obeying laws and principles by collaborating with bureaucrats and businesses. As long as the administration continues, all damage will be borne by the people.” He said, “The site that LH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was originally going to be developed for public purposes was canceled in July 2011 because Yangpyeong-gun opposed it. I urge you to strictly investigate the circumstances in which the private development requested by ES I&D, the family company of Mr.

 

Finally, Rep. Kang Deuk-gu talked about the background of the privileges such as retroactive extension of the project implementation period and exemption from development charges, saying, "On November 22, 2012, when ESIND acquired the business right from Yangpyeong-gun, Mr. Kun-hee Kim was married to candidate Yoon Seok-yeol (2012 Marriage in March)” and pointed out that “From April 2013 to January 2014, Candidate Seok-Yeol Yoon served as the 55th head of the Yeoju District Office over Yangpyeong-gun (Yeoju-si, Yangpyeong-gun).”

 

He continued, "The governor of Yangpyeong-gun, who gave an incomprehensible preference, is the current People's Strength Councilor, and served as the 4th, 5th, and 6th Yangpyeong County Governor from April 25, 2007 to June 30, 2018, and in May 2020 From the 21st to the present, the 21st National Assembly member of Yangpyeong-gun, Yeoju-si, Gyeonggi-do, is currently in the camp of Candidate Yun Seok-yeol." I&D strongly urged the summons and investigation of Choi Eun-soon, the then CEO, and Kim Kun-hee, the registered director.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