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파운드리 생산라인 테일러市 확정..투자규모 170억 달러

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미국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1:15]

▲ 북미 지역 출장길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州 테일러市를 최종 선정했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그렉 애벗(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John Cornyn) 상원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선정 사실을 발표했다.

 

테일러市에 세워지는 신규 라인은 2022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4년 하반기 목표로 가동될 예정으로, 건설·설비 등 예상 투자 규모는 170억 달러에 달한다. 이는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신규 라인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될 예정으로 5G,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AI(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가 생산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AI, 5G, 메타버스 관련 반도체 분야를 선도하는 전 세계의 시스템 반도체 고객에게 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테일러市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신규 라인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오스틴 생산라인과의 시너지, 반도체 생태계와 인프라 공급 안정성, 지방 정부와의 협력, 지역사회 발전 등 여러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테일러市를 선정했다.

 

테일러市에 마련되는 약 150만평의 신규 부지는 오스틴 사업장과 불과 25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기존 사업장 인근의 인프라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으며, 용수와 전력 등 반도체 생산라인 운영에 필요한 인프라도 우수하다.

 

또한, 텍사스 지역에는 다양한 IT 기업들과 유수 대학들이 있어 파운드리 고객과 우수인재 확보에도 많은 이점이 있다.테일러市 교육구 정기 기부, 학생들의 현장 인턴십 제도 등 인재 양성을 통한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효과도 기대된다.

 

테일러市에 들어서는 신규 라인은 평택 3라인과 함께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핵심 생산기지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번 라인 건설로 기흥/화성-평택-오스틴/테일러를 잇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생산 체계가 강화되며, 고객사 수요에 대한 보다 신속한 대응은 물론 신규 고객사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와 함께, 장기적으로 다양한 신규 첨단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대한 대응 능력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가속화 등 차세대 IT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서 첨단 제조 분야 공급망 구축을 통해 양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미국에 파운드리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삼성전자와 같은 기업들이 계속해서 텍사스에 투자하는 이유는 텍사스가 갖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과 뛰어난 노동력 때문”이라며 “삼성전자의 신규 테일러 반도체 생산시설은 텍사스 중부 주민들과 가족들에게 수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텍사스의 특출한 반도체산업 경쟁력을 이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Electronics confirms US foundry production line in Taylor City... Investment amount of $17 billion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has finally selected Taylor City, Texas, as the site for the construction of a new foundry semiconductor production line in the United States.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the selection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23rd (local time) at the Texas governor's residence in the United States with the participation of official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Ki-Nam Kim, Texas Governor Greg Abbott, and Senator John Cornyn. announced.

 

The new line to be built in Taylor City is scheduled to start construction in the first half of 2022 and be put into operation in the second half of 2024, with an estimated investment in construction and equipment, etc., amounting to $17 billion. This is the largest ever Samsung Electronics investment in the US.

 

The advanced foundry process will be applied to this new line, and advanced system semiconductors in various fields such as 5G, HPC (High Performance Computing), and AI (Artificial Intelligence) will be produced.

 

It is expected that Samsung Electronics will be able to more smoothly provide advanced microprocessing services to system semiconductor customers around the world who are leading the field of AI, 5G, and metaverse-related semiconductors.

 

Vice Chairman Kim Ki-nam said, “This year marks the 25th anniversary of Samsung Electronics’ semiconductor entry into the U.S., and the decision to invest in a new semiconductor line in Taylor City will be a cornerstone for preparing for a new future. Of course, it will als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by creating jobs and nurturing talented people.”

 

Samsung Electronics selected Taylor City in consideration of various aspects such as synergy with the existing Austin production line, semiconductor ecosystem and infrastructure supply stability,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community development.

 

The new site of about 1.5 million pyeong in Taylor City is located only 25km away from the Austin business site, so the infrastructure near the existing business site can be used as it is, and the infrastructure necessary for the operation of the semiconductor production line, such as water and power, is excellent.

 

In addition, there are various IT companies and leading universities in the Texas area, which has many advantages in securing foundry customers and excellent talent. do.

 

The new line in Taylor City is expected to serve as a key production base for Samsung Electronics to achieve ‘System Semiconductor Vision 2030’ along with Line 3 in Pyeongtaek.

 

The construction of this line will strengthen Samsung Electronics' global system semiconductor production system linking Giheung/Hwaseong-Pyeongtaek-Austin/Taylor,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securing new customers as well as responding more quickly to customer demands.

 

Furthermore, along with stabilizing the global semiconductor supply chain,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next-generation IT industry by accelerat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by expanding the ability to respond to various new high-tech system semiconductor demands in the long term.

 

At the ‘Korea-US Business Roundtable’ event held in Washington DC in May,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its plan to build a foundry semiconductor plant in the United States to contribute to the economies of both countrie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upply chain in the advanced manufacturing sector.

 

Texas Governor Greg Abbott said, "The reason companies like Samsung Electronics continue to invest in Texas is because of Texas' world-class business environment and outstanding workforce. It will provide numerous opportunities for families and play an important role in continuing Texas' outstanding semiconductor industry competitivenes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주요국 주요국반도체 지원방안돟 2021/11/30 [17:25] 수정 | 삭제
  • 미국 유럽연합중국대만 반도체산업540억달러포한 반도체산업540억달러포함혁신산업총2500억달러지원'미혁신경쟁법'제정본격화 반도체관련설비세액공제등인센티브제공 유럽연합,2030년글로벌반도체20%생산목표 반도체산업육성1500억유로투입합의 투자금40%보조금지원 '반도체굴기'목표1조원투자 대규모펀드및세제혜택신설 2050년까지자급율 70%목표투자확대 반도체품귀등위기상황정부주도협상 반도체연구및투자세액공제등지원
  • 한국반도체특별법추진상황 2021/11/30 [17:08] 수정 | 삭제
  • 2021년4월10월11월 문대통령특별법제정의지 기재부산자부특별법제정검토방침공식화 민주당특위출범세제혜택인프라확대방안검토 민주당'국가핵심전략산업특별법'발의 당정청'국가핵심전략사업경쟁력강화및보호관한특별조치법안"확정 국민의힘,조세감면지원책담은'반도체특별법'발의 특별법대상선정신속처리의무화예비타당성면제등당정간이견노출난항
  • 중국'일대일로"와유럽연합'글로벌게이트웨이'구상 2021/11/30 [16:28] 수정 | 삭제
  • 일대일로 중국중앙아시아유럽연결육해상실크로드 140국가참여도로철도송유관발전소등건설 글로벌게이트웨이 디지털보건에너지교통교육분야대규모기술인프라건설계획 2027년까지최대30000억유로투자
  • 독일유로존 소비자물가지수추이 2021/11/30 [16:23] 수정 | 삭제
  • ( 단위:전년ㄷㅇ노ㅠ%) (단위:전년동기대비%) 자료:독일통계청 ,유로스타트 3.8 3.9 4.1 4.5 5.2 2.2 3 3.4 4.1 4.4 독일유로존
  • 국적별외국인토지보유현황 2021/11/27 [16:50] 수정 | 삭제
  • 미국중국유럽일본기타 1억3327 1억36752천만 2028만 1817만1823만 1776만 1879만 6415만 6469만
  • 2021상반기외국인토지보유현황 2021/11/27 [16:47] 수정 | 삭제
  • 2억5335만제곱 2억5674만제곱 31.5조원 31.7조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