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4000명도 넘어섰다..수도권 비상계획 발동 위기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0:58]

▲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4116명 늘어 누적 42만5065명이다. 사망자는 35명이 발생해 총 3363명이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2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116명으로, 역대 처음으로 4000명을 넘겼다.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도 역대 가장 많은 586명으로 늘었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발표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4116명이다. 지난 18일 3292명을 넘은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환자는 총 4088명이며 서울 1730명, 경기 1176명, 인천 219명 등 76.4%(3125명)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 수는 전체의 23.6%인 963명이다. 충남 291명, 부산 118명, 경남 87명, 대구 78명, 경북 65명, 전남 52명, 대전 51명, 광주 45명, 충북 40명, 전북 34명, 제주 22명, 울산 11명, 세종 7명 등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7명 늘어 586명이다. 위중증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70대가 206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152명, 80대 이상 143명, 50대 42명, 40대 24명, 30대 16명, 20대와 10대, 10세 미만 각각 1명이다.

 

사망자는 35명이 발생해 총 3363명이며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0.79%다.

 

병상 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1135개 중 가동률은 71%로 329개가 남았다. 수도권의 경우 병상 가동률은 83.7%로 전날보다 0.4%포인트 높아졌다. 서울 86.4%, 경기 81.2%, 인천 81.0%로 집계됐다.

 

정부는 수도권의 경우 언제든 비상계획 발동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방역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면서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했다.

 

김부겸 총리는 이어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과 방대본은 지금의 환자 분류와 병상 운용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재평가하고, 우리의 의료대응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신속히 개편하는 일에 집중하라"라고 지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4,116 new COVID-19 confirmed patients...There were 586 patients with critical conditions.

 

On the 24th, the number of new COVID-19 confirmed patients was 4,116, exceeding 4,000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patients undergoing treatment also increased to 586, the largest ever.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the Central Disease Control Headquarters (CDC)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4,116 people were confirmed to have COVID-19 as of 0 o'clock on the 24th. It is the largest ever since the number exceeded 3,292 on the 18th.

 

Excluding foreign inflows, a total of 4,088 patients occurred in Korea, and 76.4% (3125 people), including 1,730 in Seoul, 1,176 in Gyeonggi-do, and 219 in Incheon, occurred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non-metropolitan area is 963, or 23.6% of the total. There are 291 in Chungnam, 118 in Busan, 87 in Gyeongnam, 78 in Daegu, 65 in Gyeongbuk, 52 in Jeonnam, 51 in Daejeon, 45 in Gwangju, 40 in Chungbuk, 34 in Jeollabuk-do, 22 in Jeju, 11 in Ulsan, and 7 in Sejong.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patients in hospital increased by 37 from the previous day to 586. By age,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patients is the largest with 206, with 152 in their 60s, 143 in their 80s or older, 42 in their 50s, 24 in their 40s, 16 in their 30s, 20s, teens, and 1 under the age of 10.

 

A total of 3,363 deaths occurred, and the fatality rate, which represents the ratio of deaths to confirmed patients, is 0.79%.

 

As of 5 p.m. the previous day, out of 1,135 critically ill beds nationwide, the utilization rate was 71%, leaving 329.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he bed operation rate was 83.7%, up 0.4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day. It was 86.4% in Seoul, 81.2% in Gyeonggi, and 81.0% in Incheon.

 

The government said the Seoul metropolitan area is in an urgent situation where emergency plans can be initiated at any time. Prime Minister Kim Bu-gyeom held a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t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earlier in the day and said, "The quarantine situation is more serious than expected," adding, "In terms of the metropolitan area, we are in an urgent situation to consider emergency plan at any time."

 

Prime Minister Kim Bu-gyeom then ordered, "The Central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and Central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should fully reevaluate the current patient classification and bed operation system, and focus on reorganizing our medical response system quickly, focusing on home treat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