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19에 기부금 6000억 감소..공기업 축소 영향 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0:1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 대기업의 기부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00대 기업의 올 들어 지난 3분기까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크게 증가했지만, 기부금은 지난해 같은 시점에 비해 6000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코로나19로 경기에 대한 우려 심리가 확산되면서 기업의 기부문화도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개한 255곳의 2021년 1~3분기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1조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6138억원보다 37.1%(5989억원) 감소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이들 기업의 매출은 작년 동기에 비해 13.8%(186조1941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73.5%(62조6509억원) 늘어난 상태다. 실적은 큰 폭으로 개선됐는데, 기부금은 오히려 큰 폭으로 줄인 것이다.

 

공기업을 제외한 246개 기업의 3분기 누적 기부금은 87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0%(1796억원) 축소됐다. 공기업에서 전체 감소액의 70%에 달하는 4194억원이 줄었다. 

 

작년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한전과 자회사들이 대규모로 기부금을 집행했던 탓에 지난해 증가했던 기부금이 올해 다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 시 20.2%(2550억원) 감소하는 등 공기업의 기부금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 같은 추세라면 기업들의 올해 기부금은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4분기 이들 기업의 기부금은 5649억원으로, 연말 기부 문화가 집중되는 점을 감안해도 올해 1조5000억원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2조1727억원 대비 20% 이상 감소한 수치다.

 

전체 20개 업종 가운데 작년 동기 대비 기부금이 늘어난 업종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5개 업종뿐이었다. 생활용품 업종만 유일하게 기부금이 전년보다 100억원 이상 늘었다. 이어 △철강(90억원) △증권(45억원) △제약(23억원) △상사(6억원) 순이었다.

 

기부금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공기업(4194억원↓)이었고 △IT전기전자(505억원↓) △서비스(293억원↓) △조선·기계·설비(241억원↓) △은행(231억원↓) 업종이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 기부금이 올 3분기까지 18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작년 동기 2394억원과 비교하면 21.6%(516억원) 줄었지만, 2018년(3103억원), 2019년(3577억원), 2020년(3114억원) 모두 기부금 선두를 지켰다.

 

다음으로 올해 3분기 누적 기부금 순위는 한국전력공사(880억원)·LG생활건강(683억원)·SK하이닉스(480억원)·포스코(366억원)·현대자동차(354억원)·GS칼텍스(320억원) 순이었다.

 

올 3분기 누적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은 LG생활건강(1.13%) 1곳뿐이었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높은 곳은 부산은행(0.82%), 씨젠(0.66%), 현대홈쇼핑·한섬(0.46%), 한미약품·SK(0.40%) 순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lomerates shrink donations due to COVID-19 ... Large impact on reduction of public corporations 

-Reporter Moon Hong-cheol 

 

After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donation activities of domestic large corporations have been significantly reduced.

 

Although the sales and operating profit of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increased significantly until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donations decreased by nearly 600 billion won compared to the same time last year. It is interpreted that the corporate donation culture has contracted as concerns about the economy spread due to COVID-19.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4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the donation status in the first to third quarters of 2021 among 255 companies that submitted quarterly reports and disclosed their donations among the top 500 companies based on domestic sales, the total amount of donations by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was 1 trillion won. 14.8 billion won, down 37.1% (598.9 billion won) from 1.6138 trillion won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As of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the sales of these companies increased by 13.8% (186,194.1 billion won)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their operating profit also increased by 73.5% (62.65 trillion won). Performance has improved significantly, but donations have been greatly reduced.

 

The accumulated donations of 246 companies excluding public corporations in the third quarter were 878 billion won, down 17.0% (179.6 billion won) from a year ago. In public companies, 419.4 billion won, or 70% of the total decrease, decreased.

 

It is analyzed that the donation that increased last year decreased again this year because KEPCO and its subsidiaries made a large-scale donation to establish KEPCO last year. Compared to the third quarter of 2019, before the outbreak of COVID-19, donations from public corporations are on a continuous decline, decreasing by 20.2% (255 billion won).

 

If this trend continues, corporate donations are expected to decrease significantly this year.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donations from these companies amounted to 564.9 billion won, which is expected to remain at around 1.5 trillion won this year, even considering that year-end donation culture is concentrated. This is a decrease of more than 20% from 2.17 trillion won last year.

 

Of the total 20 industries, only five industries in which donations increas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were household goods, steel, securities, pharmaceuticals, and trading. In the household goods industry alone, donations increased by more than 10 billion won from the previous year. It was followed by △Steel (9 billion won) △ Securities (4.5 billion won) △ Pharmaceuticals (2.3 billion won) △ Trading company (600 million won).

 

Public corporations (419.4 billion won ↓) saw the largest drop in donations, followed by △IT Electric and Electronics (50.5 billion won ↓) △ Services (29.3 billion won ↓) △ Shipbuilding/machinery/equipment (24.1 billion won ↓) △ Banks (23.1 billion won ↓) followed

 

By company, Samsung Electronics' donations accounted for the largest amount of 187.8 billion won until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Although it decreased 21.6% (51.6 billion won) from 239.4 billion won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2018 (310.3 billion won), 2019 (357.7 billion won), and 2020 (311.4 billion won) all kept the lead in donations.

 

Next, the cumulative donation rankings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ar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88 billion won), LG Household & Health Care (68.3 billion won), SK Hynix (48 billion won), POSCO (36.6 billion won), Hyundai Motor (35.4 billion won), GS Caltex (32 billion won) ) followed.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there was only one LG Household & Health Care (1.13%) company that accounted for more than 1% of donations to cumulative sales. Busan Bank (0.82%), Seegene (0.66%), Hyundai Home Shopping/Handsome (0.46%), and Hanmi Pharm/SK (0.40%) had the highest proportion of donations to sa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중굵 중국광군제 V S 미국프라이데이 2021/11/29 [21:38] 수정 | 삭제
  • ( 단위=억달러) (알리바바) "블랙프라이데이추수감사자사이버먼데이포함 광군제11월1일-3일 11월11일 2021년추정치 자료=스타데스타 컴스코어알리바바 178 253 308 384 741 846 84 107 142 176 221 200
  • 일본연구중":석탄화력저감기술" 저감기술 2021/11/29 [21:32] 수정 | 삭제
  • 오스트쿨젠프로젝트 헤카난화력발전소 석탄'시오수소'주성분가스만들어효율현상 발전과정나오는시오투회수농업등활용 지난6월 석탄암모니아혼합발전시험착수 2024년까지암모니아비율상향발표
  • 전력원석탄화력벌전비율 2021/11/29 [21:27] 수정 | 삭제
  • 72 63 35.6 32 24 19 2 인도중국한국일본독일미국영국
  • 일본전력원구성비율 2021/11/29 [21:25] 수정 | 삭제
  • * 일본 2019년기준나머지2020년기준자료=매일신문등 (단위=%) 37 32 18 7 6 0 36-38 20-22 20 19 2 1 천연가스화력석탄화력석유화력
  • 콤발트가격 2021/11/28 [16:32] 수정 | 삭제
  • 3만2390달러 6만1550달러 자료=트레이닝이코노믹스 톤당:달러
  • 리튬가격 2021/11/28 [16:29] 수정 | 삭제
  • 단위:톤원 3만9000 19만75000 자료:트레이닝이코노믹스
  • 글로벌전기차 배터리점유율 2021/11/28 [16:24] 수정 | 삭제
  • 31.2 23.1 23.8 22.8 13.3 21.7 7.9 5.9 5.4 5.6 4.6 6.2 2.9 2 2 1.7 1.5 3.1 1 1.8
  • 글로ㅠ벌 글로벌전기차배터리점유율 2021/11/28 [16:18] 수정 | 삭제
  • (% 1-9월) 2020 2021 한국중국일본 CATL LG 에너지솔루션 파나소닉 BYD SK 온 삼성 SDI CALB 과선 AESC PEVE
  • AL 미국내파운드리시장경제 2021/11/28 [12:19] 수정 | 삭제
  • 200억 120억달러투자 200억투자 (14조2000억) (24조원) (20조원) 테일러공장 오스틴공장 2024년완공목표
  • AL AAL 미국내파운드리시장경제 2021/11/28 [12:14] 수정 | 삭제
  • 삼성전자 테일러신규공장 누적투자약170억달러 170억달러 인텔 TSMC 텍사스 애리조나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