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 없이 떠난 전두환과 스스로 목숨 끊은 5ㆍ18 피해자

건국 이후 가장 반민주적인 집권과 통치를 했던 전직 대통령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1/24 [08:01]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군사 반란의 수괴'이자 '5ㆍ18 광주 학살의 책임자'인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 11월23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했다. 건국 이후 가장 반민주적인 집권과 통치를 했던 그는 1천억원에 가까운 미납 추징금과 반성 없는 삶의 궤적을 남기고 떠났다.

 

전 씨는 친구였던 노태우 전 대통령과 한 달여의 시차를 두고 사망했으나, 그의 죽음을 보는 국민의 심경은 착잡하기만 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은 독재와 부패, 학살에 대한 일말의 책임도 인정하지 않고 떠난 그를 조문해서는 안된다는 국민 다수의 여론이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등 주요 대선 주자들도 조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그런데 유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만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전 씨의 사망 사실이 알려진 직후 기자들에게 "전직 대통령이니까 (조문을)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가, 3시간 만에 번복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이 다시 논란이 되고, 중도층과 호남이 이탈하는 상황이 우려되어 조문을 하지 않기로 번복한 것으로 보인다. 전 씨의 조문에 대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민주주의에 대한 생각과 역사 인식이 과연 무엇인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전두환은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피를 흘리며 싸워온 대한민국의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오명을 남겼다. 한줌도 안 되는 정치군인들의 군사반란으로 80년 서울의 봄은 무참히 짓밟혔고, 광주에서는 수 백명의 무고한 시민들이 학살됐다. 대통령 재임 중에는 반민주적인 인권 탄압과 권력형 부정부패로 국민의 삶을 유린했다. 법원으로부터 2,205억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았으나, "수중에 29만원 밖에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끝내 956억원을 미납했다. 국민에게 분노와 빚만 남기고 떠난 것이다.

 

전 씨가 사망한 날, 전남 강진의 한 저수지에서 5ㆍ18 유공자 이모 씨(68)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5ㆍ18 민주화운동 당시 부상자를 구조하다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그는 평생 고통 속에 살았다. "몸이 너무 아프고 힘들다. 5ㆍ18(가해자)에 대한 원한이나 서운함을 모두 잊고가겠다"는 그의 유서는 반성 없는 가해자 전 씨의 죽음과 대비된다. 이 씨는 평소 "파편 20여 개가 몸에 박혀 있다. 4시간에 한번 씩 6번 진통제를 맞아야 한다"며 고통을 호소했다고 한다. 대학을 다니다 승려가 된 그는 1980년 5월 21일 광주에서 부상자 후송 중 계엄군의 사격을 받아 총상을 입었다.

 

전 씨는 5ㆍ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나, 끝내 최종심은 역사의 법정으로 넘어가게 됐다. 죽음은 끝이 아니다. 민주주의와 인권을 유린하고 천문학적인 부정부패를 저질렀던 그는 역사의 법정에서 더욱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hun Doo-hwan, who left without an apology, and the 5/18 victim who committed suicide

The former president who held the most anti-democratic power and rule since the founding of the country

- Columnist Kwon Ki-sik

 

Former President Chun Doo-hwan, the 'leader of the military rebellion' and 'the person responsible for the May 18 Gwangju Massacre', died on November 23 at his home in Yeonhui-dong, Seodaemun-gu, Seoul. The most anti-democratic ruler and ruler since the founding of the country, he left behind an unpaid fine of close to 100 billion won and a trace of his life without reflection.

Jeon died about a month apart from his friend, former President Roh Tae-woo, but the public's mind watching his death is complicated. President Moon Jae-in decided not to pay his condolences because there is a popular opinion that he should not pay tribute to him who left without acknowledging any responsibility for the dictatorship, corruption and massacre. Naturally, major presidential candidates, including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lso decided not to pay condolences.

However, only Yoon Seok-yeol,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Strength, is moving back and forth. Immediately after the news of Mr. Jeon's death, he told reporters, "I'm a former president, so shouldn't I go?" 'Chun Doo-hwan's remarks' became controversial again, and the middle class and Honam seemed to have overturned their decision not to pay condolences. People's Power Candidate Yoon Seok-yeol, who has come and gone in response to Mr. Jeon's condolences, is curious about his thoughts on democracy and his perception of history.

Chun Doo-hwan left an indelible stigma on the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fought bloody for democracy in this country. The spring of 1980 was savagely trampled by a military rebellion by a handful of political soldiers, and hundreds of innocent citizens were massacred in Gwangju. During his presidency, he ravaged people's lives with anti-democratic human rights abuses and power-type corruption. He was sentenced to a fine of 220.5 billion won by the court, but he ended up not paying 95.6 billion won after stating that he had only 290,000 won in his hand. He left the people with only anger and debt.

On the day of the death of Jeon, at a reservoir in Gangjin, Jeollanam-do, a 68-year-old surnamed Lee (68) committed suicide by leaving a note. He was paralyzed in the lower body after being shot by martial law forces while rescuing the wounded during the May 18th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he lived in pain for the rest of his life. His suicide note, "I am so sick and tired. I will forget all my resentment and regret for the 5/18 (the perpetrator)" contrasts with the death of the assailant Jeon, who does not reflect. Mr. Lee is said to have complained of pain, saying, "I have about 20 fragments lodged in my body. I have to take painkillers 6 times, once every 4 hours." He became a monk while attending college and was shot and wounded by martial law forces on May 21, 1980 while evacuating the wounded from Gwangju.

Jeon was sentenced to 8 months in prison and 2 years of probation in the first trial on charges of defaming the late Father Jobio, who testified that he witnessed helicopter shooting at the time of May 18th. done. His death is not the end. He, who has violated democracy and human rights and committed astronomical corruption, will face a more severe judgment in the courts of history.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Hanyang University,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