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대장~홍대선 등 4개 노선 선정

부천 어디서나 2km 이내 광역철도 기반 마련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3:30]
▲ 부천시 광역철도망 노선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지난 7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확정·고시에 따라 서부수도권 교통요충지로 부상하기 위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부천시가 건의한 대장~홍대선 등 4개 노선이 모두 선정되면서 사통팔달 광역교통망을 품은 부천의 청사진이 한층 선명해졌다.


부천시는 앞으로 실행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하여 부천 어디서나 2km 이내 광역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생활권을 실현하고 교통혁신을 통한 도시 발전을 견인할 방침이다.


▶ 대곡~소사(서해선) 노선...2022년 부천구간 우선 개통 추진


대곡~소사 복선전철은 고양시 대곡에서 원종, 부천종합운동장, 소사까지 이어주는 노선으로 18.3km 구간을 연장하는 민간투자시설사업이다.


한강 하저터널 난공사 등 어려운 작업 여건으로 기존 2021년 6월에서 19개월 지연된 2023년 1월 말 전구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부천시는 지난 6월 소사~원종역을 잇는 부천구간 우선 개통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으며 2022년 3월 우선 개통이 잠정 확정됐다.


이에 내달부터 부천 구간의 전반적인 시험 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부천구간이 우선 개통 되면 철도 이용에 어려움을 겪어온 소사·오정권역 시민들의 교통 여건이 개선되고 7호선 종합운동장역 환승을 통해 이동편의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대장~홍대 노선...환승정거장 6곳 서울 접근성 UP!


대장~홍대선은 약 2조2천억원을 투입해 부천 대장신도시에서 원종역을 지나 서울도시철도 2호선 홍대입구역까지 총20km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대장~홍대선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따라 본래 원종~홍대선에서 출발한다.


3기 신도시 지정으로 인한 교통수요를 고려해 기점을 원종역에서 대장으로 하는 제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서 대장~홍대선으로 노선명이 변경됐다.


현재 민자적격성 심사를 진행 중이며 민자적격성 조사와 제3자 공고 및 실시설계 등을 거쳐, 이르면 2024년에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개통은 2030년이 목표다.

 

대장홍대선은 대장신도시 교통수요를 충족할 뿐만 아니라 환승역이 무려 6개나 돼 출퇴근길 편의성 증대 등 부가가치를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 노선...부천종합운동장~서울역 이동시간 10분대


광역급행철도(GTX-B)노선은 인천 송도에서 부천종합운동장을 거쳐 여의도, 용산, 서울역, 청량리 등 서울 중심 지역을 지나 남양주 마석까지 수도권의 동·서를 가로로 연결한다.


부천 구간 약 8km를 포함해 총82.7㎞를 잇는 노선으로 약 5조9천억원의 비용이 투입된다. 2019년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으며 공사 등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2028년 개통된다.


특히, GTX-B노선은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서울역까지 45분에서 12분으로 이동시간이 대폭 단축돼, 서울과의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교통체증으로 인한 도로 혼잡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강남 직결 원안노선 반영 위한 노력 지속


부천시는 작년부터 경기도와 김포·하남시·서울 강동구 및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을 반영하기 위한 협조체계를 이뤄 다방면으로 힘써왔다.


지난 4월 22일 국토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서 GTX-D 원안노선이 미반영됨에 따라 경기도 부천시·김포시·하남시와 서울 강동구는 지난 5월 ‘GTX-D 원안노선 반영 촉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는 등 지속적으로 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지난 6월 최종 발표된 국가계획에서는 김포 장기역에서 부천 종합운동장까지 총21.1km 구간이 연결되는 데 그쳐 서울 강남 관통을 기대한 주민들은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GTX-D노선은 GTX-B 선로를 공유해 용산역 등 서울도심까지의 운행을 추진중이나 시는 원안대로 강남을 연결하는 노선이 될 수 있도록 지속 건의할 계획이다.


▶제2경인선·신구로선...철도교통 소외 지역 없는 도시 구현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도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사업에 따라 건설된다.


제2경인선은 총연장 21.9km로, 당초 시흥~광명 노선으로 추진 중이던 제2경인선이 옥길지구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 돼 부천에는 ‘옥길역(가칭)’ 1곳이 신설된다.


이는 부천시가 2019년부터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옥길 경유에 대한 사전타당성 근거를 마련하는 등 옥길지구 경유 노선 변경을 위해 심혈을 기울인 결과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제2경인선은 2022년 상반기 예타 결과에 따라 사업이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신구로선은 시흥대야~옥길~항동~목동으로 이어지는 총12.4km 구간으로, 부천에서 서울 구로를 거쳐 목동으로 연결된다.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이 옥길지구를 관통할 경우 철도교통 사각 지대인 범박·옥길 지구 등 부천 남부지역의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철도노선이 모두 완성될 경우 부천시는 사통팔달 철도망을 갖춘 서부수도권의 교통중심지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노선이 계획대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lected 4 routes including Bucheon City and Jangjang-Hongdae Line
Laying the foundation for a wide-area railroad within 2km anywhere in Buche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cheon City fired a signal to emerge as a transportation hub in the western metropolitan area following the finalization and announcement of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in July.


As all four routes, including the Jangjang-Hongdae Line suggested by the city of Bucheon, were selected, the blueprint for Bucheon, which embraces a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in all directions, became clearer.


The city of Bucheon plans to carry out the action plan without any setback in the future, realizing a living area where you can use the wide-area railway anywhere in Bucheon within 2km, and will lead the city development through transportation innovation.


▶ Daegok-Sosa (Seohae Line) route... Promote priority opening of Bucheon section in 2022


The Daegok-Sosa double-track railway is a private investment facility project extending 18.3 km from Daegok to Wonjong, Bucheon Sports Complex, and Sosa in Goyang.


Construction is underway with the goal of opening all sections at the end of January 2023, which was delayed by 19 months from June 2021 due to difficult work conditions such as the difficult construction of the Han River Underground Tunnel.


Previously, Bucheon City delivered opinions on the priority opening of the Bucheon section linking Sosa-Wonjong Station in June, and the priority opening was tentatively confirmed in March 2022.


Therefore, from next month, the overall test operation of the Bucheon section is planned.


If the Bucheon section is opened first, it is expected that the traffic conditions will be improved for citizens of Sosa and Ojeong areas who have had difficulties in using the railroad, and the convenience of transportation will increase by transferring to the Sports Complex Station on Line 7.


▶ Jangjang-Hongdae route... 6 transfer stops Seoul Accessibility UP!


The Jangjang-Hongdae Line is a line connecting a total of 20km from Daejang New Town in Bucheon to Hongik University Station on Seoul Metro Line 2 through Wonjong Station with an investment of about 2.2 trillion won.


The Jangjang-Hongdae Line originally departed from Wonjong-Hongdae Line in accordance with the 3rd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in 2016.


Considering the transportation demand resulting from the designation of the third new city, the proposal to set the starting point at Wonjong Station as the captain was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the route name was changed to Jangjang-Hongdae Line.


Currently, the private-sector qualification examination is in progress, and the construction will begin in earnest in 2024 at the earliest after going through a private-private qualification survey, a third-party announcement, and detailed design.


The opening is targeted for 2030.


The Daejanggongdae Line is expected to not only satisfy the transportation demand of the Daejang New City, but also increase added value, such as increasing convenience on the way to and from work as there are as many as six transfer stations.


▶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GTX-B) route… 10 minutes from Bucheon Sports Complex to Seoul Station


The GTX-B line connects the east and west of the metropolitan area horizontally from Songdo, Incheon, through Bucheon Sports Complex, and through central Seoul such as Yeouido, Yongsan, Seoul Station, and Cheongnyangni to Maseok, Namyangju.


It will cost about 5.9 trillion won for the route connecting a total of 82.7km including the 8km section in Bucheon. It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August 2019 and will open in 2028 if projects such as construction proceed as planned.


In particular, the GTX-B route is expected to dramatically reduce the travel time from Bucheon Sports Complex to Seoul Station from 45 minutes to 12 minutes, dramatically improving accessibility to Seoul and relieving road congestion caused by traffic jams.


▶ Continuing efforts to reflect the western region’s express railway (GTX-D) route...


Since last year, Bucheon City has been working in various fields with Gyeonggi-do, Gimpo, Hanam-si, Gangdong-gu, Seoul, and local lawmakers to form a cooperative system to reflect the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GTX-D) route in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draft). .


As the GTX-D original route was not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draft)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April 22, Bucheon-si, Gimpo-si, Hanam-si, and Gangdong-gu, Seoul urged to reflect the 'GTX-D original route' in May They continued to knock on the door, such as announcing a joint statement.


However, in the national plan finally announced in June, a total of 21.1km section from Gimpo Janggi Station to Bucheon Sports Complex was only connected, and residents who were expecting a passage through Gangnam, Seoul expressed disappointment.


The GTX-D line shares the GTX-B line and is being operated to downtown Seoul, including Yongsan Station, but the city plans to continue recommending it to become a route that connects Gangnam as the original plan.


▶The 2nd Gyeongin Line and Shinguro Line… Realization of a city without rail transportation marginalized areas


The 2nd Gyeongin Line and the Shinguro Line will also be constructed according to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The 2nd Gyeongin Line has a total length of 21.9km, and the 2nd Gyeongin Line, which was originally being promoted as a route between Siheung and Gwangmyeong, was changed to a route through the Okgil district, and a new ‘Okgil Station (tentative name)’ was established in Bucheon.


This is the result of Bucheon City's efforts to change the route via the Okgil District,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Promotion Committee in 2019 and the preparation of a pre-feasibility basis for the route via Okgil.


The 2nd Gyeongin Line, which is currently undergo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s scheduled to be launched in earnest in the first half of 2022 according to the preliminary results.


The Shinguro Line is a total 12.4km section that runs from Siheungdaeya - Okgil - Hangdong - Mok-dong, and connects from Bucheon to Mok-dong via Guro in Seoul.


If the 2nd Gyeongin and Shinguro lines pass through the Okgil district, it is expected to improve the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n southern Bucheon, such as the Beombak and Okgil districts, which are blind spots for railway traffic,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said, “If all the railway lines are completed, Bucheon City will take off as a transportation hub in the western metropolitan area with a four-way rail network.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