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재테크 주식·가상자산?..‘부동산’ 가장 높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1:04]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미래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MZ세대 700명을 대상으로 재테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6.1%가 향후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재테크 수단이 ‘부동산’이라고 응답했다. 

 

MZ세대는 부동산보다는 주식·가상자산 등 새로운 투자 수단을 선호할 것이라는 인식과 달리, MZ세대에게도 부동산이 여전히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가 현재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37.5%) △주식(33.0%) △가상자산(10.3%) △부동산(9.8%) 등이었다.

 

그러나, 향후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재테크 수단을 묻는 질문에는 ‘부동산’(36.1%)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주식(32.4%) △가상자산(13.1%) △예·적금(8.0%) 순이었다.

 

이는 MZ세대가 현재는 부동산 가격의 급상승과 경제적 여력의 한계로 부동산에 투자하지 못하고 있지만, 미래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상자산의 경우 MZ세대는 현재는 부동산(9.8%)보다 가상자산(10.3%)을 재테크 수단으로 더 많이 활용하고 있으나, 미래에는 가상자산 선호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 중 실제로 가상자산에 투자해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0.5%로,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38.0%가 투자 기간이 1~6개월 미만, 35.5%가 6개월~1년 미만으로 대부분이 최근에 입문한 초보 투자자였다. 작년부터 시작된 암호화폐 열풍에 따라 투자를 시작한 MZ세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이 31.4%, 100만원~500만원 미만이 31.1%를 차지해 500만원 미만의 소액 투자가 62.5%였으나, 가상자산에 1억원 이상 투자한 MZ세대도 2.8%로 조사됐다. 

 

가상자산에 대해 ‘자산증식을 위한 투자 수단’으로 응답한 비율이 34.9%, ‘대체 결제수단’이라는 응답은 11.6%로 나타났다. 

 

반면, 가상자산이 ‘실체 없는 투기 수단’이라는 응답도 43.7%에 달했다. 즉, 실체가 있다는 인식이 46.5%(투자수단 34.9%+결제수단 11.6%), 실체가 없다는 인식이 43.7%로 MZ세대의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이 양분된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유로는 ‘근로소득만으로는 자산증식이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49.3%로 가장 많았다. 이는 청년 취업의 어려움과 더불어, 최근 부동산 급등에 따른 MZ세대의 허탈감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주변에 이익을 본 사람들이 많아서(15.0%) △소액 투자로 고수익이 기대돼서(13.4%) △부동산, 주식은 가격 상승 등으로 진입장벽이 높아서(11.2%) 등이었다.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이 앞으로 적절한 투자 수단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은 △금융당국의 관리·감독 시스템 확립(30.9%) △손해배상제도 등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 (22.0%) △거래소 운영 등 투명성 강화(19.3%) △가상자산의 법적 지위에 관한 정부 입장 명확화 (11.3%) 순이었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MZ세대도 여전히 부동산을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가격 폭등으로 부동산 투자에 진입하지 못하자 차선책으로 가상자산 등 다른 수단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MZ세대에게 부동산, 가상자산에 매달리지 않도록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 기업의 청년 채용능력을 제고시킬 수 있도록 노동 규제를 개선하고, 신산업 발굴 및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Z generation Jae-tech stocks and virtual assets? .. ‘Real estate’ is the highest 

-Reporter Moon Hong-cheol 

 

The most preferred means of future financial technology for the MZ generation is 'real estate'.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perception of financial technology among 700 domestic MZ generation by the Korea Federation of Business Entrepreneurs commissioned by Mono Research, 36.1% of the total respondents answered that 'real estate' is the most necessary financial technology for future asset growth. .

 

Contrary to the perception that the MZ generation will prefer new investment methods such as stocks and virtual assets over real estate, real estate is still the most promising financial technology tool for the MZ generation.

 

Regarding virtual assets, 43.7% answered that they were non-substantial speculative instruments, and 46.5% answered that they did exist (investment 34.9% + alternative payment methods 11.6%), indicating that the MZ generation's perception of the value of virtual assets was divided. see.

 

The most frequently used financial technology by the MZ generation was △Deposits and Savings (37.5%) △Stocks (33.0%) △Virtual Assets (10.3%) △Real Estate (9.8%).

 

However, when asked about the most important financial means for asset growth in the future, ‘real estate’ (36.1%) had the highest response rate. It was followed by △ stocks (32.4%) △ virtual assets (13.1%) △ deposits and savings accounts (8.0%).

 

This shows that the MZ generation is currently unable to invest in real estate due to the rapid rise in real estate prices and limitations in economic resources, but believes that real estate is the most important means of financial technology for future asset growth.

 

In the case of virtual assets, the MZ generation currently uses virtual assets (10.3%) more than real estate (9.8%) as a means of financial technology, but it was found that their preference for virtual assets is low in the future.

 

Among the MZ generation, 40.5% answered that they had actually invested in virtual assets, less than half. Of the respondents with investment experience, 38.0% had an investment period of less than 1 to 6 months, and 35.5% were from 6 months to less than 1 year, and most of them were novice investors. It seems that there are many MZ generation who started investing in the cryptocurrency craze that started last year.

 

As for the size of investment, 31.4% were less than 1 million won and 31.1% were between 1 million won and 5 million won, accounting for 62.5% of small investments under 5 million won.

 

Regarding virtual assets, 34.9% answered ‘an investment method for asset growth’ and 11.6% answered ‘alternative payment method’.

 

On the other hand, 43.7% of the respondents also said that virtual assets are a ‘non-substantial means of speculation’. In other words, 46.5% of the perception that there is an entity (investment means 34.9% + 11.6% of payment method) and 43.7% of the perception that there is no substance, which shows that the MZ generation's perception of virtual assets is divided.

 

As the reason for investing in virtual assets, 49.3%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it is difficult to increase assets only with earned income. This seems to be the result of difficulties in finding employment for young people and the feeling of disappointment of the MZ generation due to the recent surge in real estate.

 

Next, △because there were many people around them who made a profit (15.0%) △high return was expected from small investment (13.4%) △real estate and stocks had high entry barriers due to price rises (11.2%).

 

In order for virtual assets such as Bitcoin to be recognized as an appropriate investment tool in the future, △Establishment of management and supervision system by financial authorities (30.9%) △Establishment of investor protection such as compensation system (22.0%) △Strengthening transparency such as operation of exchanges ( 19.3%) △ Clarification of the government's position on the legal status of virtual assets (11.3%) followed.

 

Yu Hwan-ik, head of the FKI's corporate policy office, said, "The MZ generation still evaluates real estate as the most promising means of financial technology. However, it seems that they are choosing other means such as virtual assets as the next best solution when they are unable to enter real estate investment due to price surges. “We need to improve labor regulations so that companies can enhance their ability to hire young people, and create an environment where jobs can be created by discovering new industries and nurturing venture businesse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한국콜마대미투자계요 2021/11/24 [10:23] 수정 | 삭제
  • 2016년2022년까지2022년이후 미색조화장품업체인수 북미기술영업센터설립 생산기지대대적확장
  • 미전략적비축유 2021/11/23 [18:23] 수정 | 삭제
  • 7억1400만배럴 6억450만배럴
  • 미전략적비축유 2021/11/23 [18:21] 수정 | 삭제
  • 1월물 자료:블름버그 (단위:배럴당달러) 76.75 *자료=미국에너지부 최대 저장량: 현보유량: 규모 방출사례: 1991년걸프전 2005년허리케인카트리나 2011년 리비아전쟁 석유파동겪은후1975년부터저장
  • 세계반도체시장규모 2021/11/23 [17:50] 수정 | 삭제
  • 3072 3462 4850 4733 5252
  • 전체반도체시장국가점유율 2021/11/23 [17:49] 수정 | 삭제
  • AL 미국한국일본대만중국 2000 2020 51.2 50.8 5.7 18.4 27.8 9.2 3.5 6.9 0.2 4.8
  • vk 파운드리업체별시장점유율 2021/11/23 [17:47] 수정 | 삭제
  • 58 14 6 5 10rl 58 14 7 6 5 기타10
  • vk vk파운드리업체별시장점유율 2021/11/23 [17:44] 수정 | 삭제
  • TSMC 삼성전자 UMC글로벌파운드리영역 SMIC (단위=%)
  • vck n파운드리업체별시장점율 2021/11/23 [17:41] 수정 | 삭제
  • 자료:옴디아 자료:옴디아 *2021년추정치,자료=옴디아 *2021년2월기준=카운트포인트리서치 (단위=억달러) (단위=%) *2021년추정치자료=옴디아
  • 가계신용잔액추이 2021/11/23 [16:14] 수정 | 삭제
  • 23.9조 46.3조 34.7조 41조 37조 14.8조20.4조 17.3조 20.8조 1.9조 4.9조-0.2조 2조 2.5조 0.2조
  • 가계신용잔액추이 2021/11/23 [16:11] 수정 | 삭제
  • * 가계신용:가계대출잔액 판매신용잔액 판매신용:여신전문기관및백화점자동차회사등 자료:한국은행 가계신용잔액 1637.3 1764.6 1808.2 1844.9 잔액 전분기대비증감 가계대출주담대판매신용 단위:조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