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IU), 아차랭킹 11월 2주차 1위..방탄소년단-에스파-임영웅 상위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0 [15:26]

▲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IU. 이지은)가 11월 2주차 아이돌차트 아차랭킹 1위에 올랐다.

 

아이유는 20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11월 2주차(21.11.8~21.11.14) 아차랭킹에서 음원점수 1260점, 유튜브 점수 4889점, 소셜점수 1296점 등 총점 7455점으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총점 7444점의 방탄소년단(BTS)이 차지했다. 뒤를 이어 에스파(총점 7351점), 365릿(총점 6557점), 임영웅(총점 59147점), 염따(총점 5623점), TOIL(총점 5375점), 베이식(총점 4851점), 쿤타(총점 4837점), 트와이스(총점 2945점)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달 19일 정규 5집 ‘LILAC’ 이후 약 7개월 만에 발매한 디지털 싱글 ‘스트로베리 문’으로 각종 음원사이트 1위를 석권, 믿고 듣는 ‘음원 강자’다운 저력을 또다시 입증했다.  

 

‘스트로베리 문’을 통해 다시 한번 ‘음원퀸’다운 인기를 입증한 아이유는 음악 활동은 물론, 영화 촬영과 다수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inger and actress IU (IU. Lee Ji-eun) ranked first in the idol chart Acha ranking in the second week of November.

 

In the idol chart released on the 20th, in the 2nd week of November (21.11.8~21.11.14) Acha Ranking, IU took first place with a total score of 7455 points, including 1260 digital music scores, 4889 YouTube scores, and 1296 social scores.

 

2nd place was occupied by BTS with a total score of 7444 points. It is followed by Espa (total point 7351 points), 365rit (total point 6557 points), Lim Young-woong (total point 59147 points), Yeomda (total point 5623 points), TOIL (total point 5375 points), Basic (total point 4851 points), Kunta (total point 4837 points) ), followed by TWICE (total score of 2945 points).

 

On the other hand, IU won the first place on various music sites with the digital single 'Strawberry Moon', which was released in about 7 months since the regular 5th album 'LILAC' on the 19th of last month, again proving the power of being a 'sound source strong'. .

 

IU, who once again proved her popularity as a 'sound source queen' through 'Strawberry Moon', is active not only in music but also in film shooting and as a model for numerous advertisement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