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해외직구 1년 넘은 전자제품 중고판매 가능"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4:04]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해외 직구로 구입한 스마트폰, 스마트TV, 이어폰 태블릿 등 ICT 전자제품의 중고거래가 가능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통신기자재 이용자 편의를 높이고 무선국 시설자의 규제 부담 완화를 위해 마련한 전파법 시행령 개정안을 19일부터 내달 9일까지 이같이 입법예고 한다고 발표했다.

 

그간 개인사용 목적으로 해외직구한 방송통신기자재 등은 전자파 적합성 평가를 면제받았으나, 이를 다시 중고로 되파는 것은 금지돼왔다.

 

하지만 과기부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반입일로부터 1년 이상 경과 시에는 중고로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과기부는 또한 지난 10월 적극행정위원회를 거쳐 반입일로부터 1년 이상 경과한 제품은 중고 판매할 수 있도록 지난 10월 15일 선제적으로 조치한 바 있다.

 

과기부는 아울러 통신사에 노후·과밀 무선국 친환경 정비 관련해 전파사용료를 감면해주는 내용도 이번 개정안에 담았다.

 

기존 노후된 통신설비 정비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은 새롭게 추진되는 환경친화 정비사업이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정비 이행률에 따라 전파사용료 감면을 받을 수 있도록 전파사용료 산정 기준을 개선했다.

 

이와함께 이동통신망 환경변화 등을 반영해 이동통신 무선국 검사수수료를 인하하고 재난상황 발생시 정기검사 연기(1년 이내), 터널 등 일반인 접근 제한 장소 무선국의 전자파 강도 측정을 제외하는 등 무선국 관리의 실효성을 제고했다. 

 

과기부는 이번 입법예고 기간 동안 제출되는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향후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우혁 과기부 전파정책국장은 "다양한 ICT 기기를 사용하는 국민 편의를 증대하고 기업 부담은 완화하면서 전파환경 관리는 보다 실효성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했다"며 "향후에도 규제혁신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Used electronics can be sold overseas for over a year".

 

Used transactions of ICT electronics such as smartphones, smart TVs, and earphone tablets purchased directly from overseas will be possible.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nnounced that it will announce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Radio Act from the 19th to the 9th of next month to enhance the convenience of users of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equipment and ease the regulatory burden on wireless station facilities.

 

Until now,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equipment, etc., which have been directly purchased overseas for personal use, have been exempted from electromagnetic compatibility evaluation, but it has been banned from reselling them again.

 

However,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has come up with a plan to allow used sales more than a year after the date of import.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lso preemptively took measures on October 15th to sell products that have passed more than a year from the date of import through the Active Administration Committee.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also included in the revision to reduce radio wave usage fees for telecommunication companies in relation to eco-friendly maintenance of old and overcrowded wireless stations.

 

To support the maintenance of existing old communication facilities, the revision improved the standard for calculating radio wave usage fees so that new eco-friendly maintenance projects can be effectively implemented.

 

In addition, it improved the effectiveness of radio station management by lowering inspection fees for mobile communication radio stations to reflect changes in the environment of mobile communication networks, delaying regular inspections (within one year) and excluding electromagnetic wave intensity measurements by radio stations.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will collect various opinions submitted during the legislative notice and push for a revision after reviewing them by the Ministry of Government Legislation in the future.

 

Choi Woo-hyuk, director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said, "We have improved the system so that the management of the radio wave environment can be carried out more effectively while increasing the convenience of the people using various ICT devic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