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 힘 대통령 후보 "부동산 정책 실패로 세금·건보료 폭탄"

"집값 폭등으로 건보료도 자연스레 높아져"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0:27]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1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9일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이, 국민 부담 폭등의 도미노를 초래했다. 집값 폭등, 세금 폭등, 건보료 폭등 등 폭등의 도미노"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정책 실패는 정부가 저질러 놓고 왜 가만히 있던 국민이 세금 폭탄과 건보료 폭탄을 맞아야 하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값이 폭등하면서 전세 값이 같이 오르고, 보유세 등 각종 세금이 늘어났다. 그러다보니 집값과 전세가격을 산정 근거로 하는 건보료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며 "건강보험료 지역가입자 11월분 보험료가 평균 6754원이 인상된다고 한다. 국민 힘 빠지게 하는 또 한 번의 폭등 소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새로운 부과 기준이 적용되면서 부담이 늘어나는 지역가입자도 있고 오히려 혜택을 보는 지역가입자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부담해야 할 절대 액수가 늘어난다"며 "이는 부동산 가격 폭등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또한 "내년 1월에는 모든 국민의 건보료가 1.89% 정기 인상된다"면서 "지속 불가능한 보건 포퓰리즘 '문 케어'가 결국 국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겠다.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부과체계를 소득중심 방향으로 점차 개편해나가면서 고질적인 지역과 직장 가입자간 형평성 문제도 해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직장에서 은퇴하거나 실직해서 지역 건강보험에 편입되는 분들의 경우, 소득은 없어졌는데 건보료는 폭증한다"며 "이러한 잘못된 부과체계를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공약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eok-yeol said, "People's tax and health insurance premiums bomb due to failure of real estate policy."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said on the 19th, "The Moon Jae In administration's failed real estate policy caused dominoes of the soaring public burden." "It is a domino of soaring housing prices, soaring taxes, and soaring health insurance premiums," he criticized.

 

Candidate Yoon Seok-yeol said on his Facebook page, "Why should the people who stayed still after the government committed the failure of real estate policy be hit by tax bombs and health insurance bombs?"

 

He said, "As housing prices soared, jeonse prices rose together, and various taxes such as holding taxes increased. As a result, health insurance premiums, which are based on calculating housing prices and jeonse prices, will naturally increase," adding, "The average premium for November for local health insurance subscribers will be raised by 6,754 won. It is another surge news that makes the people feel weak, he pointed out.

 

Of course, there are local subscribers who are burdened by the application of the new imposition criteria, and there are local subscribers who benefit, but the absolute amount to be paid overall increases, he said. "This is due to soaring real estate prices."

 

Candidate Yoon also said, "In January next year, health insurance premiums for all citizens will increase by 1.89%," adding, "Sustainable health populism 'Moon Care' is eventually increasing the burden on the public." 

 

"When I become president, I will consider reorganizing the health insurance premium imposition system. In order to increase fairness, we will gradually reorganize the imposition system in an income-oriented direction and find a solution to the issue of equity between chronic regions and office subscribers, he promised.

 

In particular, he promised, "For those who retire from work or lose their jobs and are incorporated into local health insurance, income has disappeared, but health insurance premiums will soar," adding, "We will make sure to correct this wrong imposition syste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