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했던 '김연경 중계권 경쟁'.. SPOTV, 중국리그 전 경기 생중계

복수 국내 방송사, 확보전 펼쳐.. SPOTV, 일반인 시청 TV 채널서 생중계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15:06]

▲ 2017-2018시즌 중국 리그 활약 당시 김연경 선수(상하이 광밍유베이)  © 인스포코리아



여자배구 세계 최고 슈퍼스타인 김연경(33세·192cm)의 중국 리그 경기를 국내 TV로 생생하게 볼 수 있게 됐다. 

 

도쿄 올림픽 4강 신화의 주역인 김연경은 올 시즌 중국 리그 상하이 팀에서 활약한다. 2021-2022시즌 중국 여자배구 리그는 오는 25일 개막한다. 김연경 소속팀인 상하이는 27일 오후 7시(이하 한국시간) 랴오닝 팀과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스포츠 전문 케이블TV 채널인 SPOTV(스포티비)는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연경 소속팀의 2021-2022시즌 중국 여자배구 리그 전 경기를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SPOTV는 일반인도 무료로 시청이 가능한 케이블TV 채널 'SPOTV'에서 김연경 소속팀의 전 경기를 생중계한다. 또한 PC와 스마트폰(모바일)으로 볼 때는 'SPOTV NOW' 채널에 회원 가입과 월회비를 결제한 후 시청할 수 있다.

 

SPOTV 측은 "도쿄 올림픽 이후 김연경 선수의 인기가 더욱 높아졌고 중국리그 중계 여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거운 것으로 알고 있다"며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김연경 선수의 모든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림픽 4강 신화로 방송가 '주가 폭등'.. 손흥민과 동일한 방식 중계

 

한편, 김연경의 중국 리그 중계권을 놓고, 일찌감치 국내 방송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방송가에 정통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연경 중국 리그 중계권을 확보하기 위해 도쿄 올림픽이 끝난 직후부터 복수의 국내 방송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고, 과거 터키 리그 중계 경험과 중계권료 협상 등에서 SPOTV가 우위를 점해 최종 승자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실 도쿄 올림픽 직후 국내 방송사들이 중국 리그 중계권을 확보하기 위해 뛰고 있다는 소문이 있었다.

 

그러나 중국 리그는 유럽 리그와 달리 중계권 협상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과거 김연경이 중국 리그에서 뛰었던 2017-2018시즌에도 국내 방송사가 중계권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실패한 전력도 있다. 이번 협상 과정에서도 성사가 어려울 것이라는 얘기가 간간이 흘러 나왔다.

 

결국 국내 방송사의 김연경 경기 중계에 대한 강한 의지가 빛을 발했다. 김연경이 도쿄 올림픽 4강 신화를 통해 '국민 영웅'으로 급부상했고, 이후 각종 TV 예능 프로그램과 기업 CF 광고의 섭외 0순위가 되면서 방송사 입장에서도 시청률과 광고 수익이 보장되는 킬러 콘텐츠가 됐기 때문이다.

 

SPOTV도 김연경 경기를 손흥민 경기와 동일한 방식으로 중계한다. TV는 기업 CF 광고 유치에 유리한 SPOTV 채널에서 생중계하고, PC와 스마트폰은 유료 채널인 SPOTV NOW에서 생중계한다. 

 

중국 리그, 내년 1월 중순 끝날듯.. 톈진·상하이 '우승 후보'

 

한편, 올 시즌 중국 여자배구 리그 일정은 오는 25일 개막해서 내년인 2022년 1월 중순경 최종 종료될 예정이다. 25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정규리그를 펼친 뒤, 1월 중순까지 포스트시즌 챔피언결정전 등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이 아닌, 2019-2020시즌 일정과 비슷하게 될 전망이다.

 

올 시즌 중국 리그 '우승 후보'로는 톈진, 상하이, 장쑤 등이 거론되고 있다. 톈진 팀은 중국 대표팀 주전 멤버들이 대거 포함된 '리틀 중국 대표팀'이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로 터키 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하는 등 강력한 공격력을 보유한 바르가스(22세·191cm)를 영입했다.

 

톈진은 지난 2019-2020시즌, 2020-2021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에 3년 연속 챔피언 등극을 노리고 있다.

 

상하이 팀은 김연경,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과 MVP를 수상한 미국 대표팀 주장 라슨(35세·188cm)이 활약한다. 장쑤 팀도 장창닝, 궁샹위, 댜오린위 등 중국 대표팀 멤버들이 포진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im Yeon-kyung's fierce competition for broadcasting rights'... SPOTV, live broadcast of all Chinese league matches

 

Multiple domestic broadcasters open a battle to secure... SPOTV, broadcast live on public viewing TV channels

- Reporter Kim Young-guk

 

You can watch the Chinese league match of Kim Yeon-kyung (33 years old, 192cm), the world's best superstar in women's volleyball, vividly on domestic TV.

 

Kim Yeon-kyung, the protagonist of the Tokyo Olympics semifinals, will play for the Shanghai team in the Chinese league this season. The 2021-2022 season China Women's Volleyball League kicks off on the 25th. Kim Yeon-kyung's team, Shanghai, will play the first match of the season against Liaoning's team at 7 pm (Korean time) on the 27th.

 

SPOTV, a sports cable TV channel,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the 16th that "All matches of Kim Yeon-kyung's team's 2021-2022 season in China's women's volleyball league will be broadcast live."

 

SPOTV broadcasts all matches of Kim Yeon-kyung's team live on 'SPOTV', a cable TV channel that can be watched for free by the general public. Also, when viewing on a PC or smartphone (mobile), you can watch after registering as a member and paying the monthly membership fee to the 'SPOTV NOW' channel.

 

SPOTV said, "After the Tokyo Olympics, Kim Yeon-kyung's popularity has increased, and I know that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whether the Chinese league will be broadcast." .

 

Broadcasters 'stock price soaring' due to the myth of the Olympic quarterfinals.. Broadcasting in the same way as Son Heung-min

 

On the other hand, for the rights to broadcast Kim Yeon-kyung's Chinese league, domestic broadcasters were fiercely competing early. According to officials familiar with broadcasters, "In order to secure the broadcasting rights of Kim Yeon-kyung's Chinese league, several domestic broadcasters competed fiercely right after the Tokyo Olympics. I know he has gone,” he said.

 

In fact, right after the Tokyo Olympics, there were rumors that domestic broadcasters were running to secure the rights to broadcast the Chinese league.

 

However, unlike European leagues, Chinese leagues are known to be difficult to negotiate broadcast rights. In the 2017-2018 season, when Kim Yeon-kyung played in the Chinese league in the past, domestic broadcasters negotiated broadcasting rights, but there is a history of failure in the end. During this negotiation process, it was said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succeed.

 

In the end, the domestic broadcasting company's strong will to broadcast the Kim Yeon-kyung match shone. This is because Kim Yeon-kyung quickly emerged as a 'national hero' through the myth of the quarterfinals of the Tokyo Olympics, and after that, it became the killer content with guaranteed ratings and advertising revenue from the broadcaster's point of view as he became the 0th place in the selection of various TV entertainment programs and corporate CF advertisements.

 

SPOTV also broadcasts the Kim Yeon-kyung match in the same way as the Son Heung-min match. TV is broadcast live on the SPOTV channel, which is advantageous for attracting corporate CF advertisements, and PCs and smartphones are broadcast live on the pay channel SPOTV NOW.

 

The Chinese league seems to end in mid-January next year.. Tianjin and Shanghai 'winners'

 

Meanwhile, the Chinese women's volleyball league schedule for this season will start on the 25th and end in the middle of January 2022, next year. The regular league will be played from the 25th to January 6th next year, and then the postseason championship game will be played until mid-January. The schedule for the 2019-2020 season is expected to be similar to that of last season.

 

Tianjin, Shanghai, and Jiangsu are being discussed as 'winners' in the Chinese league this season. The Tianjin team is a 'little China national team' with many of the main players of the Chinese national team. In addition, Vargas (22 years old, 191cm), who has strong attack power, such as taking the top scorer in the Turkish league as a foreign player, was recruited.

 

Tianjin won the postseason championship game in the 2019-2020 season and the 2020-2021 season in a row. This season, he is aiming for the championship for the third year in a row.

 

The Shanghai team will be played by Kim Yeon-kyung and Larsen (35 years old, 188 cm), the captain of the U.S. national team, who won a gold medal and MVP at the Tokyo Olympics. The Jiangsu team also has members of the Chinese national team such as Chang-Ning Chang, Xiang-Yu Gong, and Lin-Yu Dia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