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언론사 재산 공개, 부동산·조세정책 공정보도 위해 필요”

대장동 사태에 현직 기자들 연루, 언론의 부동산 투기 막기 위한 최소한의 제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1/11 [13:15]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의겸 의원(열린민주당, 비례대표)이 주요 언론사들의 사주와 임원의 재산을 등록하고 공개하는「공직자윤리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의겸 의원은 “언론사의 신고가·호가 띄우기 보도로 다급한 심리를 부추기고 부동산 과열 바람을 불게 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며, “언론사 사주 등에 대한 재산공개를 통해 언론의 균형 있는 부동산 보도를 하게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의원은 “부동산 기사는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고 언론사는 연 1조원이 넘는 정부 광고료를 받는 등 사실상 공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며,“언론사의 재산 등록과 공개를 통해 부동산, 조세정책에 대한 공정하고 균형 있는 보도를 하게끔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언론인들이 막대한 수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난 대장동 사례와 같은 언론의 부동산 투기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재산을 등록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 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의 개정안은 재산등록 대상 공직자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일정규모 이상의 언론사의 국장급 이상 임직원과 최대주주를 포함하고, 이중 대표이사와 최대주주의 재산은 공개하도록 했다. 법인이 최대주주일 경우, 법인의 최대주주가 공개대상이다. 

 

현행「공직자윤리법」은 재산등록은 4급이상, 공개는 1급이상 공직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최근 LH공사 직원들의 투기 사태로 인해 부동산 관련 업무를 하는 9급 공무원들도 재산을 등록하도록 제도가 강화됐다. 정부의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는 민간협회 등 공직유관단체도 재산등록 대상이다. 그러나 이들보다 부동산 정책과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언론사의 경우, 지난 1994년 제도 도입당시 대상자로 논의되었으나 반발이 심해 도입하지 못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대정부질문에서 언론사 재산공개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최초로 조선일보와 방상훈 사장 일가의 재산 세부내역을 공개한 바 있다. 김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조선일보와 그 사주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방상훈 사장이 보유한 32만평을 비롯해 전국 145개 필지, 38만평으로 공시지가만 4,800억원, 시가 2조 5천억원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1/3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과거에는 언론사가 부동산 광고라는 간접적 방식으로 이익을 취했다면, 이제는 직접 부동산 시장의 플레이어가 됐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서울 요지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언론사들은 개발이득과 임대수익 등을 취하고 있으며, 일부 언론사들은 사주일가의 보유세와 증여세 반발을 대변하는 듯한 보도를 일삼고 있다.

 

언론사와 그 사주가 막대한 부동산을 가졌을 경우 부동산 정책, 조세 정책에 대한 공정하고 균형 있는 보도를 할 수 있는지, 국가와 국민보다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움직일 위험은 없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대장동 사태에서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인 김만배 기자는 의혹의 중심에 있으며, 언론사 사주 홍 모씨의 경우 50억 클럽의 멤버로 공개되기도 했다.

 

김의원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은 언론사와 교원을 공적 업무 종사자로 법 대상에 포함하고 있으며, 헌법재판소는 합헌 결정을 내린 바 있는 등 언론사 대표이사 등을 공직자윤리법의 대상으로 하는 것은 정책적 판단에 따라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언론사의 신고가·호가 띄우기 보도로 다급한 심리를 부추기고 부동산 과열 바람을 불게 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며, “언론사 사주 등에 대한 재산공개를 통해 언론의 균형 있는 부동산 보도를 하게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김의겸 의원을 포함해 강민정, 최강욱(열린민주당), 권인숙, 김용민, 김종민, 김승원, 민형배, 안민석, 유정주, 윤영덕, 이수진, 장경태, 정태호, 정필모(더불어민주당)의원 등 15인이 공동발의로 함께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Kim Eui-gyeom, “The mediator property registration and disclosure system is for fair reporting on real estate and tax policies”

Involvement of incumbent reporters in the Daejang-dong incident, the minimum system to prevent the media from speculating on real estate

 

Representative Kim Eui-gyeom of the National Assembly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Open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Public Ethics Act」 that registers and discloses the property of major media companies and executives.

 

Rep. Kim said, "Real estate articles have a great impact on the market, and media companies are actually in charge of public affairs, such as receiving government advertising fees of over 1 trillion won a year." We need to ensure fair and balanced reporting.”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prevent the media speculation in real estate, such as the case of Daejang-dong, in which some journalists were found to have made huge profits. Registering property itself is a burden.

 

Rep. Kim's amendments included public officials subject to property registration including executives and staff at the director level or higher and the largest shareholder of a media company of a certain size or larger as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and required that the representative director and the largest shareholder's assets be disclosed. If a corporation is the largest shareholder, the largest shareholder of the corporation is subject to disclosure.

 

The current 「Public Servant Ethics Act」 targets public officials of grade 4 or higher for property registration and level 1 or higher for disclosure. Due to the recent speculation by LH Corporation employees, the system has been strengthened so that even 9th-grade civil servants working on real estate are required to register their property. Public service-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private associations that are entrusted with government affairs, are also subject to property registration. However, media companies that have a greater impact on real estate policies and the market than these were discussed as subjects when the system was introduced in 1994, but they were not introduced due to strong opposition.

 

Rep. Kim emphasized the necessity of disclosing the media's property in a question to the government in September, and for the first time disclosed the details of the property of the Chosun Ilbo and President Bang Sang-hoon's family. According to the data released by Rep. Kim, the real estate owned by the Chosun Ilbo and its four-week family is 145 lots and 380,000 pyeong nationwide, including 320,000 pyeong owned by President Bang Sang-hoon. He owns an astronomical real estate equivalent to /3.

 

In the past, media companies made profits through indirect methods such as real estate advertising, but Kim points out that they have now become players in the real estate market directly. Media companies that own real estate in key areas of Seoul are taking profits from development and rental income, and some media companies are making reports that seem to represent the opposition from the ownership tax and gift tax for four weeks.

 

He explained that if the media company and its owner own a lot of real estate, it is necessary to wait to see if they can provide a fair and balanced report on real estate policy and tax policy, and whether there is a risk of moving for their own benefit rather than the country and the people, he explained. In particular, in the recent Daejang-dong incident, reporter Kim Man-bae, the head of the Money Today legal team, is at the center of suspicion, and the media owner, Hong Mo, has been revealed as a member of the 5 billion club.

 

Rep. Kim said, “The 「Act on the Prohibition of Improper Solicitation and Acceptance of Bribery, etc.」 includes media companies and teachers as public workers under the law. Targeting is possible depending on policy judgment,” he explained.

 

In addition, he added, “It is quite possible to incite an urgent psychology and blow real estate overheating by reporting on the media company’s reporting of high and high prices,” he said. emphasized.

 

This amendment bill was jointly proposed by 15 lawmakers including Rep. Kim Eui-gyeom, Kang Min-jung, Choi Kang-wook (Open Democratic Party), Kwon In-suk, Kim Yong-min, Kim Jong-min, Kim Seung-won, Min Hyeong-bae, Ahn Min-seok, Yoo Jeong-ju, Yoon Young-deok, Lee Su-jin, Jang Kyung-tae, Jeong Tae-ho, and Jeong Pil-mo (also the Democratic Party). was together with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재산등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