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전두환 정권의 장학생입니다, 국민들이 알아야 할 사실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이제 흙 수저가 아니고 금 수저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이영작 박사 | 기사입력 2021/11/07 [22:29]

▲ 이영작  박사.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흙 수저였습니다.  그런데 누구 덕으로 흙 수저에서 벗어 날 수 있었을까요? 정치인 이재명은 흙 수저라고 주장하면서 사회적 약자에게 다가갑니다.  1964년생(네이버는 1963년생으로 기록)인 그는 어린 시절 공장을 전전하면서 고생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재명은 대학 입학 제도를 개혁하고 장학금제도를 개혁한 전두환 정권의 가장 큰 수혜자입니다. 5공화국에서 전두환 정권의 장학금과 생활비를 받으면서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었고, 대학을 마치고 1986년 사법시험 합격하고, 1989년 사법연수원을 졸업하면서 변호사가 되었습니다. 1991년 숙명여대에서 피아노 전공하고 미국 유학 준비하던 금 수저라할 수 있는 김혜경과 결혼하고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습니다. 이재명은 과연 흙 수저일까요?

 

첫째, 전두환 정권에 의한 교육제도 개혁이 없었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흙 수저에서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정규교육을 받지 못한 청년도 학력고사 성적만으로 대학을 갈 수 있는 개혁, 과외금지, 장학금 확대 등의 전두환 정권의 개혁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흙 수저의 질곡에서 벗어 날 수 있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그런 전두환 정권의 비석을 밟았습니다. 자신에게 가장 큰 은혜를 베푼 정권을 배신한 것입니다.

 

둘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금 수저입니다. 금 수저 김혜경과 결혼하였고 두 아들을 낳았습니다. 변호사와 피아니스트의 두 아들 역시 금 수저가 아닐까요? 금 수저에 둘러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자신을 흙 수저라고 주장합니다.  누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흙 수저라고 믿겠습니까?  흙 수저 청년들에게 하는 말과 금 수저 두 아들에게 다른 말을 하지는 않을는지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태어난 1964년은 대한민국 자체가 흙 수저 시대였습니다. 대한민국을 흙 수저 국가에서 금 수저 국가로 만든 것은 박정희 대통령에서 시작된 보수우파 정권이었습니다. 이재명을 흙 수저에서 금 수저로 만들어 준 것은 전두환 정권입니다.

 

셋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정권 아래에 있었더라면 흙 수저를 졸업할 수 있었을까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이제 흙 수저가 아니고 금 수저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흙 수저의 질곡(桎梏)에서 구해 준 것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같은 좌파가 아니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경멸하는 전두환 정권이었고 우파 정권이었습니다. 우파가 대한민국을 잘 살게 만들었기 때문에 우파 정권이 주는 장학금과 생활비로 흙 수저를 면하였다는 것을 잊은 모양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전두환 정권의 장학생입니다. 이는, 국민들이 알아야 할 사실입니다.

 

*필자/이영작

박사

 

<편집자 주>이 글은 필자가 sns에 올린 글이며, 필자인 이영작 박사의 허락을 얻어 본지에 게재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Jae-myung Lee is a Chun Doo-hwan scholarship student, this is a fact that people need to know!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is now surrounded by a gold spoon, not an earth spoon."

- Dr. Youngjak Le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was an earthen spoon. But who was able to get out of the earthen spoon? Politician Jae-myung Lee approaches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by claiming that he is an earthen spoon. It is true that he was born in 1964 ((Naver recorded his birth in 1963)) and suffered hardships while moving around the factory as a child. However, Jae-myung Lee is the biggest beneficiary of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which reformed the university admission system and the scholarship system. He received a scholarship and living expenses from the Chun Doo-hwan regime in the 5 Republic of Korea, allowing him to focus only on his studies.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he passed the bar exam in 1986, and became a lawyer after graduating from the Judicial Research and Training Institute in 1989. He majored in piano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 1991 and married Kim Hye-kyung, a gold spoon who was preparing to study in the United States, and they have two sons. Is Lee Jae-myung really an earthen spoon?

 

First, without the reform of the education system by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could not escape the earthen spoon. The reforms of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such as the reform, prohibition of private tutoring, and expansion of scholarships, that allowed young people who did not receive regular education to go to college only with academic achievement test scores, enabled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to get out of the mess.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stepped down the footsteps of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He betrayed the regime that bestowed him the greatest favor.

 

Second,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from a gold spoon. He married Kim Hye-kyung, a gold spoon, and had two sons. Aren't the two sons of a lawyer and a pianist also a gold spoon? The author argues that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surrounded by a golden spoon, is an earthen spoon. Who would believe that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an earthen spoon? Do you not say different things to the young people of the earth spoon and the son of the gold spoon? In 1964, when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was born, the Republic of Korea itself was the era of earthen spoons. It was the conservative right-wing government that began under President Park Chung-hee that made Korea from a country of earth spoons to a country of gold spoons. It was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that made Lee Jae-myung from an earth spoon to a gold spoon.

 

Third, if the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along with Lee Jae-myung, had been under the Moon Jae-in regime, would he have been able to graduate with an earthen spoon?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no longer an earthen spoon, but surrounded by a gold spoon. It was the Chun Doo-hwan regime and the right-wing government that Lee Jae-myung despised, not the leftist lik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who saved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from the scourge of earth. They seem to have forgotten that the right-wing government provided scholarships and living expenses because the right-wing made the Republic of Korea prosperous.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a scholarship student under the Chun Doo-hwan administration. This is a fact that people should know.

 

*Writer / Youngjak Lee

doctor

 

<Editor's Note> This article was posted on SNS by the author, and was published in this paper with the permission of the author, Dr. Youngjak L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옿 '오미콘변이" 확산발표뒤세계증시등락률 2021/11/28 [21:16] 수정 | 삭제
  • *26일종가기준 (단위:%) 미국다우지수 미국나스닥독일 닥스 프랑스시에이시40 일본일경 - 2.53 -2.23 -4.15 -4.75 - 2.5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