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부지 유가···유류세 20% 한시적 인하... 역대 최대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10/26 [11:10]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최근 국제 유가 및 국내 휘발유 가격 급등에 대응해 역대 최대 규모인 유류세 20% 인하안을 내놓았다.

 

(C) 게티이미지뱅크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물가 대책 관련 당정 협의회를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최근 국제유가 및 국내 휘발유 가격 급등에 대응해 휘발유, LPG, 부탄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오는 1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휘발유는 리터당 164원, 경유 116원, LPG 부탄은 40원씩 내려간다. 지난 2018년 유류세 15% 감면 조치에 이은 역대 최대 인하폭이다.

 

6개월간 유류세 부담 경감 규모는 총 2조 5천억 원 규모로 휘발유 차량을 하루 40㎞ 운행할 경우 월 2만원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같은 기간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할당 관세율은 현재 2%에서 0%로 내리기로 했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직후 즉각 인하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소비자단체 합동 감시 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response to the recent surge in international oil prices and domestic gasoline prices,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have proposed a 20% reduction in fuel tax, the largest ever in history.

 

Park Wan-joo,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policy committee, said in a briefing after the party-government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morning of the 26th, "In response to the recent surge in international and domestic gasoline prices, we have decided to temporarily lower the gasoline, LPG, and butane fuel tax by 20%." said.

 

From the 12th to the 30th of April next year, gasoline will be reduced by 164 won per liter, diesel 116 won and LPG butane by 40 won. It is the largest cut in history following the 15% reduction in fuel tax in 2018.

 

The amount of fuel tax reduction for six months is worth a total of 2.5 tr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the tariff rate on liquefied natural gas (LNG) will be lowered from the current 2% to 0%.

 

The government plans to operate a joint monitoring system with related ministries and consumer groups so that the effect of the cut can be seen immediately immediately after the fuel tax cu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