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검찰 고발 "대장동 설계 의심들어 직접 고발"

"집권여당-검찰-청와대, 이재명 범죄 은폐하고 꼬리자르기로 범죄 고리 끊어내" 주장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2:33]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에서 위증과 범죄이익 환수를 위한 고발장을 직접 제출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5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직접 검찰에 고발했다.

 

원희룡 전 지사는 이날 오전 대검찰청을 찾아 이재명 지사가 위증·허위사실공표·배임 등의 혐의가 있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에는 이재명 지사의 변호사 비용 대납, 재산신고, 재판거래, 대장동·백현동 개발 특혜 등 각종 의혹이 담긴 내용을 적시하며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원희룡 후보측은 전날인 24일 "집권여당과 검찰, 경찰, 청와대는 3각 카르텔을 구성해 범죄를 은폐하고 꼬리자르기로 범죄의 고리를 끊어내고 있다"면서 "초과이익 환수규정 관련 위증 등 12건에 대하여 저 원희룡의 이름으로 (이 지사를) 직접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원희룡 캠프측 역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이 지난 2015년 2월 황무성 당시 공사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한 녹취록이 보도된 것과 관련해서 "사임을 요구한 행위는 강요죄에 해당할 수 있고 여기에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관여한 것이라면 국정감사장의에서 위증과 허위사실 공표가 성립할 수 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진상과 유동규, '지휘부'로 지칭되는 사람들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결재권을 탈취하고 민간사업자에게 몰아주기 사업구조를 관철하려고 설계한 것이 아닌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