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ESG 더 큰 결실 거두고 새로운 그룹 스토리 만들어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서 열린 2021 CEO세미나서 ‘빅립’ 강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0:02]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에서 폐막 스피치를 하고 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6년부터 각 사들이 치열하게 딥체인지(Deep Change)를 실행한 결과,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에서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고, 이제는 ESG (환경∙사회∙지배구조)를 기반으로 더 큰 결실을 거둬 이해관계자와 나누는 새로운 그룹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 폐막 스피치를 통해 “딥체인지 여정의 마지막 단계는 ESG를 바탕으로 관계사의 스토리를 엮어 SK가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간명한 그룹 스토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빅립(Big Reap∙더 큰 수확)’을 거두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나눠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이 언급한 ‘빅립’은 ESG 중심의 그룹 스토리를 통해 경제적 가치(EV)와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하고, 이를 이해관계자들과 나눈다는 점에서 결국 SK의 경영철학과 맞닿아 있다고 SK는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의 경영철학과 가치를 더 크게 퍼져나가게 하는 빅립의 관점에서 2030년까지 그룹이 목표로 삼아야 하는 ESG별 세부 스토리를 직접 디자인해 CEO들에게 제안했다.

 

먼저, 최 회장은 E(환경) 스토리를 통해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톤)의 1% 정도인 2억톤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는 도전적인 목표치를 제시했다.

 

이어 “석유화학업종을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해 온 SK가 지금까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개략 4억5000만톤에 이르는데 이를 빠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며 “미래저탄소 친환경 사업의 선두를 이끈다는 사명감으로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생각보다 매우 빠른 시간 내에 탄소가격이 톤당 100달러를 초과할 뿐 아니라 지속 상승할 것”이라며 “향후의 사업계획은 지금과는 전혀 다른 조건 하에서 수립해야 한다. 탄소발자국 제로에 도달할 수 있는 사업 모델로의 진화와 첨단 기술 개발에 모든 관계사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SK CEO들은 우선 기존 사업 분야에서 공정 효율을 개선하고,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등 방식으로 감축 목표인 2억톤 중 5000만톤을 감축해 나가기로 했다. 전기차배터리, 수소 등 친환경 신사업에 100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협력사 지원을 비롯한 밸류체인을 관리해 나머지 1억5000만톤 이상을 추가로 감축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S(사회적 가치) 스토리와 관련, “사회적 가치는 결국 구성원의 행복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이라며 “2030년 30조 이상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지속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G(지배구조) 스토리에 대해서는 “이사회 중심 시스템 경영으로 더욱 투명해져야 한다”며 “여러 도전은 있겠지만 글로벌 최고수준의 지배구조 혁신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SK CEO들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이번 CEO세미나에서 넷제로, 파이낸셜 스토리, 행복경영의 실행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넷제로 세션에서는 그룹 내 젊은 차세대 리더 후보들이 참여해 ‘재생에너지 전환 혁신’, ‘친환경 신사업 도전’, ‘온실가스 감축 가속화’ 등을 주제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파이낸셜 스토리 세션에서는 각 사 CEO들이 ‘구성원 공감’, ‘지속 경영’, ’성장’ 등 3개 주제별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하는데 그치지 않고, 스토리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원 설문조사 결과와 다양한 시장 관계자와의 패널 토론 결과 등 이해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CEO들은 ‘행복경영’의 진화∙발전 방안도 재점검했다. CEO들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구성원의 행복 조건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보고, 행복경영의 실천을 일과 제도 중심에서 정서, 신체, 정신 건강 영역까지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번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진행됐으며, 각 사 구성원 10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Chairman Chey Tae-won, “ESG will bear bigger fruits and create a new group story”
-Reporter Moon Hong-cheol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evaluated that as a result of each company's intense deep change since 2016, some results were achieved in the Financial Story, and now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He emphasized the need to create a new group story that can be shared with stakeholders by achieving greater results based on the foundation.


According to SK Group on the 25th, Chairman Choi said in the closing speech of the '2021 CEO Seminar' held at SKMS Research Center in Icheon, Gyeonggi Province on the 22nd, "The last step in the journey of deep change is to weave the stories of affiliates based on ESG and what is SK's aim? It is to create a group story that is easy to understand,” he said.


The 'big lip' mentioned by Chairman Choi is ultimately in line with SK's management philosophy in that it creates economic value (EV) and social value (SV) through ESG-oriented group stories and shares them with stakeholders. explained.


Chairman Choi personally designed detailed stories for each ESG that the group should aim for by 2030 from the perspective of Big Rip, which spreads SK's management philosophy and values ​​to a greater extent, and proposed to the CEOs.


First, through the E (environmental) story, Chairman Choi presented a challenging goal of “contributing to the SK Group to reduce 200 million tons of carbon, which is about 1% of the global carbon reduction target (21 billion tons) by 2030” did.


He continued, “SK, which has been conducting business mainly in the petrochemical industry, has generated approximately 450 million tons of accumulated carbon so far, and it is our mission to eliminate all of it as soon as possible.” With a sense of mission, SK should be able to achieve 'zero carbon footprint' by offsetting SK's cumulative emissions and reductions around 2035."


In addition, he said, “The carbon price will not only exceed $100 per ton but will continue to rise within a very short time than expected. All affiliates should focus their capabilities on the evolution of a business model that can reach a zero carbon footprint and development of advanced technologies,” he emphasized.


Accordingly, SK CEOs decided to reduce 50 million tons out of the 200 million tons reduction target by first improving process efficiency in existing business areas and purchasing renewable energy. It has decided to invest more than 100 trillion won in new eco-friendly businesses such as electric vehicle batteries and hydrogen, and to further reduce the remaining 150 million tons by managing the value chain including support for suppliers.


In addition, Chairman Choi said in relation to the S (Social Value) story, “Social value is ultimately the happiness of the members and the happiness of stakeholders.


Regarding the G (Governance) story, he said, “We must become more transparent through system management centered on the board of directors.”


At this CEO seminar held from the 20th to the 22nd, SK CEOs intensively discussed ways to strengthen the execution power of net zero, financial story, and happy management.


In the Net Zero session, young next-generation leader candidates within the group participated and presented new ideas under the themes of ‘renewable energy conversion innovation’, ‘challenging new eco-friendly businesses’, and ‘accelerating greenhouse gas reduction’.


In the financial story session, CEOs of each company not only present their financial stories under three themes: 'empathy for members', 'sustainable management', and 'growth', but also share the results of employee surveys and work with various market officials to enhance the completeness of the stories. The voices of stakeholders were reflected, such as the results of panel discussions.


The CEOs also reexamined the evolution and development plan of ‘happiness management’. The CEOs saw that the happiness conditions of employees are constantly changing due to COVID-19, and decided to expand the practice of happy management from the work and system to the emotional, physical, and mental health areas.


Meanwhile, this CEO seminar was attended by about 30 people including Chairman Choi, Senior Vice Chairman Choi Jae-won, SK Discovery Vice Chairman Choi Chang-won, Chairman Cho Dae-shik, Chairman of 7 Committees, and CEOs of major affiliates. Considering the COVID-19 situation, the event was conducted in compliance with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and about 1,000 members of each company participated onlin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