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국 대학가 알바 지형도 바꿨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09:4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코로나19가 대학가 알바 일자리 지형도를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알바몬에 따르면 작년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대학가 아르바이트 구인공고를 분석한 결과, 전국 대학가 중에서 가장 많은 알바 일자리를 보유한 곳은 ‘서울교육대학교’였다.

 

최근 1년간 전국 375개 대학 주변에 등록된 아르바이트 구인공고는 총 495만4303건이었다. 이중 서울교육대학교 주변에 등록된 구인공고가 19만2231건으로 전국에서 알바 일자리가 가장 많은 대학가로 꼽혔다. 2위는 ‘한양여자대학교’(10만6049건), 3위는 ‘홍익대학교’(10만2863건) 순이었다.

 

앞서 알바몬이 실시한 2018년과 2019년도 동일 조사에서는 홍익대학교가 2년 연속 알바 일자리가 가장 많은 대학가 1위였고, 연세대학교와 건국대학교도 알바 일자리가 많은 대학가(2019년 조사) 2위와 3위에 올랐었다.

 

그러나, 올해 조사에서는 건국대학교가 5위, 연세대학교가 10위로 순위가 낮아졌다.

 

알바몬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수업이 실시되면서 전통 대학가 주변에 비해 상대적으로 직장인들이 많이 밀집해 있는 서울교육대학교 주변의 알바 일자리가 크게 늘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서강대학교(9만2628건) △세종대학교(8만5854건) △숭의여자대학교(7만9689건) △KC대학교(그리스도신학대학_7만5210건) △한국예술종합학교(7만5140건) 등이 알바 일자리가 많은 대학가 상위 10위에 올랐다.

 

대학가 알바 일자리는 2년 전과 동일하게 서울 지역 쏠림 현상이 심했다.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많은 대학가 상위 30위 권의 대학 소재지를 파악한 결과, 24곳이 서울 지역 대학가였으며, 인천/경기 지역 5곳, 기타 지방 1곳의 순이었다.

 

인천 경기도권 소재의 대학은 △부천대학교(13위) △동서울대학교(16위) △아주대학교(20위) △오산대학교(23위) △한세대학교(25위) 등이었고, 비수도권에서는 △을지대학교(26위)가 유일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topography of part-time jobs in university districts across the country has also been changed due to COVID-19

-Reporter Moon Hong-cheol

 

It has been found that COVID-19 has changed the map of part-time jobs in university districts.


According to Albamon on the 25th, as a result of analyzing part-time job advertisements registered on the company’s website from October last year to September this year,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had the most part-time jobs among university districts nationwide.


In the past year, a total of 4,954,303 jobs were registered around 375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Among them, there were 192,231 job postings registered around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and it was selected as the university district with the most part-time jobs in the country. ‘Hanyang Women’s University’ (106,049 cases) came in second place, and ‘Hongik University’ (102,863 cases) came in third place.


In the same survey conducted by Albamon in 2018 and 2019, Hongik University ranked first in the university district with the most part-time jobs for two consecutive years, and Yonsei University and Konkuk University also ranked second and third in the university district with the most part-time jobs (2019 survey). .


However, in this year's survey, Konkuk University was ranked 5th and Yonsei University was ranked 10th.


Albamon explained, “As social distancing and non-face-to-face classes are implemented due to the corona pandemic, it seems that part-time jobs near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where there are relatively many office workers, have increased significantly compared to those around traditional university districts.”


In addition, △Sogang University (92,628 cases) △Sejong University (85,854 cases) △Sungui Women’s University (79,689 cases) △KC University (Christological Theological College_75,210 cases)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7 cases) 5,140) and others ranked in the top 10 in university districts with many part-time jobs.


University part-time jobs were heavily concentrated in Seoul, the same as two years ago. As a result of identifying the locations of the top 30 universities in the university districts with the most part-time jobs, 24 were in the Seoul area, followed by 5 in Incheon/Gyeonggi area and 1 in other provinces.


Universities located in Incheon and Gyeonggi-do were △Bucheon University (13th) △Dong Seoul National University (16th) △Ajou University (20th) △Osan University (23rd) △Hansei University (25th), and in non-metropolitan areas △Eulji University (26th) was the only on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