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2회 최고 시청률 12.5%..본격 미스터리 시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09:27]

▲ 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2회 최고 시청률 12.5% <사진출처=tvN 방송 캡처>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지리산’에서 본격적인 죽음의 미스터리가 시작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2.2%, 최고 14.4%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전국 가구 기준은 평균 10.7%, 최고 12.5%로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단 2회 만에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쾌조의 상승세를 보였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또한 수도권 평균 5.7%, 최고 6.8%, 전국 평균 5.4%, 최고 6.5%를 기록해 수도권,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2회에서는 죽음과 삶의 경계에 있는 지리산의 오묘함 속 본격적으로 추리 세포를 자극하는 미스터리가 베일을 벗어 한층 몰입감 넘치는 재미를 안겼다.

 

먼저 2018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는 무엇인가 찾는 듯 비번인 날에도 산에 올랐다. 그러나 이때 또다시 그의 머릿속에 조난자에 대한 환영들이 스쳤다. 

 

안개 낀 소나무 군락지와 나무에 묶인 리본, 피 묻은 손을 본 것. 이에 나뭇잎만 봐도 조난 장소를 맞추는 선배 서이강(전지현 분)에게 물어 그곳이 소나무 군락지임을 알아냈고, 그곳에서 실종된 아버지의 유골을 찾는 중이라는 김기창(김민호 분)을 만나면서 그를 돕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김기창은 실종자에게 소나무 불법 굴취를 강요한 사기꾼이자 그를 죽인 살인자였다. 자신이 절벽에서 떨어트린 실종자의 가방에 든 착수금을 찾으려 했던 것. 본색을 드러낸 살인자와 진실을 막으려던 강현조 사이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고, 결국 강현조가 칼에 맞아 쓰러지면서 위기가 고조됐다. 

 

점점 강현조가 신경 쓰이기 시작한 서이강은 결국 파출소를 찾아 사건을 조사하며 김기창의 정체를 알아냈다. 위험을 감지한 그녀는 곧바로 산에 올라 칼에 찔린 채 조난 당한 강현조를 발견, 그가 돌과 나뭇가지 표식을 이용해 남긴 김기창의 위치까지 알아차렸다. 이에 레인저, 경찰까지 대동해 김기창을 잡아낸 그녀의 노련미는 통쾌함마저 안겼다. 

 

이번 사건은 서이강, 강현조 사이에 믿음을 자라나게 했고, 위치를 알리는 표식이 둘만의 신호가 되었음을 알게 했다. 또한 서이강은 산에서 아버지를 잃은 딸을 보고 과거 수해사고로 부모님을 잃었던 제 어린 시절 아픔을 떠올렸고, 결국 직접 산을 돌아다니며 실종됐던 아버지의 시신을 찾아줬다. 

 

오열하는 딸의 눈물은 서이강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누군가에겐 바람에 날려간 복권 1등의 희망을 찾으러 오는 곳이지만, 누군가에겐 죽음을 찾으러 오는 그 오묘한 경계에 있는 지리산을 다시금 느끼게 해준 대목이었다.

 

그리고 미스터리 역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강현조가 칼에 찔린 채 산을 헤맬 때, 길을 알려주기 위해 나무에 매다는 길잡이 리본을 따라갔지만 그 끝엔 아찔한 절벽이 있었다며 “마치 일부러 길을 잃게 만들려고 해놓은 것처럼”이라고 의심한 것. 

 

특히 2018년이었던 이 사건에 등장한 리본이 2020년 또 다른 조난사건에서도 포착된 터. 경찰 김웅순(전석호 분)을 찾아가 수상함을 조사하던 서이강은 뜻밖에도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의 자리에서 피 묻은 리본들을 발견, 사정없이 흔들리는 그녀의 눈빛은 시청자들까지 혼란에 빠트렸다.

 

2020년 서이강이 휠체어를 타고 강현조가 코마 상태에 빠지게 된 이유가 조난 때문이라는 단서가 드러났다. 그날 설산에 오른 이유가 무엇이냐 묻는 조대진에게 “우린 그저 산을 지키려고 했었어요”라고 답한 서이강의 슬픈 눈빛은 그 사건의 전말을 더욱 궁금케 만들었다. 

더불어 서이강의 부탁으로 산에 해동분소를 가리키는 표식을 남기러 갔던 병아리 레인저 이다원(고민시 분)이 숲속에서 정체불명의 그림자와 마주해 한층 섬찟한 엔딩을 장식했다. 

 

한편, 전지현, 주지훈을 죽음 가까이로 내몬 사건의 전말과 리본이 어떤 관계가 있을지 흥미진진한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mystery of death began in earnest in tvN's 'Mt. Jirisan'.

 

The second episode of tvN's 15th anniversary special project 'Jirisan' (played by Eun-hee Kim/directed by Eung-bok Lee/produced by A-Story, Studio Dragon, Baram Pictures), aired on the 24th, averaged 12.2%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14.4% for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broadcasting. It ranked first in the same time zone, with an average of 10.7% for households nationwide and 12.5% ​​for the highest, taking the first place in the same time zone including cable and general programming. It broke through the double digits in just two episodes and showed an upward trend.

 

The tvN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ratings also recorded an average of 5.7%, a maximum of 6.8%, a national average of 5.4%, and a maximum of 6.5% in the metropolitan area. Based on paid platforms/ provided by Nielsen Korea).

 

In the second episode of this day, the mystery that stimulates the reasoning cells in earnest amid the mysteries of Mt. Jirisan, which is on the borderline between death and life, took off the veil and gave more immersive fun.

 

First, in 2018, new ranger Kang Hyun-jo (Ju Ji-hoon) climbed the mountain even on off-duty days as if looking for something. But at this time, once again, visions of the distressed flashed through his mind.

 

A view of a misty pine colony, a ribbon tied to a tree, and bloody hands. So I asked Seo Yi-gang (Jeon Ji-hyun), a senior who guessed the place of distress just by looking at the leaves, and found out that it was a pine forest, and I met Kim Ki-chang (Kim Min-ho) who said he was looking for the remains of his missing father, and decided to help him.

 

However, Kim Ki-chang was a con artist who forced the missing person to illegally excavate a pine tree and a murderer who killed him. He was trying to find the deposit in the bag of the missing person he had dropped from a cliff. There was a tense tension between the murderer who revealed his true nature and Kang Hyeon-jo, who was trying to stop the truth, and the crisis escalated as Kang Hyeon-jo was struck by a knife and collapsed.

 

Seo Yi-gang, who started to worry about Kang Hyeon-jo, eventually found the identity of Kim Ki-chang by going to the police box to investigate the case. Sensing her danger, she immediately climbed up the mountain to find Kang Hyeon-jo, who was stabbed with a knife and in distress, and even noticed the location of Kim Ki-chang, which he left by using stone and twig markers. In response, the ranger and the police accompany Kim Ki-chang to catch Kim Ki-chang, and her skillful beauty gave her a sense of exhilaration.

 

This incident made the trust between Seo Yi-gang and Kang Hyeon-jo grow, and it became known that the sign indicating the location became a signal for the two of them. Also, Seo Lee Kang saw her daughter who lost her father in the mountains and remembered her childhood pain of losing her parents in her past flood accident, and she eventually went around the mountains on her own and lost her parents. He found his father's body.

 

The crying daughter's tears touched the hearts of not only Seo Yi-gang, but also the viewers. For some, it is a place where they come to find the hope of winning the lottery that has been blown away by the wind, but for others, it was a passage that made them feel again about Mt.

 

And the mystery also heralded the start in earnest. When Kang Hyeon-jo wandered through the mountain with a knife, he followed the guide ribbon hanging from a tree to show the way, but there was a dizzying cliff at the end.

 

In particular, the ribbon, which appeared in this case in 2018, was also caught in another distress case in 2020. While visiting police officer Kim Woong-soon (Jeon Seok-ho) and investigating her suspiciousness, Seo Lee Kang unexpectedly found bloody ribbons in the seat of Boone director Dae-jin Jo (Seong Dong-il).

 

In 2020, a clue was revealed that the reason why Seo Yi-gang was in a wheelchair and Kang Hyeon-jo fell into a coma was because of distress. On that day, Seo Yi-gang's sad eyes, who replied, "We were just trying to protect the mountain," to Jo Dae-jin, who asked why she climbed the snowy mountain, made the whole story even more curious.

In addition, the chick ranger Lee Da-won (Ko Min-si), who went to leave a mark pointing to the Haedong branch on the mountain at the request of Seo Yi-gang, faced an unidentified shadow in the forest and decorated a more delicate ending.

 

On the other hand, tvN's 15th anniversary special project 'Mt. Jirisan', which plunges into an exciting labyrinth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end of the case that brought Jun Ji-hyun and Ju Ji-hoon to death, is broadcast every Saturday and Sunday at 9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