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최종회 남궁민, 마지막 퍼즐 조각 맞출까?..궁금증 ‘UP’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3 [11:55]

▲ ‘검은 태양’ 최종회 남궁민 <사진출처=MBC>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검은 태양’ 속 남궁민의 오랜 고군분투가 드디어 결말을 맞는다.

 

지난 22일 밤 9시 50분 방송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11회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과 유제이(김지은 분)를 중심으로 한 국정원 요원들이 백모사(유오성 분)와 전면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최상균(안지호 분)이 이인환(이경영 분)의 병실에서 칼을 빼드는 장면과 한청해전 10주기 행사에서 한지혁이 김명철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하늘을 향해 공포탄을 쏘는 순간에는 순간 시청률 최고 9%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 

 

23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백모사와의 정면 승부에 뛰어든 한지혁(남궁민 분)이 일 년 전 선양에서부터 이어져 온 오랜 악연을 끊고 모든 진실을 밝혀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한지혁과 그의 파트너 유제이는 백모사의 뒤를 추적했고, 그의 내면에 과거 국정원 요원이자 유제이의 아버지인 ‘유동만’의 자아가 남아있다고 확신했다. 한편 도진숙(장영남 분)은 백모사의 표적이 자신이라는 걸 알고 스스로 미끼가 되어 그를 유인했다. 

 

수많은 사람이 모인 행사장에서 붙잡힌 백모사의 수하는 폭탄을 끌어안고 있었고, 폭발이 몇 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파랗게 질려가는 한지혁의 얼굴은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손에 땀을 쥐는 엔딩을 탄생시켰다.

 

이런 가운데 오직 진실만을 좇아 달려온 국정원 최고 요원 한지혁이 결전의 날을 맞이한다고. 23일 공개된 스틸에는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는 한지혁의 강인한 표정과 흐트러짐 없는 자세가 담겼다. 그가 ‘최후의 적’ 백모사를 쓰러뜨리고 오랜 싸움을 매듭지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몸에 상처 입은 채 어딘가를 바라보는 공허한 눈빛에서는 이제껏 엿보지 못한 피로감과 권태로움이 느껴진다. 자신과 동료들을 지키기 위한 싸움에서 수많은 사람의 희생을 경험해온 그가 복잡한 심경을 내비친 이유가 무엇인지, 마지막 회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23일 밤 9시 50분에 최종회가 방송되며, 다음주인 29일과 30일 밤 10시에는 스핀오프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방송된다.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Namgoong-min's long struggle in 'Black Sun' finally comes to an end.

 

In the 11th episode of MBC's special Friday-Saturday drama 'Black Sun' (played by Park Seok-ho/directed by Kim Seong-yong), which was broadcast at 9:50 pm on the 22nd at 9:50 pm, NIS agents centered on Han Ji-hyeok (Namgoong-min) and Yoo Jae-yi (Kim Ji-eun) It was depicted that they had an all-out war with Baek Mo-sa (played by Yoo Oh-seong).

 

In particular, in the scene where Choi Sang-gyun (Ahn Ji-ho) draws a knife from Lee In-hwan (Lee Kyung-young)'s hospital room and at the event of the 10th anniversary of the Battle of Hancheong, Han Ji-hyeok confirms Kim Myung-cheol's movement and shoots blank bullets into the sky, the viewer ratings soared to 9% in an instant. and proved the passionate love of viewers (provided by Nielsen Korea, based on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In the final episode aired on the 23rd,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Han Ji-hyeok (Namgoong-min), who jumped into a head-to-head match with Baek Mo-sa, will break the long-standing feud since Shenyang a year ago and uncover all the truth.

 

Earlier, Han Ji-hyeok and his partner Yoo J tracked the back of Mosa Baek, and were convinced that the ego of Yoo Dong-man, a former NIS agent and Yoo J-E's father, remained within him. Meanwhile, Do Jin-suk (Jang Young-nam) finds out that she is the target of the white swindler, so she baits herself and she lures him.

 

At the event where many people gathered, Suha of the Baeksa, who was captured, was holding a bomb, and with just a few seconds left before the explosion, Han Ji-hyuk's face turned blue, raising the tension to the climax and creating a sweaty ending. .

 

In the midst of this, Han Ji-hyuk, the top agent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ho has been running after only the truth, will face the day of the decisive battle. In the stills released on the 23rd, Han Ji-hyeok's strong expression and undisturbed posture, aiming a gun at someone, were contained. I wonder if he will be able to defeat the 'last enemy' Baek Mo-sa and end the long fight.

 

On the other hand, in his empty eyes looking somewhere with a wound on his body, he feels fatigue and boredom that he has never seen before. He has experienced the sacrifice of many people in the fight to protect himself and his colleagues, and what is the reason why he expressed his complicated feelings, making the final episode of the broadcast even more awaited.

 

On the other hand, the final episode of MBC's Friday-Saturday drama 'Black Sun' will be broadcast at 9:50 pm on the 23rd, and the spin-off 'Moebius: Black Sun' will be broadcast at 10 pm on the 29th and 30th next week. It is also available through wavve, the largest online video service platform in Korea.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