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국민연금, 일본 3대 재벌 전범기업 미쓰비시 등에 직접투자 오히려 늘어”

전범기업 투자금액, ‘16년 1조 1,934억원 →’21년 1조 5,706억원. 32%증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22:42]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원회, 목포시)이 국민연금에 대한 국정감사(10.13.)에서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를 배제해야 한다고 수년간 국회에서 지적했지만, 오히려 투자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원이 의원은 “국민연금 기금운용지침 제17조에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한 책임투자를 고려하도록 명시되어 있는데도 전범기업에 투자를 지속한다는 것은 문제이다”며, “특히나 국무총리실에서 전범기업을 명확히 지정해 줬고, 현재까지도 사과하지 않고 있는 전범기업에 대해 국민연금은 오히려 투자금액을 늘려 배 불려주고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2016년부터 2012년 국무총리실이 발표한 299개 전범기업 중 119개사에 투자를 행했다. 절반 가까운 일본 전범기업들에게 투자된 것이다. 119개 전범기업 중 2016년부터 올 2월까지 6년간 지속적으로 투자된 기업은 31개사로 확인됐다. 특히, 태평양전쟁 무렵 일본의 3대 재벌기업으로 대표적인 전범기업으로 우리가 잘 아는 미쓰비시, 미쓰이, 쓰미토모 그룹과 자회사에 대거 투자된 사실도 확인됐다.

 

미쓰비시는 군수물품(군용기, 군함 등)을 제조했고, 한국인 10만명을 강제노역 시킨 주범이다. 강제노역에 대해 미·중 피해자에게는 사과했지만, 대한민국에 대해서는 “조선인 노역은 불법이 아니다”라는 논리로 여전히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대표적인 전범기업이다.

 

국민연금의 미쓰비씨 등 3대 전범재벌기업에 직접 투자한 비율은 상승추세로 나타났다.  2021년 2월 기준 미쓰비시에 1,063억원, 미쓰이에 3,462억원, 스미토모에 1,603억원이 투자되어 총 6,129억원이 투자됐는데, 이중 국민연금의 직접투자는 3,822억원(62.4%)으로 위탁투자 2,307억원에 비해 직접투자 비율이 높았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민연금 직접투자 비율, 2016년 47.9% → 2021년 56.1%로 8.2%p 증가

 

국민연금의 미쓰비씨 등 3대 전범재벌기업에 직접 투자한 비율은 상승추세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이 김원이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2월 기준 미쓰비시에 1,063억원, 미쓰이에 3,462억원, 스미토모에 1,603억원이 투자되어 총 6,129억원이 투자됐는데, 이중 국민연금의 직접투자는 3,822억원(62.4%)으로 위탁투자 2,307억원에 비해 직접투자 비율이 높았다.

 

국민연금의 연도별 일본 전범기업 투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71개사에 1조 1,943억원을 투자했고 매년 투자금액이 늘어 올해는 68개사에 1조 5,706억원을 투자해 32% 증가했다.

 

또 국민연금이 1천억원 이상 투자한 일본의 전범기업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2개 기업, 총 3,683억원에서 올해는 5개 기업, 1조281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원이 의원은 “국민연금 기금운용지침 제17조에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한 책임투자를 고려하도록 명시되어 있는데도 전범기업에 투자를 지속한다는 것은 문제이다”며, “특히나 국무총리실에서 전범기업을 명확히 지정해 줬고, 현재까지도 사과하지 않고 있는 전범기업에 대해 국민연금은 오히려 투자금액을 늘려 배 불려주고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수익성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나 강제징용은 인권의 문제”라면서, “단순히 투자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무런 개선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것도 문제이다. 하루빨리 개선책을 찾아 투자원칙을 바로 세우고 국민 앞에 당당한 국민연금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질의를 마쳤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Kim Won, “Direct investment from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nd Mitsubishi, Japan’s three largest chaebols, is on the rise”

The amount of investment in war criminal companies, ‘16, KRW 1.193.4 trillion → ‘21, KRW 1,570.6 billion. 32% increase

 

Rep. Kim W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Mokpo City) pointed out that during a state audit (October 13.) on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National Assembly has pointed out that investment in Japanese war criminal companies should be excluded for years, but investment is on the rise.”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has invested in 119 of the 299 war crimes companies announced by the Prime Minister's Office from 2016 to 2012. Almost half were invested in Japanese war crimes companies. Of the 119 war crimes companies, 31 were identified as having continued to invest for 6 years from 2016 to February this year. In particular, it was confirmed that large investments were made in the Mitsubishi, Mitsui, and Tsumitomo Groups and subsidiaries, which we know well as Japan's three largest chaebol companies around the time of the Pacific War, as well as representative war crimes companies.

 

Mitsubishi manufactured military goods (military aircraft, warships, etc.) and is the main culprit for forced labor for 100,000 Koreans. Although it apologized to the victims of forced labor in the US and China, it is a representative war crimes company that still does not apologize to the Republic of Korea under the logic that “Korean labor is not illegal”.

 

National Pension Direct Investment Ratio, increased by 8.2%p from 47.9% in 2016 to 56.1% in 2021

 

The ratio of direct investment in the three major war criminal chaebols such as Mitsubishi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howed an upward trend.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o Kim Won’s office, as of February 2021, 106.3 billion won was invested in Mitsubishi, 346.2 billion won in Mitsui, and 160.3 billion won in Sumitomo, with a total of 612.9 billion won invested, of which 382.2 billion won was directly invested b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62.4%), the direct investment ratio was higher than the 230.7 billion won in entrusted investment.

 

Looking at the state of investment in Japanese war crimes companies by year,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invested 1.194.3 trillion won in 71 companies in 2016, and the amount of investment increased every year.

 

Also, looking at the status of Japanese war criminal companies in which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has invested more than 100 billion won, it was found that this year, 5 companies, 1.28.1 trillion won, increased from 368.3 billion won in two companies in 2016.

 

Rep. Kim Won said, “Even though Article 17 of the National Pension Fund Management Guidelines states that responsible investment should be considered in consideration of non-financial factors such as environment, society, and governance, it is a problem to continue investing in war crimes companies.”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which has clearly designated war criminal companies and has not made an apology to this day, seems to be multiplying its investment b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he pointed out.

 

He continued, “I don’t know if it will help profitability right now, but forced labor is a human rights issue. I sincerely hope that we will find an improvement plan as soon as possible, set the investment principles right, and become a proud National Pension Service in front of the peopl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