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거래정지 멜파스, 대주주 지분 '0'..공시 위반

[박철성의 서킷브레이커] 팥빙수 프랜차이즈 업체 밀탑 인수 후 주식 반대매매, 금감원·거래소 철저한 조사·관리 시급!

박철성 대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4:47]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C) 호주브레이크뉴스

멜파스에 공시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대주주 지분이 반대매매, 제로임에도 이를 공시하지 않았다. 금감원·거래소의 철저한 조사,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멜파스 홈페이지 캡처

  

소송 발생, 거래정지 중인 코스닥 상장사 멜파스(096640·대표 강정훈). 이번엔 공시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금감원·거래소의 철저한 조사,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대백화점에 입점된 프리미엄 팥빙수 프랜차이즈 업체 밀탑이 최근 멜파스를 인수했다.

 

그런데 멜파스의 최대주주였던 밀탑은 지분, 주식이 없다. 반대매매를 당했다. 그런데도 최대주주 지분 변동공시를 하지 않고 있다. 이는 공시위반이다.

 

반대매매는 최대주주가 증권사나 제2 금융 또는 사채업자 등을 통해 주식을 담보로 빌린 자금을 기한 내에 갚지 못하거나 주가가 담보 비율 아래로 하락할 경우 담보로 맡긴 주식이 시장에 쏟아지는 것을 말한다.

 

(C) 호주브레이크뉴스

거래소 공시규정 제6조제1항제3

 

거래소 공시 규정 제61, ‘최대주주 변경 시 반드시 공시를 하게 되어 있다. 투자자 보호차원이다.

 

밀탑은 지난달 24, 최대주주변경 공시를 했다. "담보 제공계약 상대방인 ()케이린 파트너스의 반대매매 실행으로, 현재 60만 주, 1.60%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채권자 케이린 측은 "지난 7일 반대매매 실행으로 주식이 전량 매도됐음을 멜파스의 강정훈 대표와 밀탑 실사주 김성문 씨에게 8, 통보했음에도 공시를 안 하고 있다라면서 시장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결국 밀탑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이 두 차례의 반대매매로 제로(zero) 주가 되었다는 것.

 

밀탑이 최대 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담보 제공 계약체결공시는 지난달 3, 27, 30일 총 3회 했다.

 

이중 첫 공시인 93일 공시에는 담보권 실행조건에 일반적인 기한 이익 상실은 기재돼있으나 구체적인 반대매매조항은 없다.

 

이에 대해 케이린 측은 "92일 체결한 밀탑과의 주식담보 대출계약서엔 ‘25% 하락 시 반대매매한다라는 조항이 있으나 밀탑은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강조했다.

 

멜파스 강정훈 대표는 공인회계사다. 공인회계사 윤리계정 제3조 윤리강령이 눈길을 끈다.

 

공인회계사는 다음의 윤리강령을 기본으로 삼아 직무를 수행하여야 한다. 공정·정직·성실"이라고 명시돼있다.

 

상장법인은 등기임원들의 전·현직 경력을 기재해야 한다. 투자자들 보호 차원의 조치.

 

강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메이저 회계법인인 한영과 안진에서 회계사로 근무했다.

 

투자자들이 멜파스의 강 대표의 이력 공시를 확인하고 과연 어떤 기대를 했을까?

 

거래소와 금융감독원은 무자본 M&A로 회사를 인수하기 위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하고, 이를 틈 타 대주주지분을 사채업자에게 담보 잡힌 후 반대매매, 주가가 폭락하고 결국 개미들 손실로 이어지는 고리를 끊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최대주주의 담보제공 시 주식의 매도로 최대주주 지위가 흔들릴 수 있는지 여부, 즉 구체적인 반대매매조건을 공시하도록 했다. 그러나 멜파스는 이걸 어겼다.

 

(C) 호주브레이크뉴스

멜파스 일봉 그래프. 고점을 직고 추락, 개미투자자들 가슴은 새까맣게 탔다. 키움증권 영웅문 챕처=신원미디어

 

멜파스 주가는 최근 고점 5,920원을 찍고 1,520원까지 폭락했다. 고점에 잡았다면 무려 75%의 손실을 겪어야 한다. 더욱이 신주발행 금지 등 임시의 지위를 구하는 가처분 신청소송으로 거래정지 상태.

 

이와관련, 강 대표는 밀탑은 60만주 매도, 현재 보유주식이 없다.”라면서 반대매매는 밀탑에 통보, 거래소에 매매보고서 제출했다.”라고 문자 답변을 통해 알려왔다.

 

멜파스 개미투자자들이 가슴을 쓸어내리는 이유다. <계속>

pcseong@naver.com

 

<Exclusive> Transaction Suspension Melfas, Non-disclosure of "0" shares of major shareholders, violation of the disclosure!

[Park Cheol-seong's Circuit Breaker] After acquiring Milltop, a shaved ice franchise company, it is urgent to sell against stocks, thorough investigation and management of the FSS and exchange!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by Park Cheol-seong.

 

▲ (C)호주브레이크뉴스

There was a violation of the disclosure in Melfas. Although the majority shareholder's stake was in opposition to trading and zero, it was not disclosed. It is pointed out that thorough investigation and management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exchanges are needed. Capture on MELFAS homepage.

 

 

Melfas (096640, CEO Kang Jung-hoon), a KOSDAQ-listed company that has been suspended from trading due to a lawsuit. This time, there was a case of violation of the disclosure. It is pointed out that thorough investigation and management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exchanges are needed.

 

Milltop, a premium shaved ice plant company located in Hyundai Department Store, recently acquired Melphas.

 

However, Miltop, the largest shareholder of Melfas, has no shares or stocks. I was traded against it. Nevertheless, it has not disclosed changes in its stake in the largest shareholder. This is a violation of disclosure.

 

Counter-selling refers to the pouring of stocks entrusted as collateral into the market if the largest shareholder fails to pay back the funds borrowed as collateral through securities firms, second finance or private loan companies within the deadline or if the stock price falls below the collateral ratio.

 

▲ (C)호주브레이크뉴스

Article 6 (1) 3 of the Disclosure Regulations of the Exchange

 

 

Article 6 (1) of the Exchange Disclosure Regulations, "Disclosure must be made when changing the largest shareholder." It is investor protection.

 

Piltop announced the change of its largest shareholder on the 24th of last month. It says, "It currently holds 600,000 shares and 1.60% due to the execution of counter-sales by Keyrin Partners Co., Ltd., the counterparty to the collateral provision contract."

 

However, creditor Keirin said, "We are not disclosing all of our shares to Kang Jung-hoon, CEO of Melfas, and Kim Sung-moon, the due diligence owner of Milltop, on the 8th," adding, "The market'

 

In the end, the stock held by Milltop became zero stock through two counter-sales.

 

Milltop announced a total of three times on the 3rd, 27th and 30th of last month that it signed a contract to provide stock collateral that entails a change in the largest shareholder.

 

Among them, the first public announcement on September 3rd states the loss of profits due in the Terms of Execution of Security Rights, but there is no specific counter-selling clause.

 

In response, Keirin emphasized, "The stock mortgage loan contract with Milltop signed on September 2 has a clause that says, 'If it falls by 25%, it will be sold against,' but the Milltop is believed to have intentionally omitted the disclosure."

 

Kang Jung-hoon, CEO of Melfas, is a certified public accountant. Article 3 of the Certified Public Accountant Ethics Account attracts attention.

 

"Authorized accountants shall perform their duties based on the following codes of ethics. Fairness, honesty, and sincerity are specified.

 

Listed corporations must list the former and current careers of registered executives. Measures to protect investors.

 

CEO Kang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s business administration department and worked as an accountant at major accounting firms Hanyoung and Anjin.

 

What expectations did investors have after confirming Melfas CEO Kang's history disclosure?

 

The exchange and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re trying to artificially boost stock prices to acquire the company through non-capital M&A, take advantage of this to secure major shareholders' shares, then counter-sales, stock prices plunge, and eventually break the link leading to ants.

 

Whether the largest shareholder's status could be shaken by the sale of shares when providing collateral for the largest shareholder, that is, specific terms of counter-selling, will be disclosed. But Melfas broke this.

 

▲ (C)호주브레이크뉴스

Melphas graph. It hit a high point and fell, and the hearts of ant investors were burned black. Kiwoom Securities Hero Moon Chapter = Shinwon Media 

 

Melfas shares recently hit a high of 5,920 won and plunged to 1,520 won. If you reach a high point, you will have to suffer a whopping 75% loss. Moreover, the status of suspension of transaction due to a lawsuit of "application for provisional disposition seeking temporary status such as prohibition of issuance of new shares"

 

In a related development, CEO Kang said in a text message, "We sold 600,000 shares of Miltop and currently have no shares held," adding, "We notified the Miltop of the counter-selling and submitted a sales report to the exchange."

 

This is why Melfas ant investors are sweeping their hearts. <Continue>

pcseong@naver.com

 


원본 기사 보기:호주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