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코로나19에 양극화..편의점·치킨 ‘방긋’ 화장품·교육 ‘울상’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0:5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주요 상위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요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수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보다 4559개(4.5%) 증가했다. 단, 작년 가맹본부 매출은 120조원 수준으로 2019년과 비슷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프랜차이즈 업종별로 양극화 현상도 뚜렷해져 편의점과 치킨, 커피·음료 프랜차이즈의 증가세는 뚜렷한 반면, 화장품과 교육, 자동차 관련 프랜차이즈는 하향곡선을 그렸다.

 

1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정보공개서를 제출한 주요 업종 프랜차이즈 중 최근 3년의 가맹사업 현황 및 가맹본부 실적을 공시한 233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주요 상위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수는 10만5837개로 2019년 10만1278개보다 4559개(4.5%) 증가했다. 2018년 9만5258개보다는 1만579개(11.1%)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주요 상위 프랜차이즈의 가맹본부 실적은 120조2112억원으로 2019년 118조2117억원보다 1.7% 상승했다. 이는 자동차관련업 중 가맹본부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자동차관련업을 제외한 가맹본부의 작년 매출액은 35조819억원으로 2019년 35조883억원에 비해 오히려 64억원(0.02%) 감소했다. 가맹점은 꾸준히 늘어났지만 매출은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신규개점 가맹점수가 가장 높은 업종은 편의점으로 조사됐다. 편의점업은 지난해 2878개의 가맹점을 신규개점했다. 편의점업 수치에는 GS25와 세븐일레븐 등의 수치는 포함되지 않아 편의점 신규 점포는 더 늘어났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어 △치킨(1929개) △교육(1777개) △기타서비스(1520개) △커피·음료(1190개) 업종도 작년 1000개 이상 신규로 개점했다.

 

프랜차이즈별로 작년 신규개점수가 가장 많은 곳은 CU로 1654개였다. 또한, △이마트24(1224개) △럭키세븐콜(709개) △메가엠지씨커피(397개) △스마트해법수학(373개) △푸라닭(360개) 순으로 신규개점수가 300개 이상이었다.

 

계약종류 및 계약해지 수가 많은 곳도 CU(648개)와 이마트24(502개)가 차지했다. 이어 △스마트해법수학(426개) △셀파우등생교실(301개) △럭키세븐콜(266개) △아소비(239개) △아이북랜드(237개) △투다리(186개) 순이었다.

 

주요 상위 프랜차이즈 중 평균 매출액이 가장 높은 곳은 쿠우쿠우로 작년 17억3036만원을 기록했다. 단, 2019년 평균 매출액 29억4526만원보다는 41.2% 급감했다. 2018년 27억4361만원보다는 36.9% 감소했다.

 

평균 매출액이 두 번째로 높은 곳은 다이소로 지난해 12억7588만원이었다. 2018년 10억2021만원, 2019년 11억621만원으로 해마다 매출을 늘리고 있다.

 

계속해서 △풀무원(냉장)(11억4791만원) △준오헤어(10억7015만원) △버거킹(10억2783만원) △KFC(9억1895만원) △오피스디포(8억2829만원) △한신포차(8억2678만원) △푸라닭(7억5845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주요 상위 프랜차이즈의 신규개점 가맹점수는 1만3972개로 계약종류 및 계약해지 가맹점수 9403개보다 4569개 많았다. 2019년 신규개점 가맹점수는 1만5595개였으며, 계약종료 및 계약해지수는 9866개였다.

 

작년 커피·음료업이 신규개점률 21.8%로 유일하게 20% 이상을 차지했다. △주점(15.3%) △오락(15.1%) △치킨(14.8%) △편의점(13.6%) △한식(12.8%) △기타서비스(11.8%) △교육(11.3%) △분식(11.3%) △기타외식(11.1%) 등이었다.

 

반면, 화장품업 폐점률은 지난해 25.7%로 유일하게 20% 이상이었으며 △교육(13.8%) △안경(13.5%) △외국식(11.4%) △주점(10.5%) 등 업종이 10% 이상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anchise, polarization in Corona 19 .. Convenience store, chicken ‘bang-cheol’ Cosmetics, education, automobile ‘crying’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franchisees of major domestic franchises increased despite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Last year, the number of franchisees in major franchises increased by 4559 (4.5%) from 2019, before the COVID-19 crisis. However, franchisor sales last year stood at 120 trillion won, similar to 2019.


Due to the COVID-19 outbreak, polarization by franchise industry has also become clear, and the increase in convenience store, chicken, and coffee and beverage franchises is clear, while cosmetics, education, and automobile-related franchises have drawn a downward curve.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13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233 franchises that disclosed the status of franchising business and franchisor performance in the last three years among major industry franchises that submitted information disclosure to the Fair Trade Commission’s franchising business information providing system, the franchisees of major top franchises last year The number was 105,837, an increase of 4,559 (4.5%) from 101,278 in 2019. This is an increase of 1579 (11.1%) from 95,258 in 2018.


Last year, the franchisor performance of major top franchises was 120.21 trillion won, up 1.7% from 118.21 trillion won in 2019. This is because Hyundai Motor Company and Kia Motors are included in the franchise headquarters among automobile-related businesses.


Last year, franchisors' sales, excluding automobile-related businesses, were 3581.9 trillion won, down 6.4 billion won (0.02%) from 2019's 3588.3 trillion won. Although the number of franchisees has steadily increased, it is analyzed that sales have taken a step backwards.


Convenience stores were the industry with the highest number of newly opened stores last year. The convenience store business opened 2,878 new stores last year. The number of convenience stores does not include figures such as GS25 and 7-Eleven, so it is estimated that the number of new convenience stores will increase further.


In addition, △Chicken (1929) △Education (1777) △Other services (1520) △Coffee/Beverage (1190) opened more than 1,000 new stores last year.


By franchise, CU had the highest number of new openings last year at 1654. In addition, there were more than 300 new openings in the order of △Emart 24 (1224) △Lucky Seven Call (709) △MegaMCC Coffee (397) △Smart Solution Math (373) △Pura Chicken (360) It was.


CU (648) and E-Mart 24 (502) accounted for the largest number of contract types and contract cancellations. This was followed by △Smart Solution Math (426) △Selfau Student Class (301) △Lucky Seven Call (266) △Asobi (239) △iBook Land (237) △Two-Dari (186).


Among the major top franchises, Kuukuu had the highest average sales, recording 1.73 billion won last year. However, it fell 41.2% from the average sales of 2.945.26 million won in 2019. It decreased 36.9% from 2.43 billion won in 2018.


Daiso had the second highest average sales, with 1.275.88 billion won last year. It is increasing its sales every year, from 1,0202 million won in 2018 and 1.16.21 billion won in 2019.


Continuing △Pulmuone (refrigerated) (1.1479 million won) △Juno Hair (1.070.15 billion won) △Burger King (1.027.83 billion won) △KFC (9189.95 million won) △Office Depot (8282.29 million won) △Hanshin Pocha (826.78 million won) and Puradak (75845 million won) were followed.


Last year, the number of new store openings of major top franchises was 13,972, 4,569 more than the number of contract types and contract terminations of 9,403. In 2019, the number of newly opened franchise stores was 15,595, and the number of contract terminations and contract terminations was 9,866.


Last year, the coffee and beverage industry accounted for more than 20% of the new opening rate of 21.8%. △Bar (15.3%) △Entertainment (15.1%) △Chicken (14.8%) △Convenience store (13.6%) △Korean food (12.8%) △Other services (11.8%) △Education (11.3%) △Snack food (11.3%) △ Others were eating out (11.1%).


On the other hand, the closure rate of the cosmetics industry was 25.7% last year, the only one over 20%, and more than 10% were in △education (13.8%) △glasses (13.5%) △foreign cuisine (11.4%) △pubs (10.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