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윗선까지 모르지만 유동규는 최종 의사결정권자"

"50억 로비 7명, 대부분 언론 기사에 이름 나온 분들"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09:42]

▲ 지난 2019년 3월 6일 당시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진각~판문점 간 평화 모노레일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2021.10.05.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핵심 인사 중 하나인 남욱 변호사가 "유동규 성남도시개발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의사결정권자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증언했다.

 

현재 미국으로 도피한 의혹을 받고있는 남욱 변호사는 12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윗선까지는 알지 못하는 부분이지만 유 본부장이 최종적으로 이 사업을 결정했다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 변호사는 또한 김만배씨로부터 이른바 '50억 클럽'에 관한 내용과 명단을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로비를 위해 7명에게 50억씩 총 350억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김만배씨가 7명이 누군지 구체적으로 얘기했다. 거의 대부분 지금 언론에 나온 분들이다. 기사에 나오는 이름을 그때 다 들었다"면서 "350억원의 로비 비용이 든다는 얘기를 했다. (김씨와) 비용 문제로 다툴 때 큰일이 나겠다고 생각했다. 외부로 나가면. 그 비용이 많이 들어가니 우리가 내라고 해서 부딪혔다"고 했다.

 

남 변호사는 아울러 자신이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맡은 역할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토지수용에 도움을 주는 것일 뿐이라며 수익구조를 설계하는 등 핵심 역할을 맡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남 변호사는 "저는 지난 2015년 이후 이 사업에서 완전히 배제됐다"라며 "화천대유가 토지를 수용하는 데 협조한 것 외에 제 역할은 없었다. (과거 2015년) 수사 과정부터는 김씨가 얼씬도 못 하게 했다"며 유동규 본부장이 사업 과정에서 최종 결정권자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유 전 본부장이란 의혹에 관련해서도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지분 절반이 있다는 얘기를 김씨에게서 들었다. 진위는 김만배씨와 유 전 본부장 둘만 알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민용 변호사가 낸 진술서에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의 소유주라는 내용이 담겼다는 주장에 대해선 "그럴 수도,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김만배씨는 돈 문제가 나오면 하루에도 몇 번씩 입장이 바뀌어 진짜인지 의문을 갖고 있었다"고 했다.

 

한편 남 변호사는 가족들의 신변 문제가 정리되면 곧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유 전 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인물 중 하나로 의심받고 있으며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에 약 8000만원을 투자해 1000억원대의 배당금을 챙겼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에 검찰은 남 변호사를 이번 사건의 핵심인물 중 하나로 지목했지만 그가 미국에 머무르고 있어 신병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검찰은 그가 자진귀국하지 않는 이상 대면 조사가 어렵다고 판단해 지난 8일 외교부에 남 변호사의 여권을 무효화 해달라고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외교부는 이번주 관련 법령을 검토해 여권 무효화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지난 7일 남 변호사를 찾기 위해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Namwook, "I don't know the top line, but Yoo Donggyu is the final decision maker".

 

Lawyer Nam Wook, one of the key figures in the "Suspicion of Daejang-dong Development Specialty," testified, "I understand that Yoo Dong-kyu, head of Seongnam Urban Development Headquarters, was the decision-maker (of Daejang-dong Development Project)."

 

Lawyer Nam-wook, who is currently suspected of fleeing to the U.S., said in an interview with JTBC on the 12th, "I don't know the upper line, but I understand that Director Yoo finally decided on this project."

 

Attorney Nam also said he heard directly from Kim Man-bae about the so-called "5 billion clubs." It said that a total of 35 billion won, 5 billion won, should be paid to seven people for the lobby.

 

He said, "Kim Man-bae specifically talked about who the seven were. Most of them are in the media now. I heard all the names in the article at that time, he said. "He said that it would cost 35 billion won in lobbying." I thought something big would happen when I argued with (Kim) over cost. If you go outside. "It cost a lot, so I bumped into it because we told me to pay," he said.

 

Lawyer Nam also denied allegations that he played a key role, such as designing a profit structure, saying that his role in the Daejang-dong project is only to help Hwacheon Daeyu Asset Management (Hwacheon Daeyu) accept land.

 

Attorney Nam said, "I have been completely excluded from this project since 2015," adding, "There was no role other than Hwacheon Daeyu's cooperation in accepting the land." Since the investigation process in the past 2015, Kim has been kept away from him," Yoo Dong-kyu, head of the headquarters, claimed that he was the final decision maker in the business process.

 

In addition, regarding the allegation that Hwacheon Daeyu's real owner is Yoo, Kim also said, "I heard that Yoo Dong-kyu, former head of the headquarters, has half of the stake. Only Kim Man-bae and former head of headquarters Yoo will know the truth, he explained.

 

Regarding the allegation that the statement issued by lawyer Jung Min-yong contained that former headquarters director Yoo is the owner of Cheonhwa-dong No. 1, an affiliate of Hwacheon Daeyu, he said, "I think that may or may not be the case. Kim Man-bae changed his position several times a day when he had a money problem, so he wondered if it was real.

 

Meanwhile, lawyer Nam added that he will return home soon and be investigated by prosecutors once his family's personal problems are cleared up.

 

Currently, lawyer Nam is known as the real owner of No. 4, Cheonhwa-dong, an affiliate of Hwacheon Daeyu. He is suspected of being one of the leaders of the Daejang-dong development project with former head Yoo, and it is said that he invested about 80 million won in the Special Purpose Company (SPC) Seongnam Garden to collect dividends worth 100 billion won.

 

In response, the prosecution pointed out lawyer Nam as one of the key figures in the case, but it is difficult to secure recruits because he is staying in the U.S. 

 

The prosecution sent an official letter to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n the 8th asking for invalidation of lawyer Nam's passport, judging that face-to-face investigation is difficult unless he voluntarily returns home.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lans to review related laws this week to decide whether to invalidate the passport. 

 

In addition, the investigation team dedicated to the Gyeonggi Nambu Police Agency requested a cooperative investigation from the International Criminal Police Agency (ICPO) on the 7th to find lawyer Na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