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강경발언...이재명에 면죄부 주려는 것인가, 뒤통수 때리긴가?

문재인 대통령 발언 “▲검찰과 경찰의 적극 협력 ▲신속-철저한 수사 ▲실체적 진실 조속규명 ▲총력을 기울여 달라”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10/12 [16:38]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차기 대통령 선거의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정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월10일 가진 최종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대선 후보로 확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권력을 쥐고 있는 여당이다. 여당이기 때문에 대통령 후보가 확정되는 순간부터 경호도 강화되지만, 여당 권력이 차츰차츰 대선 후보에게로 넘어가기 시작한다. 현 권력은 저물고, 미래권력이 뜨게 돼 있다. 쉽게 표현하면, 문재인 권력은 저물고 이재명의 새로운 권력이 뜨고 있는 것, 

 

이러한 때 문재인 대통령이 뜬금없는 발언을 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발언에서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이 말은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오후에 있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서 전한 말이다.

 

그간 대장동 사건은 커질 대로 커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야당 대표단이 여의도에서 청와대까지 도보시위를 벌였다. 이때 야당은 “조속한 특검수용”을 요구했다. 그런데 그 동안 청와대는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수준이었다.

 

그런데 권력이 대통령에게서 여당의 대통령 후보에게로 넘어가고 있는 초반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비리라 할 수 있는 대장동 사건을 지목, 검찰과 경찰에 강경 주문을 했다. 무언 때문에 이런 강성발언을 하고 있는 것일까? 

 

문재인 대통령의 10월12일 발언의 발표를 보면서 순간 떠오르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발언이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이재명 후보에게 면죄부(免罪符)를 주기 위함인가, 미래권력 길들이기인가? 아니면 뒤통수를 때리기 인가?”라는 점이다. 세 가지 점으로 분석할 수 있다. 

 

지금, 대한민국의 권력은 지난 10월10일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이재명 후보에게로 시시각각 넘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뿐만 아니라 국가의 공무원 조직도 그를 향해서 제 빠르게 줄을 바꿔 서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왜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에게 강경 주문을 하고 나섰을까? 아주 짧은 발언이지만 그 내용은 ▲검찰과 경찰의 적극 협력 ▲신속-철저한 수사 ▲실체적 진실 조속규명 ▲총력을 기울여 달라로 요약된다. 권력 이앙기(移秧期)에 대통령의 이런 강성 발언이 얼마나 먹혀들까?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그 실세들은 청와대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게 된다. 그리고 이 자리에선 대통령 당선을 위해 청와대 차원에 협조해 달라고 요망할 것이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뽑는 당내 경선시기 마지막 시점에 설훈 의원은 아주 미묘(微妙)한 발언을 했다. 설훈 의원은 지난 10월 7일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대장동 사건에 연루된 이재명 후보에 관한 발언을 하는 중 "구속 상황이 가상된다"는 주장을 폈다. 설훈 의원은 “상식적으로 볼 때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가 지금 배임 이유로 구속돼 있는데 그 위에 있는 시장(이 지사)이 (대장동 개발을) 설계했다고 본인 스스로 이야기를 했다”고 강조하면서 “시장이 배임 혐의가 있을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 사안이어서 (당의) 위기, 이를테면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에 왔다고 가상할 수 있단 말”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이재명 후보의 구속)을 가상할 수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 유권자들이 판단할 수 있게끔 (지도부가) 장을 만들어줘야 할 것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하고 “만일 사안이 그렇게까지 된다면 복잡하기 짝이 없는 상황이 되고 민주당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가 되는 것이고, 재집권하는데 결정적으로 이게 문제가 생기게 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명 후보가 감옥에 가는 것을 '가상(假想)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과연,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서 설훈 의원의 가상 상황 발언에 무게가 실릴 수 있을까? 

 

검찰은 이미 구속된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입에서 대어를 낚았을까? 달리는 기차를 향해 개가 짓는 행위 정도가 아닐까? 아리송하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The president's hard-line remarks...Are you trying to indemnify Lee Jae-myung, or are you hitting the back of the head?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 ▲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 Prompt and thorough investigation ▲ Prompt investigation of the actual truth ▲ Please do your best”

-Moon Il-suk Publisher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has been decid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nfirmed Lee Jae-myung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final election held on October 10.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the ruling party in power. Since it is the ruling party, security is strengthened from the moment the presidential candidate is confirmed, but the power of the ruling party gradually begins to transfer to the presidential candidate. The present power is over, and the future power is expected to rise. To put it simply, Moon Jae-in's power is fading and Lee Jae-myung's power is rising.

 

At this time, President Moon Jae-in made an unexpected remark.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12th in his remarks regarding the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development in Daejang-dong, Seongnam-si, Gyeonggi-do, "Please actively cooperate with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and put all of your efforts into finding the substantive truth as soon as possible through a speedy and thorough investigation." These words were delivered by Blue House spokeswoman Park Kyung-mi during a briefing held i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In the meantime, the case in Daejang-dong has grown as it grew. Representatives of the opposition party including Lee Jun-seok,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held a walking demonstration from Yeouido to the Blue House. At this time, the opposition demanded “an expeditious adoption of the special prosecutor”. But in the meantime, the Blue House was at the level of “sternly watching”.

 

However, at an early stage when power is being transferred from the president to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ruling party, President Moon Jae-in pointed out the Daejang-dong case, which could be said to be a corruption related to candidate Lee Jae-myung, and placed a tough order o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Are you making such a strong statement because of something?

 

Watching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on the 12th, the first thing that comes to mind immediately comes to mind, "Is President Moon Jae-in's hard-line remarks to give an indulgence to the ruling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or is it to tame future power? Or is it a slap in the back?” It can be analyzed in three points.

 

Now, power in the Republic of Korea is passing minute by minute to Lee Jae-myung, who became the ruling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on October 10. It can be said that not on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t also the national civil service organizations are quickly changing their lines towards him. But why did President Moon Jae-in place tough orders on the prosecution and police? Although it is a very short remark, its contents are summarized as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quick and thorough investigation ▲prompt investigation of the actual truth ▲please put all your efforts into it. How much will the president's tough remarks work in the transition period of power?

 

After that,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his powers will prevent President Moon Jae-in at the Blue House. And at this meeting, he will ask for cooperation at the Blue House level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Rep. Seol-hoon made a very subtle remark at the end of the intra-party primary to select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In an interview with KBS Radio on October 7th, Rep. Seol Hoon argued that "the detention situation is virtual" while speaking about candidate Lee Jae-myung, who was involved in the Daejang-dong incident. Rep. Seol-hoon emphasized, "From a common sense, Yoo Dong-gyu (former head of the planning division of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is now under arrest for breach of trust, and the mayor (Lee Governor) above him told himself that he designed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Since the mayor is highly likely to be accused of breach of trust, it can be assumed that the (party) is in a crisis, such as a situation in which a candidate is arrested,” he said. Not only that, he raised the question, “If (the arrest of Candidate Jae-myung Lee) can be hypothesized, shouldn’t the (leadership) create a forum for voters to judge about it?” It will become an unpaired situation and a desperate crisis for the Democratic Party, and this will be a decisive problem in regaining power.” He said that he could 'imagine Lee Jae-myung going to jail. Can Rep. Seol Hoon's hypothetical remarks about the Daejang-dong incident give weight?

 

Did the prosecution catch a big fish from the mouth of Yoo Dong-gyu (former head of the planning division of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who had already been arrested? Isn't that the act of a dog hitting a moving train? it's sad moonilsuk@naver.com

 

*Writer/Poet Il-suk Moon.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