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발생한 전기위약 2만 2천 건, 1,099억 원에 달해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0:31]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전기위약금 및 관련 소송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국전력공사가 받은 전기위약금이 1,099억 원에 달하며, 위약 관련 소송도 72건, 소송가액은 약 563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 김정재 의원

종별위반, 무단증설 등 전기위약 발생 건수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21,952건이며 위약금은 총 1,099억 4,1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종별위반’ 유형이 15,479건으로 가장 많았다. ‘종별위반’은 고객이 한전과 계약한 주택용, 산업용, 농사용 등 계약종 이외의 용도로 전기를 사용한 경우이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종별위반’으로 544억 6,200만 원의 위약금이 청구됐다.

 

‘종별위반’에 이어 한전에 전기사용 신청 없이 전기를 무단으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무단사용’이 최근 5년간 3,264건, 57억 800만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게다가 전기위약 관련 소송도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72건의 전기위약 관련 소송이 발생했으며 소송가액은 563억 6,354만 원에 달한다.

 

전기위약 관련 소송 역시 종별위반에 의한 소송이 45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관련 소송가액은 166억 4,5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한전은 계약 종별로 산업용, 주택용, 일반용, 교육용, 농사용, 등으로 나눠 전기요금의 판매단가를 다르게 적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2021년 2분기 기준 농사용 전기 판매단가는 46.19원으로 산업용(99.02원)보다 약 47%가량 저렴하다.

 

문제는 이를 악용해 전기요금을 면탈하는 사례와 한전 직원의 실수로 계약 종을 잘못 적용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한전은 종별위반에 대해 여러 차례 내외부 감사에서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 2019년 11월에 실시한 감사원의 ‘기관 운영 감사’에서 감사원은 ‘농사용 전력 사용계약 체결 부적정’ 사례를 적발해 지적했다. 해당 사례에서 계약자에게 6억 3,000만 원가량의 전기요금이 덜 청구되었다.

 

한전은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였지만 유사한 사례는 지속해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1·2분기 한전 자체감사에서 4건의 계약종별 위반 사례가 발견되어 위약금이 청구되었다.

 

김정재 의원은 “한전이 탈원전, 유가 인상, 탄소중립 등의 이유로 전기요금 인상을 말하기 전에 위약으로 새고 있는 전기요금부터 철저하게 단속해야한다”라고 강조하며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전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the last five years, 22,000 electric breaches, amounting to KRW 109.9 billion


According to the 'Status of Electricity Penalties and Related Litigations' received from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Rep. Kim Jeong-jae (Pohang Buk-gu, Industrial, Trade, and Resources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received 109.9 billion won in electricity penalties from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over the past five years. On the 12th, it was announced that 72 cases related to placebo were also filed, and the value of the lawsuit was about 56.3 billion won.

 

A total of 21,952 cases of electric violations occurred from 2016 to 2020, such as category violations and unauthorized expansion, and the total amount of penalty was 109.941 billion.

 

By type, the most common type of violation was 15,479 cases. ‘Classification violation’ is when a customer uses electricity for a purpose other than the contract type, such as residential, industrial, or agricultural use contracted with KEPCO. From 2016 to 2020, a penalty of 54.462 billion won was claimed for ‘class violation’.

 

Following 'class violation', 'unauthorized use', in which electricity is connected and used without permission without applying to KEPCO, was followed by 3,264 cases in the past five years, with 5.78 billion won.

 

In addition, it appears that lawsuits related to electric breaches continue to occur.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 total of 72 lawsuits related to electric violations have occurred since 2016, and the amount of the lawsuit is 56.363 billion won.

 

Lawsuits related to electric breach also occurred the most with 45 cases due to category violation, and the related litigation value was found to be 16.645 billion won.

 

Currently, KEPCO is applying different selling unit prices of electricity rates by dividing it into industrial, residential, general, educational, and agricultural use by contract type. For example, as of the second quarter of 2021, the unit price of electricity for agriculture is 46.19 won, which is about 47% cheaper than that for industrial use (99.02 won).

 

The problem is that cases of evading electricity bills by abusing it and cases of applying the wrong contract type by mistake by KEPCO employees continue to occur. In addition, KEPCO has been criticized several times by internal and external audits for classification violations.

 

In the 'Institutional Operation Audit' conducted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n November 2019,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iscovered and pointed out cases of 'inappropriate signing of contracts for agricultural electricity use'. In this case, the contractor was less charged for electricity by 630 million won.

 

Although KEPCO suggested that it would prevent similar cases from occurring, it was found that similar cases continued to occur. In the first and second quarters of 2021, KEPCO's self-audit found 4 cases of breach of contract type, and a penalty was charged.

 

Rep. Kim Jeong-jae emphasized, “Before KEPCO announces an electricity rate increase for reasons such as nuclear denuclearization, oil price increase, carbon neutrality, etc. I will urge KEPCO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