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배구조 혁신 나선 SK, 이사회서 CEO 평가·보상 결정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3:35]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화상으로 열린 ‘제3차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에 참석해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SK그룹이 글로벌 스탠다드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경영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거버넌스 스토리(GovernanceStory)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맞춰 SK그룹의 각 관계사 이사회는 앞으로 총수 등 경영진을 감시하거나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CEO 후보추천 등 선임 단계부터 평가·보상까지 관여하는 것은 물론, 시장의 요구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12일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과 SK(주) 등 13개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은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을 열고,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지배구조 혁신’을 위해 이사회 역할 및 역량 강화, 시장과의 소통 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토의했다.

 

‘거버넌스 스토리’란 ESG경영의 G에 해당하는 거버넌스, 곧 지배구조를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혁신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과 전략을 말한다. 최 회장이 올 초 주요 경영화두로 제안한 이후 각 사별로 주주, 구성원 등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며 거버넌스 스토리를 만들어가고 있다.

 

3차례에 걸친 난상토론 끝에 SK 각 관계사 이사회는 독립된 최고 의결기구로서 권한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이사회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경영진 감시와 견제를 위해 사외이사들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한 사외이사 역량 강화 △전문성 등을 갖춘 사외이사 후보 발굴 △회사 경영정보 공유 및 경영진과의 소통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7일 열린 3차 워크숍에서는 SK(주) 등이 올 들어 이사회 산하에 ‘인사위원회’와 ‘ESG위원회’를 신설해 △대표이사 평가 및 후보 추천 △사내이사 보수 적정성 검토 △중장기 성장전략 검토 등 핵심 경영활동을 이사회에 맡기는 등 이사회 중심 경영을 하고 있는데 적극 공감하고, 다른 관계사 이사회에도 이같은 방안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올 연말부터 CEO 평가와 보상을 각 사 이사회에서 결정하게 된다.

 

화상회의 등 비대면으로 이뤄진 이 워크숍에서 사외이사들은 보다 투명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일하는 이사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고, 최태원 회장과 CEO들이 의견을 보탰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인 김종훈 사외이사는 3차 워크숍에서 “사내이사들은 CEO와의 관계 등으로 경영권 감독에 한계가 있는 만큼 사외이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전문성뿐 아니라 회사 경영에 대한 적극적인 주인의식과 참여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주) 이사회 주주소통위원인 이찬근 사외이사는 “국내외 주주 및 투자자 등을 만나보면 지주회사와 자회사 간 이해 충돌 여부, CEO 평가 및 보상 프로세스 등에 대한 관심이 많은 듯 하다”며 “충분한 소통과 정보 제공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도 “거버넌스 스토리의 핵심은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를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외이사들이 CEO와 함께 IR 행사(기업설명회)에 참석해 시장과 소통하고, 내부 구성원들과도 소통을 많이 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또한, 최 회장은 워크숍을 계기로 그룹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이 수시로 지배구조나 경영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전문 역량도 키울 수 있는 ‘소통 플랫폼’ 구축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최 회장은 1, 2차 워크숍을 통해 “각 사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선진 지배구조를 구축하는 데 사외이사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SK그룹은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이사회 권한 및 사외이사 역할 강화 등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올 현재 수펙스추구협의회 17개 관계사 중 증시에 상장된 10개사 이사회의 사외이사 비중은 60% 육박하고, 이 중 7개사는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이 실질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도 늘고 있다. 올 8월 열린 SK㈜ 이사회에서 사내이사인 최태원 회장과 이찬근 사외이사가 해외 투자 안건에 대해 반대표를 던졌지만 나머지 이사들이 찬성해 해당 안건이 가결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 열린 SKC 이사회에서는 2차전지 음극재 시장 진출을 위해 영국 실리콘 음극재 생산업체와 추진한 합작법인 투자 안건이 일부 이사들의 반대로 부결되기도 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embarks on corporate governance innovation to decide CEO evaluation and compensation at board meeting

-Reporter Moon Hong-cheol

 

SK Group decided to create a Governance Story that focuses on strengthening the management of the board of directors to a level that goes beyond global standards.


In line with this, the board of directors of each affiliated company of SK Group will go beyond monitoring or checking the management, such as the head of the company, to be involved in everything from the selection stage, such as the recommendation of the CEO, to evaluation and compensation, as well as to actively reflect the demands of the market. I also decided to actively engage in communication with them.


According to SK on the 12th, Chairman Chey Tae-won and internal and external directors of 13 affiliates, including SK Corporation, held the 'Governance Story Workshop' three times from last June until recently, and discussed the 'Governance Innovation' promoted at the group level. To this end, we discussed in detail the role and capacity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ways to communicate with the market.


The ‘Governance Story’ refers to a series of processes and strategies to innovate governance that corresponds to G of ESG management, that is, governance to the global highest level. Since Chairman Choi proposed it as a major management topic earlier this year, each company has been creating a governance story by communicating with stakeholders such as shareholders and members.


After three rounds of controversial discussions, the board of directors of each SK affiliate came to an agreement that the board of directors should innovate the governance structure so that it could fulfill its authority and responsibility as an independent supreme decision-making body.


In particular, we agree that the role of outside directors should be strengthened to monitor and check the management, △Strengthening the competence of outside directors through educational programs, etc. △ Finding candidates for outside directors with expertise, etc. △Expanding company managemen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with management decided to actively pursue it.


At the 3rd workshop held on the 7th, SK Corporation and others established the 'Personnel Committee' and 'ESG Committee' under the BOD this year, such as △Evaluating the CEO and recommending candidates △Reviewing the adequacy of remuneration for inside directors △Reviewing mid- to long-term growth strategies, etc. The board of directors-centered management, such as entrusting core management activities to the board of directors, is positively sympathetic, and we have decided to expand this plan to the board of directors of other affiliated companies.


Accordingly, from the end of this year, SK Group's CEO evaluation and compensation will be decided by each company's board of directors.


In this non-face-to-face workshop such as video conferencing, outside directors suggested various ways to create a more transparent and practical board of directors, and Chairman Choi Tae-won and CEOs contributed their opinions.


In the 3rd workshop, Kim Jong-hoon, chairman of SK Innovation's Board of Directors, said, "The role of outside directors is important as inside directors have limited control over management rights due to their relationship with the CEO, etc." It requires awareness and participation.”


Independent director Chan-geun Lee, who is a shareholder communication member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SK Corporation, said, “When I meet with domestic and foreign shareholders and investors, it seems that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whether there is a conflict of interest between the holding company and its subsidiaries, and the CEO evaluation and compensation process. We have to build trust in the market by providing it,” he emphasized.


Chairman Chey Tae-won also said, “The core of the governance story is to create long-term trust by proving the transparency of governance to the market. I hope we can communicate a lot.”


In addition, with the workshop as an opportunity, Chairman Choi suggested a plan to build a ‘communication platform’ where internal and external directors of group affiliates can frequently share their opinions on governance and management issues and develop their professional capabilities. Earlier, during the 1st and 2nd workshops, Chairman Choi requested that “outside directors play an active role in establishing an advanced global governance structure at each company level.”


Meanwhile, SK Group has made steady efforts to strengthen the authority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role of outside directors since the transition to a holding company system in 2007. As a result, as of this year, among the 17 affiliates of the Supex Council, the proportion of outside directors in the board of directors of 10 listed on the stock market is close to 60%, and of these, an outside director is the chairperson of the board of directors.


More and more examples are showing that board independence and management transparency are actually working. At the SK Holdings Board of Directors held in August this year, CEO Tae-won Choi and outside director Chan-geun Lee, who are inside directors, voted against the overseas investment agenda, but the rest of the directors agreed and the agenda was passed.


At the recently held SKC Board of Directors, a joint venture investment project with a British silicon anode material producer to advance into the secondary battery anode material market was rejected by some directors against opposi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