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女 쇼트트랙 국가대표 동료 조롱·욕설 메시지 논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8 [17:30]

▲ 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 서울시청)가 동료 선수인 최민정, 김아랑 등을 조롱한 문자 메시지가 공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심석희, 국가대표 조롱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심석희와 여자 국가대표 코치로 알려진 A씨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 2018년 2월 13일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에서 경쟁국인 중국 선수를 응원했고, 최민정이 아쉽게 실격 처리되자 A코치에게 “개XX 인성 나왔다. 인터뷰가 쓰레기였다. 자기보다 열심히 준비한 사람 있음 금메달 가져가라. 다 가져감. 금은동”이라고 비아냥거렸다. 해당 종목에서 심석희는 예선 탈락했다.    

 

최민정은 앞서 지난 2017년 ‘평창동계올림픽’ 미디어데이에서 “나보다 준비를 많이 한 선수가 있다면 이기겠지만 나도 최선을 다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준비했다”고 인터뷰한 바 있다. 심석희는 최민정의 과거 인터뷰를 언급하며 조롱한 것.

 

이어 심석희는 일주일 뒤인 2월 20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최민정, 김아랑, 김예진 등 동료들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심석희는 A코치에게 김아랑이 바통을 넘겨주다 넘어진 것을 지적하며 “병X”라고 욕설을 내뱉었고, 동료들이 금메달 획득 후 얼싸 안고 있는 장면에 대해 “연기 쩔더라”, “토 나온다”, “소름 돋았다. 다들 연기자냐”며 수위 높은 비난을 그치지 않았다.   

 

또 심석희는 “XX 아웃으로 안되는 XX가 관종짓 하다가 그 XX 났다. 내가 자리 잡아놓으면 지키기나 할 것이지. 최민정도 XX 이상하게 받고”라며 “여자가 실격이어야 됐다”, “내가 창피할 정도다. 금메달 땄다는 게”라고 조롱했다.

 

동료들을 조롱한 문자 메시지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심석희와 A코치는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한편, 심석희는 최민정, 김아랑 등과 오는 2022년 개최 예정인 ‘베이징동계올림픽’에 함께 출전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Korean women's short track speed skater Shim Seok-hee (24. Seoul City Hall) was embroiled in controversy after a text message mocking fellow athletes Choi Min-jeong and Kim A-rang was released.

 

On the 8th, Dispatch, an entertainment media outlet, drew attention by releasing a text message between Shim Suk-hee and Mr. A, known as the female national coach, under the title, 'Sim Suk-hee, the national team mockery controversy'.

 

According to the report, Shim Suk-hee cheered for a Chinese athlete, a competitor, in the women's short track 500m quarterfinals at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ld on February 13, 2018, and when Choi Min-jung was unfortunately disqualified, coach A said, "Your dog has a XX personality. The interview was garbage. In someone who prepared harder than she did, take the gold medal. take it all She is gold and silver,” he scoffed. In that event, Shim Seok-hee was eliminated from the preliminary round.

 

Choi Min-jung previously interviewed at Media Day at the 2017 Pyeongchang Winter Olympics, saying, "If there was a player who prepared more than me, I would win, but I did my best to prepare what I could." Shim Seok-hee made fun of Choi Min-jung's past interview.

 

A week later, on February 20, Shim Suk-hee continued her accusations against her colleagues, including Choi Min-jung, Kim A-rang and Kim Ye-jin, who had won her gold medal in the women's short track 3000 m relay final.

 

Suk-hee Shim pointed out to Coach A that A-rang Kim fell while passing her baton, and sweared at him as “ill X”. , “It was creepy. Are all of them actors?” She did not stop criticizing high-level.

 

In addition, Shim Seok-hee said, “The XX that was not allowed to go out was XX, and then the XX came out. If I set it up, I'll keep it. Choi Min received XX strangely,” she said, “a woman should have been disqualified”, “It’s embarrassing to me. She won a gold medal,” she taunted.

 

Amid the controversy over text messages mocking her colleagues, Shim Seok-hee and coach A have not made a statement so far.

 

Meanwhile, Shim Suk-hee and Choi Min-jung and Kim A-rang will participate in the ‘Beijing Winter Olympics’ scheduled to be held in 20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