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중소기업과 상생 ‘WIN-WIN 프로젝트’ 실시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7:09]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 중소기업 및 지역소재 중소기업을 위한 판로개척에 앞장선다.

 

한국마사회는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업체가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해 대·중소기업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한 ‘WIN-WIN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시행하는 WIN-WIN 프로젝트는 한국마사회와 현재 거래 중이거나 지방사업장, 지사에 소재한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위한 프로젝트로 중소기업의 판로확대 지원 사업을 비롯한 직무 교육, 기술보호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지자체에서 주관하는 구매 상담회, 전시회에 참여해 판로를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술임치, 기술분쟁조정·중재, 전문가 현장 자문 등 중소기업 기술 보호 역시 선정을 통해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직무 역량 향상을 위한 온·오프라인 교육비용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마사회는 강동구 소재의 공예중소기업 ‘온도도시 협동조합’의 판로지원 사업을 선정해 상생협력기금 1100만원을 지원한다.

 

한국마사회 강동지사는 지난달 18일, 온도도시협동조합과 ‘2021 공예주간’ 참여 지원 및 지속적인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고 관련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온도도시 협동조합은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예축제 ‘2021 공예주간’에 참여해 공방체험, 공예마켓, 전시, DIY 체험키트 판매, 온라인 공예교육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한 제품판로 개척에 나선다.

 

한국마사회 송철희 회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로 한국마사회와 함께 성장하며 사업을 추진 중인 중소기업과 지역 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에 직면한 만큼 WIN-WIN 프로젝트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도 한국마사회는 협력 업체들과의 공생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속적으로 협업 할 수 있는 사업 발굴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이번 WIN-WIN 프로젝트를 계기로 중소기업과의 상생과 동반 성장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기타 협업 프로젝트 추진에 더욱 매진해 나갈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Horse Society, ‘WIN-WIN Project’ for win-win wit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Reporter Jeong Min-woo

 

The Korean Horse Society will take the lead in developing a market for cooperative SMEs and local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are suffering from a decrease in consumer sentiment due to COVID-19.


The Korea Horse Association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operate the 'WIN-WIN Project' using the Large and Small Business Win-Win Cooperation Fund to promote a win-win support program that can be practically experienced 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artners.


The WIN-WIN project implemented this time is a project for win-win cooperation wit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are currently trading with the Korean Horse Society or located in local business sites or branches.


It will provide opportunities to broaden the market by participating in purchasing consultations and exhibitions hosted by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nd will provide support for technology protection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uch as technology escrow, technical dispute mediation and arbitration, and expert on-site advice. Online and offline training expenses for improving job competency of SMEs can also be supported.


As a part of the project, the Korean Horse Society selects the market support project of ‘Ondo City Cooperative’, a small and medium-sized craft company located in Gangdong-gu, and supports 11 million won in the Win-Win Cooperation Fund.


On the 18th of last month, the Gangdong branch of the Korean Horse Society signed an MOU with the Ondo City Cooperative to support participation in the '2021 Craft Week' and for continuous mutual cooperation, and is actively supporting related projects.


The selected Ondo City Cooperative will participate in '2021 Craft Week', the largest craft festival in Korea, which runs until the 10th, and sell products through various events such as workshop experience, craft market, exhibition, DIY experience kit sale, and online craft education. set out to pioneer


Acting Chairman Song Cheol-hee of the Korea Horse Association said, “I hope that the WIN-WIN project will be an opportunity to turn a crisis into an opportunity, a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local businesses that are growing together with the Korean Horse Association and promoting business are facing many difficulties due to COVID-19. ” He said, “The Korean Horse Society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find projects that can continue to collaborate as part of an effort to coexist with partner companies.”


On the other hand, the Korean Horse Society will continue to discover projects for mutual growth and mutual growth wit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using this WIN-WIN project as an opportunity, and will put more effort into promoting other collaborative projec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