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결혼, 10일 1살 연하 사업가와 백년가약..“인생의 반려자 만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7:10]

▲ 정선아 결혼 <사진출처=씨제스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오는 10일 행복한 웨딩마치를 올린다.

 

정선아는 오는 10일 경기도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은 정부의 코로나 방역지침에 따라 가족, 친지 및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4월, 1년동안 교제해온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 소식을 알렸던 정선아는 당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가 길어지면서 양가 가족들과 함께 결혼을 약속하는 자리를 가지고 결혼식만을 앞두고 있던 상태.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여파로 예정된 일정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가까운 지인들과 소규모로 축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정선아는 결혼을 앞두고 “인생의 반려자를 만나 진실한 가정을 꾸려 서로를 위하고 이웃과 나누며, 감사함을 배우며 함께 살아가고 있다. 앞으로도 더 다양한 작품에서 멋진 연기로 찾아 뵐 것을 약속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 정선아 결혼 <사진출처=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정선아는 지난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한 이후 ‘뮤지컬계 비욘세’라 불리며 <드림걸즈>, <지킬 앤 하이드>, <아이다>, <에비타> 등에서 자신만의 존재감을 발산, 독보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어 <위키드>, <보디가드>, <안나카레니나> 등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탁월한 무대매너로 매 공연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며 자타공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디바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5월 MBC ‘복면가왕’에서 3연승 가왕으로 활약하며 대중들에게도 그 실력을 인정받은 정선아는 지난 6월 5년만의 <위키드> 무대에 올라 200회 공연을 달성하며 ‘국내 최다 글린다 공연’을 기록하는 등 공연의 성공을 이끌어 내며 호평 받았으며, 현재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usical actress Jeong Seon-ah will hold a happy wedding ceremony on the 10th.

 

Jeong Seon-ah will hold her wedding ceremony on the 10th at her place in Gyeonggi-do. The wedding will be held privately by inviting only her family, relatives and close acquaintances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guidelines for quarantine.

 

In April of last year, Jeong Seon-ah, who announced the news of marriage to a businessman one year younger than she had been dating for a year, had a wedding with her two families, promising to get married as the social distancing period to overcome Corona 19 was prolonged at that time. The state was ahead of the bay. In the aftermath of the continued spread of COVID-19, she will observe quarantine rules according to the scheduled schedule and hold a small celebration with her close acquaintances.

 

Ahead of her marriage, Jeong Seon-ah is living together by meeting her "life partner and building a true family for each other, sharing with neighbors, and learning to be grateful." She promises to see her with great acting in more diverse works in the future,” she said.

 

Since her debut in the musical <Rent> in 2002, Jeong Seon-ah has been called 'beyonce in the musical world' and radiates her own presence in <Dream Girls>, <Jekyll and Hyde>, <Aida>, and <Evita>, and has a unique charm to the audience. received a lot of love from

 

After that, she showed the best stage in every performance with her explosive singing ability and excellent stage manners in <Wicked>, <Bodyguard>, and <Anna Karenina>, and she was well-received as a musical diva representing Korea. are getting

 

Jeong Seon-ah, who was recognized by the public for her ability as a singer with three consecutive wins in MBC's 'King of Mask Singer' in May last year, went on the stage of <Wicked> for the first time in 5 years in June and achieved 200 performances, performing 'the most Glinda performances in Korea'. It was well received by leading the success of the performance, such as recording, and is currently preparing for the next work.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