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대박 넷플릭스, 韓매출 77% 본사 이전..세금회피 논란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05 [15:43]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발생한 매출액의 77%를 본사 이익인 수수료 명목으로 이전하면서, 영업이익률을 본사 18.3% 대비 9분의 1 수준인 2.1%로 낮춰 세금을 회피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20년도 국내 매출액 4154억원 중 3204억원을 본사 수수료로 지급하는 방법으로 매출원가를 높이고, 영업이익률은 크게 낮춰 법인세를 21억원만 부담했다.

 

이에 국세청은 넷플릭스의 세금 회피 의혹들과 관련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넷플릭스 세무조사에 착수한 이후 약 800억 원의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막대한 매출을 올리고도 세금을 축소하는 불법적인 행태를 규율한 조치다.

 

최근 넷플릭스의 K-콘텐츠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지난달 23일부터 ‘전세계 톱10 TV 프로그램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공개 대상 83개국 전체에서 1위를 휩쓸며 사상 최고치 주가를 기록, 기업가치도 급등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 흥행에 힘입은 넷플릭스 주가는 10월 1일 종가 기준 613.15달러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시가총액이 2713억 달러(약 321조원)에 달했다. 오징어 게임 출시일(9월 17일) 대비 2주간 4.3% 상승한 것으로 시가총액이 무려 113억 달러(13조3000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넷플릭스의 기업가치는 치솟았지만, 투자한 콘텐츠에 대한 판권과 저작권을 넷플릭스가 독점하고 있어 K-콘텐츠의 큰 흥행에도 불구하고, 국내 제작사에 돌아오는 추가 인센티브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는 본사와 한국지사 간에 불투명하게 이뤄진 합의에 따라 ‘매출원가’를 과도하게 책정한 뒤 한국매출을 본사 이익으로 귀속시키는 방법으로 한국내 세금을 크게 줄이고 있는 것이다.

 

실제, 2020년 기준 넷플릭스 본사 재무현황과 국내 현황을 비교해보면, 매출액대비 매출원가 비율은 본사 61.1%, 한국 81.1%로 20% 차이가 났고, 세금 납부와 관련 있는 영업이익률은 본사 18.3%, 한국은 2.1%로 9배 가까이 낮춰잡고 있다.

 

이렇게 매출원가는 크게 올려잡고 영업이익을 낮추는 방법을 동원해 세금을 회피한 결과 넷플릭스가 부담한 2020년 법인세는 21억7725만원에 불과했다.

 

넷플릭스가 영업이익률을 고무줄처럼 조정할 수 있었던 것은 ‘매출원가’ 책정이 공개된 명확한 기준을 따르지 않고 넷플릭스 본사와 한국지사 간 ‘합의’에 의해 책정하기 때문이다. 회계감사보고서 ‘매출원가’ 주석을 보면 “영업이익은 Netflix International B.V.와 합의된 이전가격 조건에 따라 이루어집니다”로 돼 있다.

 

넷플릭스가 이런 방법으로 세금은 회피하면서도 코로나19 효과와 K-콘텐츠 흥행으로 해마다 늘어가는 트래픽 폭증에는 정당한 망 이용대가 납부를 외면하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SK브로드밴드 소송 보도자료를 살펴보면 넷플릭스가 유발한 트래픽은 2018년 5월 50Gbps에서 올해 9월 1200Gbps 수준으로 약 24배 폭증했다. 2020년 4분기 기준 전체 인터넷 트래픽 중 구글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고, 네이버, 카카오의 약 4배 수준에 달하는 결과다.

 

이렇게 폭증하는 트래픽으로 국내 인터넷망 부담을 가중시키면서도 망 이용대가는 부담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 국내 기업과의 소송 1심에서 패소하고도 이에 불복하여 반소를 제기하는 등 부당한 이득을 계속 누리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내 비친 것이다.

 

이에 대해 양 의원은 “넷플릭스는 K-콘텐츠의 흥행에 힘입어 전체 매출 증가와 기업가치가 크게 상승한 만큼, 한국에서의 책임도 다 해야 한다”며 “한국 매출액을 본사 이익으로 귀속시키면서 세금을 줄이고, 망 이용대가는 회피하겠다는 뻔뻔한 행태를 방지하기 위한 정책당국의 대책 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 특히, 넷플릭스가 망 이용대가 협상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비용을 납부하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quid Game' hit Netflix, 77% of sales in Korea relocated... Tax evasion controversy

-Reporter Jeong Min-woo

 

It was revealed that Netflix has been avoiding taxes by transferring 77% of its sales in Korea to the name of commission, which is the profit of the headquarters, and lowering the operating profit margin to 2.1%, which is one-ninth from the headquarters' 18.3%.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Rep. Yang Jeong-suk of the National Assembly Science, Technology, Broadcasting,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mmittee on the 5th, Netflix pays 320.4 billion won out of 415.4 billion won in domestic sales in 2020 as a commission to the headquarters, raising the cost of sales and significantly lowering the operating profit rate to reduce the corporate tax by 2.1 billion won. charged


Accordingly, it is known that the National Tax Service has collected about 80 billion won in taxes since it started a tax investigation on Netflix from August last year to April this year in relation to Netflix's tax evasion allegations. This is a measure to regulate illegal practices of reducing taxes even after generating huge sales in Korea.


Recently, Netflix's K-content drama 'Squid Game' achieved the 'World's Top 10 TV Program No. 1' since the 23rd of last month, and swept the top spot in all 83 countries to be released, recording an all-time high stock price and corporate value. soaring


Thanks to the success of the squid game, Netflix stock reached a record high of $613.15 as of the closing price on October 1, reaching a market cap of $271.3 billion (about 321 trillion won). This is a 4.3% increase over the two weeks since the release date of the squid game (September 17), indicating a whopping $11.3 billion (13.3 trillion won) increase in market capitalization.


Although Netflix's corporate value has soared, it is known that there is no additional incentive to return to domestic producers, despite the great success of K-contents, as Netflix monopolizes the copyright and copyright for the invested content.


According to an opaque agreement between the headquarters and the Korean branch, Netflix is ​​significantly reducing taxes in Korea by setting the “cost of sales” excessively and then attributing Korean sales to the profits of the headquarters.


In fact, when comparing the financial status of Netflix headquarters and the domestic situation as of 2020, the cost of sales to sales ratio was 61.1% at the headquarters and 81.1% in Korea, with a 20% difference. %, which is nearly 9 times lower.


As a result of avoiding taxes by significantly raising the cost of sales and lowering the operating profit, Netflix paid only 2.177.25 billion won in corporate tax in 2020.


The reason Netflix was able to adjust its operating profit margin like a rubber band was because the 'cost of sales' was set by an 'agreement' between the Netflix headquarters and the Korean branch, rather than following the clear standards disclosed. In the notes to the audit report ‘cost of sales’, it is stated that “operating profit is made in accordance with the transfer pricing terms agreed with Netflix International B.V.”.


While Netflix avoids taxes in this way, criticism is high as it ignores the legitimate network usage fee for the yearly increase in traffic due to the Corona 19 effect and the box office of K-content.


According to the SK Broadband lawsuit press release, the traffic caused by Netflix increased by about 24 times from 50 Gbps in May 2018 to 1200 Gbps in September this year. As of the fourth quarter of 2020, it has the second highest share of total internet traffic after Google, and is approximately four times that of Naver and Kakao.


This surge in traffic adds to the burden on the domestic Internet network, while trying not to bear the cost of using the network. Even after losing the first trial in a lawsuit against a domestic company, it clearly showed that it would continue to enjoy undue benefits, such as filing a counterclaim against it.


Regarding this, Assemblyman Yang said, “Netflix has to fulfill its responsibilities in Korea as its overall sales and corporate value have risen significantly thanks to the success of K-content. There is an urgent need for the policy authorities to prepare countermeasures to prevent the shameless behavior of avoiding the cost of using the network. In particular, the related system needs to be improved so that Netflix can faithfully negotiate the network usage fee and pay the related cos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