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언론사별 정부광고 집행내역 영업비밀? 집행내역 웹페이지로 공개"

국민세금이 영업비밀인가? 정보공개청구에도 꿈쩍 않는 언론진흥재단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0/02 [10:23]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지난 2014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의 정부 18부와 소관기관, 산하기관, 유관기관의 광고 집행 내역을 상임위별로 재구성해 웹페이지에 공개했다. 광고일자, 광고내용, 광고 매체(신문매체‧인터넷매체‧방송매체)‧언론사별 비율과 단가가 전부 소개돼 있다. 

 

김의겸 의원은 “ABC협회와 신문 부수조작 문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 바로 정부광고 집행 문제다. 정부 광고비 내역을 국민께 공개하는 것부터가 언론개혁”이라며 “정부광고의 집행 세부내역정보는 영업비밀이라고 할 수 없다, 국민세금이 영업비밀인가”라고 되물으며  “매년 1조1천억원의 정부광고비가 어떻게, 어떤 매체에 쓰이는지도 국민이 지금껏 몰랐다는 것이 직무유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ABC협회 정책활용중단 이후 정부광고집행의 새로운 기준 마련 필요성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정부기관 광고를 유일하게 대행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은 광고 집행 세부 내역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어 문제돼 왔다. 매년 1조1천억원의 국민세금이 집행되는 과정이 왜 ‘비밀’이라는 것인지 명확한 근거는 없다. 특정 언론사에 정부광고가 편중되는 일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하는 ‘정부광고 통합지원시스템’페이지. 정부광고 현황은 연도별 총액, 국가기관 점유율, 지방행정기관, 지방공기업 등 큰 범주에서 나눴고 정확히 어떤 공공기관이 어떤 매체에 얼마를 집행했는지는 전혀 알 수 없다.

 

김의겸 의원은 “의원실에서 만들어 공개한 임시 웹페이지지만, 2020년 1조1천억원의 예산이 집행되고 있는 정부 광고 내역을 언론재단에서 투명하고 낱낱이 공개할 수 있도록 신문법과 정부광고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김의겸 의원 공개 <정부광고 현황공개> 웹페이지. 정부 18부의 산하기관, 유관기관 공공기관의 매체별 광고 내용 등이 전부 소개돼 있다. (주소 : http://kek9580.com )

 

실제 지난해 10월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노조협의회와 시민사회단체 정보공개센터는 언론재단에 최근 4년치 정부광고 집행내역을 공개 신청했지만 언론재단이 세부내역 공개는 거부했다. “정부광고 내역이 공개되면 경쟁사보다 광고를 적게 받은 언론이 정부·공공기관에 광고비 인상을 요구할 수 있다”고 설명해왔는데, 이에 언론노조는 일부거부처분취소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다. ‘정부광고가 영업비밀인지’에 대한 법적 근거규정은 어디에도 없다. 

 

법원·법제처·행정심판위원회 등은 ‘정부광고 내역은 영업비밀이 아니다’라고 판시했다. 수원지방법원은 2010년 언론노조가 제기한 소송에서 “특정 언론사에 지출된 광고비내역은 기밀성을 띤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계좌번호 및 사업자정보 등 정보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이 공개된다고 해서 언론사의 영업상 지위가 위협받거나 사회적 평가가 저해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같은 해 행정심판위원회도 서울시의 언론사 광고비 내역을 공개하라고 판결하며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으며 광고비 내역이 공개되더라도 언론사 경영상의 비밀침해라고 볼 수 없다”고 결정했다. 

 

국민세금으로 집행되는 정부광고, 공개하지 않는 것이 직무유기

 

김의겸 의원은 “ABC협회와 신문 부수조작 문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 바로 정부광고 집행 문제다. 정부 광고비 내역을 국민께 공개하는 것부터가 언론개혁”이라며 “정부광고의 집행 세부내역정보는 영업비밀이라고 할 수 없다, 국민세금이 영업비밀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이어 “매년 1조1천억원의 정부광고비가 어떻게, 어떤 매체에 쓰이는지도 국민이 지금껏 몰랐다는 것이 직무유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부광고법 제14조에 의거 정부광고 집행내역을 다음연도 5월 31일까지 국회 보고를 하고 시정조치도 요구하게 돼 있지만 세부 내역은 공개되지 않는다. 국민들이 정보공개 청구해도 볼 수 없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실제로 ‘언론사를 단순한 영리기업으로 보며, 광고비가 영업비밀이라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한 질의에 법제처는 “신문사 등 언론사는 언론의 자유와 국민의 올바른 여론형성의 본질적 기능을 수행하는 만큼 사회적 책임이 막중하기에 순수한 영리기업으로 볼 수 없다”고 답변했다.

 

김의겸 의원은 “의원실에서 만들어 공개한 임시 웹페이지지만, 2020년 1조1천억원의 예산이 집행되고 있는 정부 광고 내역을 언론재단에서 투명하고 낱낱이 공개할 수 있도록 신문법과 정부광고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Kim Eui-gyeom, "Trade secrets of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by media company? Disclosed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details as a web page"

 

Is National Tax a Trade Secret? The Press Promotion Foundation, which does not budge even with requests for information disclosure

 

Rep. Kim Ui-gyeom of the Open Democratic Party (Cultural,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reconstructed and published the advertisement execution details of 18 government departments, competent agencies, affiliated organizations, and related organizations for each standing committee from 2014 to the first half of 2021 on the web page. Advertisement date, advertisement content, advertisement media (newspaper media, internet media, broadcasting media), and the ratio and unit price for each media company are all introduced.

 

After the ABC Association stopped using the policy, the need to establish a new standard for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has been increasing. There is no clear reason why the process in which the national tax of 1.1 trillion won is executed every year is a ‘secret’. It is pointed out that disclosure is necessary even to prevent government advertisements from being biased in specific media outlets.

 

△ Rep. Kim Eui-gyeom released <Government Advertising Status Disclosure> webpage. Advertisements for each media of the 18 departments of the government, affiliated institutions, and public institutions are all introduced. (Address: http://kek9580.com)

 

△ The ‘Government Advertising Integrated Support System’ page operated by the Korea Press Foundation. The current state of government advertisements is divided into large categories such as total amount by year, share of national institutions, local administrative agencies, and local public corporations, and it is impossible to know exactly which public institutions spent how much on which media.

 

In fact, in October of last year, the National Press Labor Union, the Regional Newspaper Union Association and the Information Disclosure Center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pplied to the Media Foundation to disclose the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details for the past four years, but the Media Foundation refused to disclose the details. It has been explained that “if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ements are disclosed, the media that receives fewer advertisements than competitors may demand an increase in advertising costs from the government and public institutions.” There is no legal basis for ‘whether government advertisements are trade secrets’.

 

The court, the Ministry of Legislation, and the Administrative Tribunal ruled that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ements are not trade secrets.” In a lawsuit filed by the press union in 2010, the Suwon District Court said, “It is difficult to see the details of advertising expenses paid to a specific media company as confidential. The disclosure of information other than account numbers and business information does not threaten the business position of the media company or impair social evaluation.” In the same year, the Administrative Tribunal also ruled that Seoul should disclose the details of advertising expenses for media companies, and decided that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transparency of budget execution, and even if the details of advertising expenses are disclosed, it cannot be regarded as an infringement of media management secrets.”

 

Government advertisements executed with national tax, not disclosing duties

 

Rep. Kim Eui-gyeom said, “The issue of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is inseparable from the ABC Association and newspaper counterfeiting issues. The media reform starts with disclosing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ing expenses to the public,” he said. Rep. Kim continued, “The fact that the public did not know how and for what media the annual government advertising expenditure of 1.1 trillion won is a neglect of duty.”

 

Rep. Kim said, “According to Article 14 of the Government Advertising Act, the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details are to be reported to the National Assembly by May 31 of the following year, and corrective measures are also requested, but detailed details are not disclosed. It is absurd that the public cannot see it even if they request information disclosure,” he said.

 

In fact,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whether the press can be viewed as a mere for-profit company and advertising costs as a trade secret, the Ministry of Legislation answered, “Media companies such as newspapers have a huge social responsibility as they perform essential functions of freedom of the press and the formation of correct public opinion. Therefore, it cannot be viewed as a purely for-profit company.”

 

Rep. Kim Eui-gyeom said, "This is a temporary web page created and published in the office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but we plan to propose amendments to the Newspaper Act and the Government Advertising Act so that the media foundation can transparently and thoroughly disclose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ements, which are being executed with a budget of 1.1 trillion won in 2020. ” he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정부광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