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상풍력단지로 에너지 대전환 앞장

‘전남형 상생일자리’로 세계 최대 8.2GW 규모 연내 첫 착공 목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9/20 [14:58]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세계 최대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내 첫 착공을 목표로, 사업 성공의 관건인 주민 수용성 확보와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 집중하는 한편, 이를 뒷받침할 제도 개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남 해상풍력사업은 지역 주민의 참여와 상생이 핵심인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이다. 전남도는 사업 성패가 달린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주민과 발전수익을 공유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모색에 주력하고 있으며, 해상풍력단지 내 조업구역 감소 최소화와 양식장 조성, 인공어초 설치 등 수산업과 공존하는 방안도 함께 준비 중이다. 최근 해상풍력산업 활성화 지원조례를 제정해 이익 공유와 수산업 공존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종별 단지 배치, 국내외 기업 유치, 국산 기자재 개발 등 체계적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본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전남도는 연관산업 분야가 다양하고 신산업 창출이 쉬운 해상풍력을 통해 조선·기계 등 기존 지역산업을 대전환하고, 차별화한 경쟁력을 갖춘 산업생태계를 구축해 아시아·태평양 해상풍력사업 진출 거점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1단계 발전사업의 전력계통 확보를 위한 공동접속설비 구축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 한전 주도로 ‘공동접속설비 구축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최적 경과지를 선정해 단계적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강력한 지원이 필수적이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신안을 방문해 해상풍력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함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전남도는 해상풍력 관련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에 강력히 건의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5월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이 국회에서 발의돼 현재 5~6년 소요되는 사업 기간이 2년 10개월로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하반기에는 지자체에 지원금을 주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우대 가중치 확보 등 혜택을 받기 위해 집적화단지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정부 보조금, 세제 혜택, 근로자 정주 여건 개선 등을 지원받는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지정받도록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8.2GW 해상풍력 사업은 한국판 그린뉴딜과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라며 “해상풍력 사업을 기회 삼아 기자재 제조업 부흥을 이끄는 동시에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환을 견인할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llanam-do leads the energy transition to offshore wind farms
‘Jeonnam-type win-win job’ aims to start construction of the world’s largest 8.2GW by the end of the year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is speeding up the construction of the world's largest 8.2GW offshore wind farm. Aiming to start construction for the first time within this year, the company is focusing on securing residents' acceptance and creating an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ecosystem, which are the keys to the success of the project.


The Jeonnam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s a ‘Jeonnam-type win-win job’ model where the participation and win-win of local residents is the key. Jeollanam-do is making various efforts to secure the acceptance of residents who depend on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project.


We are concentrating on finding specific ways to share power generation profits with local residents, and we are also preparing ways to coexist with the fishery industry, such as minimizing the reduction of fishing areas within the offshore wind farm, creating aquaculture farms, and installing artificial reefs. Recently, an ordinance was enacted to support the revitaliza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providing a legal basis for profit sharing and coexistence of the fishery industry.


It is also spurring the creation of an offshore wind industry ecosystem. In order to establish a systematic industrial foundation such as the arrangement of complexes by industry,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and developing domestic equipment,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ecosystem research service’ is being promoted. When the results of the service are announced, the company plans to engage in full-fledged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Jeollanam-do plans to transform existing local industries such as shipbuilding and machinery through offshore wind power, which has a diverse range of related industries and is easy to create new industries, and builds an industrial ecosystem with differentiated competitiveness to intensively nurture it as a base for entry into the Asia-Pacific offshore wind power business. .


The construction of common connection facilities to secure the power system for the first phase power generation project is also being promoted without any setbacks. KEPCO is conducting a ‘research service on the establishment of common connection facilities’, and it is planned to select the optimal site and complete it in stages.


Strong support at the national level is essential for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large-scale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In February,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Shinan and promised full support for offshore wind power with a strong will. Jeollanam-do is strongly recommending activities to the government to build offshore wind power-related infrastructure and improve systems.


As a result, the ‘Special Act on Promotion of Wind Power Generation Distribution’ was proposed at the National Assembly in May to provide comprehensive support from site discovery to licensing, which is expected to dramatically shorten the project period from 5 to 6 years to 2 years and 10 month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t plans to apply for the designation of an integrated complex in order to receive benefits such as securing preferential weight for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ly certificate (REC) that provides subsidies to local governments. We plan to actively respond to the government subsidy, tax benefits, and improvement of worker settlement conditions, so that the power generation complex creation project is designated as a “win-win local job” by the government.


Kim Young-rok, Governor of Jeollanam-do, said, “The 8.2GW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s a core projec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Green New Deal and the Jeonnam Blue Economy. I will grow it with power,”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