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코바나 컨텐츠 대표 김건희, 국감 증인으로 신청"

김씨 박사논문, 콘텐츠진흥원 지원금으로 제작한 관상 앱 사업계획서 표절 의혹도 주목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8 [11:32]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의겸 의원(열린민주당, 비례대표)은 18일, “윤석열 후보자의 배우자인 코바나 컨텐츠 대표 김건희 씨를 국립현대미술관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 김의겸 의원은 “김건희 대표는 야당 유력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함에도 윤석열 캠프는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태로 대응하고 있다.”며, “코바나컨텐츠는 허위 전시 이력을 통해 그동안 수많은 블록버스터급 전시를 개최할 수 있었는데, 이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하지는 않는지 의혹을 풀겠다”며 추가 검증을 예고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7월, 김 의원은 김건희 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가 자신들의 ‘첫 전시 기획’으로 대외에 홍보하고 있는 ‘까르띠에 소장품전(The Art of Cartier)’이 실제로는 코바나컨텐츠는 물론 김건희 씨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 공개했다. 

 

당시 ‘까르티에 소장품전’을 주최한 국립현대미술관은 김의겸 의원실에 “‘까르티에 소장품전’은 국립현대미술관과 까르티에가 공동주최한 전시로서 우리 미술관은 코바나컨텐츠 및 제임스 앤 데이비드 엔터테인먼트와 해당 전시 관련한 업무를 진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는 “회사 인수 합병 과정을 통해 이력이 귀속된 것이며 국립현대미술관이 전시 이력 도용에 대해 삭제를 요청한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엇갈린 주장을 했다. 

 

김 의원은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밝힌 바 있다. 김건희 씨의 논문이 그가 이사로 재직하던 ‘H컬쳐테크놀로지’사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9천여 만원을 지원받아 제작한 ‘애니타’라는 관상 어플리케이션의 사업계획서를 표절했다는 내용이다. 김건희 씨가 증인으로 출석하게 된다면 이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도 들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의겸 의원은 “김건희 대표는 야당 유력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함에도 윤석열 캠프는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태로 대응하고 있다.”며, “코바나컨텐츠는 허위 전시 이력을 통해 그동안 수많은 블록버스터급 전시를 개최할 수 있었는데, 이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하지는 않는지 의혹을 풀겠다”며 추가 검증을 예고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Kim Eui-gyeom, "Kovana Contents CEO Kim Geon-hee applied as a witness for the National Assembly"

Kim’s doctoral dissertation and the plagiarism allegation of the ornamental app business plan produced with the support from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On the 18th, Rep. Kim Eui-gyeom (Open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belonging to the National Assembly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announced, "I applied for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state audit witness Kim Kun-hee, the spouse of candidate Yoon Seok-yeol, and CEO of Kobana Contents."

 

Last July, Rep. Kim said that 'The Art of Cartier', which Cobana Contents, led by Kim Gun-hee, is promoting as their 'first exhibition plan', is actually not only Kobana contents but also Kim Gun-hee. It has been confirmed and disclosed that it has nothing to do with Mr.

 

At that time,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which hosted the 'Cartier Collection Exhibition', said in the office of Senator Kim Ui-gyeom, "The 'Cartier Collection Exhibition' is an exhibition co-host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Cartier. “I have never done any work related to the exhibition,” he said.

 

In response to this, Seok-Yeol Yoon's camp argued that, "The history was vested in the company through the merger and acquisition process, and it is not true th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requested the deletion of the exhibition history."

 

Rep. Kim has previously revealed allegations of plagiarism of Kim Gun-hee's doctoral thesis. Kim Gun-hee's thesis is that he plagiarized the business plan of an ornamental application called 'Anita', which was produced with 90 million won from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at 'H Culture Technology', where he was a director. If Kim Gun-hee appears as a witness,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a specific answer will be heard.

 

Rep. Kim Eui-gyeom said, “Even though President Kim Geon-hee is the spouse of a powerful opposition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and requires thorough verification, the Yun Seok-yeol camp is responding with blindfolded behavior.” We were able to hold the exhibition, but we will clear the doubts as to whether this is an obstruction of busines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김건희, 애니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