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재난지원금 전 시민에게 지급하기로 결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9:38]
▲ 코로나 상생협력 국민지원금 전시민 지급 브리핑(오세현 아산시장)     © 김정환 기자


아산시가 정부 5차 재난지원금(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던 아산시민 5만281명에게도 1인당 25만 원의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오세현 아산시장과 황재만아산시의회의장은 17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모든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5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그 기준을 올 6월 건강보험료 기준 가구소득 하위 80%인 가구 구성원으로 정한 바 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는 특례 기준이 적용돼 전 국민의 약 88%가 받을 수 있으며, 지난 6일 지급이 시작됐다.
 
아산시에서는 5만281명이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었으며, 16일까지 2100건이 넘는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오세현 시장은 “국민 88%에게만 상생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중앙정부의 결정도 고심에 끝에 나온 것이지만 실제 이를 집행하는 기초자치단체의 행정 현장에서는 득보다 실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크고 작은 불편함을 감내하며 방역에 협조하신 시민들께 위로를 드리고, 현장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이제라도 모든 시민께 상생지원금을 드리는 것이 온당하다고 판단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상생지원금 전 시민 지급에는 추가 예산 126억 원이 소요되며 충남도와 아산시가 50%씩 부담한다. 아산시는 이에 더해 한 차례 연기 후 취소된 4.28 성웅 이순신 축제 등 코로나19로 취소된 각종 행사와 사업 예산 등을 활용하고, 불요불급한 예산은 없는지 예산 내역을 다시 한번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상생지원금은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아산페이)로 지급된다. 오는 10월1일부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현장 접수하면 지역화페인 선불카드나 지류 상품권으로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대형마트나 대형 온라인몰, 타 시·군 사업장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으며, 사용기한은 연말까지다.
 
오세현 시장은 “전 시민 상생지원금 지급은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고,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 동네 골목에 돈이 돌고, 이 돈이 이웃의 소득으로 이어지는 상생의 물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오세현 시장은 상생지원금 추가 재원 마련을 위해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물론, 인근 시·군의 동참을 호소하며 중재자 역할에 나서 50% 도비 지원이라는 대승적 결단을 이끌어냈다.
 
충남 두번째 인구 규모를 가진 아산시의 위상을 고려할 때 아산시만 모든 시민에게 상생지원금을 지급할 경우, 생활권이 같은 타 시·군 도민들의 박탈감을 유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생 소비 효과도 반감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초 재정 지원에 난색을 표했던 충남도가 추가 상생지원금에 대한 50% 도비 지원을 결정하면서, 모든 시민·군민 상생지원금 지급을 결정한 충남도 13개 시·군의 재정상황에도 숨통이 트이게 됐다.
 
이날 브리핑에는 아산시의회 황재만 의장도 참석해 의회 차원의 동참과 협력을 약속했다.
 
황재만 의장은 “각자의 위치에서 손실을 감수하고 방역 당국의 방침을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신 시민들께 좌절감과 소외감을 드리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위기는 통합으로 극복해야 한다. 34만 전 시민 모두가 화합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아산시의회는 아산시에 적극 협조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ity decides to provide disaster aid to all citizens]

 

Asan City will also provide a national subsidy of 250,000 won per person to 52,281 Asan citizens who were excluded from the government's 5th disaster subsidy (Covid-19 coexistence national subsidy).
 
Asan Mayor Oh Se-hyeon and Asan City Council Chairman Hwang Jae-man held a briefing at City Hall on the 17th and announced that they decided to provide disaster aid to all citizens.

 

Initially, the government decided to pay the 5th disaster subsidy and set the standard for household members in the bottom 80% of household income based on health insurance premiums in June this year. Special standards apply to single-person households and dual-income households, so about 88% of the total population can receive it, and payments started on the 6th.
 
In Asan City, 5281 people were excluded from payment, and more than 2,100 objections were received by the 16th.
 
Mayor Oh Se-hyeon said, “Although the central government’s decision to provide a win-win support fund to only 88% of the people came after much deliberation, it is true that there are more harm than good in the administrative field of local governments that actually implement it. “I decided it was appropriate to offer a win-win support fund to all citizens even now in order to comfort the citizens who cooperated with the quarantine and to avoid chaos in the field.”
 
An additional budget of 12.6 billion won is required to pay all citizens for the win-win support, and Chungcheongnam-do and Asan city pay 50% each. In addition, the city of Asan announced that it would utilize the budget for various events and projects canceled due to COVID-19, such as the 4.28 Seongwoong Yi Sun-sin Festival, which was canceled after being postponed once, and carefully review the budget details once again to see if there are any unnecessary or unnecessary budgets.

 

The win-win support for citizens excluded from government support is paid in local currency (Asan Pay), which can be used temporarily until the end of the year. From October 1, if you visit the Eup/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apply on-site, you can choose to use a local currency prepaid card or a paper gift certificate. It cannot be used at large marts, large online malls, or other city/gun business sites, and the expiration date is until the end of the year.
 
Mayor Oh Se-hyeon said, “The payment of the mutual benefit subsidy for all citizens will save local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and help them overcome the crisis together,” said Mayor Oh Se-hyeon. It is expected to be,” he said.
 
On the other hand, Mayor Oh Se-hyeon acted as a mediator, appealing to Yang Seung-jo, governor of Chungcheongnam-do, as well as nearby cities and counties, to raise additional funds for the win-win support fund, leading to a grand decision to support 50%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Considering the status of Asan City, which has the second largest population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f only Asan City provides a win-win subsidy to all citizens, it may cause a sense of deprivation in other cities and counties with the same living area and reduce the effect of win-win consumption to overcome COVID-19. Because.
 
As Chungnam Province, which initially expressed disapproval of financial support, decided to support 50% of the additional win-win subsidy, the financial situation of 13 cities and counties in Chungcheongnam-do that decided to pay win-win subsidies for all citizens and citizens was also breathed in.
 
At the briefing on this day, Asan City Council Chairman Hwang Jae-man also attended and promised to participate and cooperate at the parliamentary level.
 
Chairman Hwang Jae-man said, “It is not right to give frustration and alienation to the citizens who have taken the losses in their respective positions and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quarantine authorities’ policies.” “The crisis must be overcome through integration. The Asan City Council will actively cooperate and support Asan City so that all 340,000 citizens can come together and overcome the current difficulties,” he add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