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수 의원 “신용회복위-한국장학재단, 채무조정 협약 지지부진”

학자금 대출 6개월 이상 연체자 올해 상반기 48,352명에 달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4:30]

신용회복위원회와 한국장학재단 간 채무조정 협약의 아직도 이뤄지지 않은 채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기관 간 협약 지연은 청년세대 신용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유동수 의원은 “문제는 대학 학자금, 생활비 대출로 시작된 청년빈곤 문제가 취업난, 저소득, 저신용, 고금리대출, 연체, 신용불량이라는 악순환의 고리가 지속될 수 있다. 현재 금융위원회 산하 신용보증기금, 한국주택공사 등은 신용회복위원회 협약에 가입되어 채무조정이 가능한데, 교육부 산하인 한국장학재단은 협약에 가입되지 않아 채무조정이 안된다”며, "상환능력이 부족한 청년은 개별 기관의 경쟁적 추심에서 보호할 필요가 있어 신용회복위원회와 학국장학재단간 채무조정 협약을 서둘러야한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유동수 의원(제20대·제21대 인천계양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장학재단 학자금 대출을 받은 후 6개월 이상 이자를 연체한 연체자가 올 7월말 기준 48,352명으로, 2015년 대비 1.7배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무액 역시 2015년 1,468억 원에서 2021년 7월말 2,765억 원으로 약 2배 증가했다.

 

한국장학재단은 자체 신용회복지원제도를 가지고 있지만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있다. 실제 장학재단 홈페이지에 계시된 분할상환제도를 보면 약정채무금액의 최초 2%이상, 약정초입금은 분할상환 약정을 위해 채무액의 10%이상을 권장한다고 쓰여 있다.

 

신용회복위원회 한국장학재단 채무조정 불가능해 청년세대 신용회복 걸림돌

 

유동수 의원은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은 학자금을 대출하고 거치기간 동안은 이자만 내고 상환 기간이 도래한 후 원리금을 분할해 상환한다.”며, “문제는 대학 학자금, 생활비 대출로 시작된 청년빈곤 문제가 취업난, 저소득, 저신용, 고금리대출, 연체, 신용불량이라는 악순환의 고리가 지속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금융위원회 산하 신용보증기금, 한국주택공사 등은 신용회복위원회 협약에 가입되어 채무조정이 가능한데, 교육부 산하인 한국장학재단은 협약에 가입되지 않아 채무조정이 안된다”며, "상환능력이 부족한 청년은 개별 기관의 경쟁적 추심에서 보호할 필요가 있어 신용회복위원회와 학국장학재단간 채무조정 협약을 서둘러야한다”고 역설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Dong-soo Yoo, “Credit Recovery Committee and Korea Scholarship Foundation’s Debt Adjustment Agreement sluggish”

Student loan delinquency for more than 6 months reached 48,352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was found that the debt settlement agreement between the Credit Recovery Commission and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has not yet been reached. The delay in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institutions is an obstacle to the credit recovery of the young generation.

 

According to the data received from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by Rep. Yoo Dong-soo (20th and 21st Incheon Gye Yang-gap, Senior Vice Chairman of the Policy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as of the end of July this year, the delinquents who were overdue for interest for more than 6 months after receiving the scholarship foundation student loan 48,352, an increase of 1.7 times compared to 2015.

 

The amount of debt also doubled from 146.8 billion won in 2015 to 276.5 billion won at the end of July 2021.

 

Although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has its own credit recovery support system, it is pointed out that its effectiveness is low. In fact, if you look at the amortization system revealed on the website of the scholarship foundation, it is written that it is recommended that at least 2% of the contracted debt amount and the initial deposit of the contract be at least 10% of the debt for the amortization agreement.

 

Credit Recovery Committe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Impossible to reconcile debt, obstacles to credit recovery for young generation

 

Assemblyman Dong-su Dong said, “General repayment student loans are student loans, interest only during the deferral period, and repaid in installments after the repayment period arrives. The vicious cycle of unemployment, low income, low credit, high-interest loans, delinquency, and bad credit could continue.”

 

He continued, “Currently, the Credit Guarantee Fund under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the Korea National Housing Corporation have joined the Credit Recovery Commission agreement and are able to adjust their debts, but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which is under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not a member of the agreement, so debt adjustment is not possible.” The insufficient youth need to be protected from competitive collection by individual institutions, so the debt settlement agreement between the Credit Recovery Committee and the Hakguk Scholarship Foundation should be hurriedly,” he emphasiz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