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의원, 군비증강에 비중두고 비핵화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1:06]

 

▲ 정의용(청와대 안보실장, 앞줄 왼쪽 2째) 뒤에서 윤건영(국정상황실장 뒤줄)이 대북특사로 공군 2호기를 이용 평양 방북을 위해 공항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서 남북협상자였던 윤건영 의원이 남북 군비증강 대립을 공식화하며 비핵화를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15일 "김(여정) 부부장은 북한 미사일 발사 때마다 정상적이고 자위권적 조치라고 해왔다. 미사일 시험 발사에 있어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도 2019년 두 차례나 참관한 바 있다"며 김 부부장의 '북남관계 완전파괴' 발언에 "기본이 안 됐다"고 16일 MBC를 통해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SLBM 발사시험 참관 후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15일 담화로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방을 헐뜯고 걸고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북한 통신이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발언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해 “대화 통한 평화, 든든한 자주국방 두 축을 문재인 정부는 충실히 하고 있다”고 밝혀 남북간에 군비증강으로 비중을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의 "김 부부장이 북한 미사일 발사 때마다 정상적 자위권적 조치라 했다“ 발언과 김 부부장의 "자기들의 유사행동은 평화를 뒷받침하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고 우리의 행동은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으로 묘사하는 비논리적이고 관습적인 우매한 태도에 커다란 유감 표한다"는 담화간에 충돌이 보인다.

 

윤 의원은 문 정부 초기부터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 남한과 평양 모두에서 김 부부장 사진에 자주 등장했다.

 

윤 의원은 청와대에서 특사로 두 차례 방북하며 남북 정상회담 성사에 김 부부장과 함께 등장했다.

정의용 안보실장과 김 부부장간의 2019년 12월 판문점 회동에도 윤 의원(상황실장)이 동행해서 4차 정상회담 협의 과정에 참여했다.

 

김 부부장이 2020년 1월 담화에서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로 비난하자 윤 의원은 방송에 출연해 “좀 더 과감하게 대화하자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이왕 (대화)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점에서 볼 때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일종의 역할을 나눈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on Gun-young's denuclearization 'departure' with emphasis on armament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Rep. Yoon Geon-young, who was the inter-Korean negotiator at the Blue House, seems to have deviated from denuclearization by formalizing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o increase arms.
On the 15th, Rep. Yoon said, "Deputy Director Kim (Journey) has said that every time North Korea launches a missile, it is a normal and self-defense measure. In the missile test launch, not only President Moon but also Chairman Kim Jong-un visited twice in 2019." On the 16th, MBC criticized the remarks of 'complete destruction of inter-Korean relations' by saying, "It was not basic."
After observing the SLBM launch test on the 15th,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increase in our missile power can be a sure deterrent against North Korean provocations."
In a discourse on the 15th, Vice-Chairman Kim said, "If even the president joins in slandering and betting on the other side, it will inevitably follow the behavior of a confrontational nature.
In his remarks on the same day, Rep. Yoon said, "The Moon Jae-in government is faithfully fulfilling the two pillars of peace through dialogue and a strong independent defense."
Rep. Yoon's remarks, "Deputy director Kim said that every time North Korea launches a missile, it's a normal measure of self-defense." Deputy director Kim said, "Their similar actions are just actions to support peace, and our actions are portrayed as actions that threaten peace." There is a conflict between the discourses, "I am very sorry for the illogical and conventional foolish attitude."
Since the early days of the Moon administration, Rep. Yoon has been the head of the Blue House’s Office of State Planning and Situation, and has frequently appeared in photos of Vice President Kim in both South Korea and Pyongyang.
Rep. Yoon made two visits to North Korea as a special envoy from the Blue House, and Vice-Chairman Kim appeared at the inter-Korean summit.
Rep. Yoon (Director of the Situation Office) also participated in the 4th summit consultation process at the Panmunjom meeting in December 2019 between Security Office Director Chung Eui-yong and Deputy Chief Kim.
When Vice-Chairman Kim denounced the Korean government as a "special idiot" in a January 2020 discourse, Rep. Yoon appeared on the broadcast and said, "It shows the intention to have a more daring conversation." I think that it contains demands, and in that respect, Vice President Kim Yeo-jeong's discourse did not share a kind of ro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