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감찰부 "고발장 유출 사실 전혀 없다" 윤석열측에 반박

윤석열측 "고발장 조성은-검찰만 보유..조씨 제공안했다니 감찰부 의심할 수 밖에"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0:31]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1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대검찰청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쟁점 중 하나인 '고발장'이 검찰에 의해 언론으로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대검 감찰부는 17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특정 언론에 대한 고발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대검 감찰부는 고발장을 유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한겨레신문이 고발장 이미지를 지난 5일 입수했다고 밝혔는데, 당시 고발장 파일을 보유하고 있던 주체는 조씨(제보자 조성은씨)와 대검 감찰부"라며 "조씨는 제공한 적이 없다고 하니 감찰부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취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만 이같은 문제 제기는 한겨레신문이 고발장 파일을 보도한 것은 조씨가 대검 감찰부에 자신의 휴대전화와 고발장 등 자료를 제출한 이후이기 때문에 합리적인 추론으로 볼 수 있다. 

 

대검 감찰부는 지난 2일 뉴스버스 보도가 있던 당일 진상조사에 착수했으며 조씨는 4일께 자료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또한 뉴스버스 외에 다른 언론에는 제공하지 않았으며 대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수사기관에만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조씨의 공익신고자 인정 여부를 두고도 대검 감찰부에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대검 감찰부는 지난 8일 조씨가 공익신고자보호법상 요건을 갖췄다며 공익신고자로 보호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공익신고자 판정 권한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있다'며 반발했다.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refuted Yoon Seok-yeol's claim, saying, "There is no leak at all."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refute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allegation that one of the key issues in the "prosecution fraud" was leaked to the media by the prosecution, which was not true.

 

In a statement sent to reporters on the 17th,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has never leaked the complaint regarding allegations of leaking the complaint to a specific media."

 

Earlier,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s camp said, "The Hankyoreh newspaper obtained an image of the complaint on the 5th, and the subjects of the complaint file at the time were Cho (informant Cho Sung-eun) an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dding, "Cho said he had never provided it, so we have no choice but to suspect the inspection department."

 

However, such an issue can be seen as a reasonable reasoning because the Hankyoreh newspaper reported the file of the complaint after Cho submitted data such as his mobile phone and complaint to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launched a fact-finding investigation on the day of the news bus report on the 2nd, and Cho reportedly released data around the 4th.

 

Cho also said he did not provide it to the media other than news buses and submitted it to investigative agencies such as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the High Public Officials Crime Investigation Office (Communist Office).

 

Meanwhile, former President Yoon also raised a problem with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over whether Cho was recognized as a whistleblower. On the 8th,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decided to protect Cho as a whistleblower, saying he met the requirements under the Public Interest Reporter Protection Act. In response, former President Yoon protested, saying, "The authority to judge whistleblowers belongs to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