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E&P 사업 분할 확정..신설법인 10월 1일 출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3:04]

▲ SK이노베이션은 정관 일부 개정 및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이 16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모두 승인됐다고 밝혔다.  © SK이노베이션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정관 일부 개정 및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모두 승인됐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및 석유개발사업이 가진 경쟁력과 성장성을 시장에서 객관적으로 인정받을 필요가 있고, 두 사업의 분할이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지난 8월 3일 이사회에서 분할을 의결한 바 있다.

 

이번 임시주총 승인으로 신설법인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칭)’는 오는 10월 1일 공식 출범한다.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는 배터리와 석유개발사업, 두 신설법인의 분할 안건은 80.2%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또한, △지배구조헌장 신설 △이사회 내 위원회 명칭 변경 △이익의 배당은 금전, 주식 및 기타의 재산으로 할 수 있는 조항 신설 등 일부 정관 개정 안건도 97.9% 찬성으로 통과됐다.

 

이미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들도 대부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및 석유개발 사업 분할과 정관 일부 개정 두 안건에 찬성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시주총 승인으로 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스토리의 핵심인 ‘카본에서 그린(Carbon to Green)’ 혁신 전략의 추진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1일 ‘스토리데이’에서 탄소 중심 사업 구조를 그린 중심으로 탈바꿈 시키겠다는 ‘파이낸셜스토리’를 공개하고, 구체적인 방안으로서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E&P) 사업의 독립경영을 통한 각 사업별 전문성 확보, 의사결정 속도 제고 및 가치 극대화를 위해 각각의 사업을 분할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배터리사업은 이미 글로벌 선두권인 1000기가와트시(GWh) 이상의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어, 현재 연간 40기가와트시 수준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2025년 기준 200기가와트시 이상으로 빠르게 확대시켜야 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분사가 글로벌 성장 가속화의 터닝포인트가 되어 향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주총 결정에 따라 배터리사업은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Battery as a Service),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 사업 등을, 석유개발사업은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CCS(Carbon Capture & Storage, 탄소 포집∙저장)사업을 각각 수행하게 된다.

 

김준 총괄사장은 “각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더욱 높여,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필수적인 결정”이라며 “회사 분할을 시발점으로 각 사에 특화된 독자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질적/양적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innovation confirmed to spin off battery and E&P business.. Established corporation launched on October 1st

-Reporter Moon Hong-cheol

 

SK Innovation announced that all of the amendments to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and approval of the battery business and oil development business (E&P) plan were approved at the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held at the Supex Hall of the SK Serin Building in Jongno-gu, Seoul on the morning of the 16th.


SK innovation needs to be objectively recognized in the market for the competitiveness and growth potential of its battery and oil development businesses, and it was decided that the division of the two businesses would help enhance SK innovation's corporate value. has decided on


With the approval of this temporary shareholders' meeting, the newly established corporations 'SK Battery Co., Ltd. (tentative name)' and 'SK E&P Corporation (tentative name)' will be officially launched on October 1st.


At the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on the same day, the bill to split the two new corporations, the battery and oil development business, was passed with an approval rate of 80.2%. In addition, some amendments to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corporate governance charter, a change in the name of the committee within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establishment of a provision allowing dividends of profits to be made in money, stocks and other assets, were also passed with 97.9% of the vote.


It is known that most of the voting agencies at home and abroad have already expressed their support for the two agendas: the division of SK Innovation's battery and oil development business and partial revision of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With the approval of the temporary shareholders' meeting, it is expected that the promotion of the 'Carbon to Green' innovation strategy, which is the core of SK Innovation's Financial Story,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SK innovation unveiled 'Financial Story' to transform the carbon-centered business structure into green-centric on 'Story Day' on July 1st, and as a concrete measure, each It has announced plans to separate each business in order to secure expertise in each business, speed up decision-making, and maximize value.


In particular, the battery business already has an order backlog of more than 1,000 gigawatt hours (GWh), which is the world's leading battery business. am.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this spin-off will serve as a turning point for accelerating global growth and further strengthen competitiveness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the shareholders’ meeting this week, the battery business includes medium- and large-sized batteries for electric vehicles, BaaS (Battery as a Service), ESS (Energy Storage System) business, etc. & Storage, and carbon capture and storage) projects, respectively.


“It is an essential decision to secure a clear edge in the increasingly fierce global competition by further enhancing the expertise and competitiveness of each business,” said Kim Jun, president of the company. We will further accelerate our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grow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