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의원 “외교부ㆍ통일부 정보보안 관리실태 평가 낙제점”

통일부 2020년 평가에서 18개 부(部)중 최하위 기록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4:45]

지난해 국가정보원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보보안 관리실태 평가에서 행정각부 중에 통일부는 최하위, 외교부는 평균 이하로 낙제점을 받았다.

 

김홍걸 의원은 “해당 부처가 국회를 상대로 명확한 기준도 없이 보안을 이유로 자료제출을 하지 않고 정보를 꽁꽁 싸맬 것이 아니라 연구용역 등의 자료와 정보를 활용해야한다”며,  “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입법부가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게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외교부ㆍ통일부 정보보안 관리실태 평가 3년 연속 평균에도 못미처...

 

김홍걸 의원(무소속, 외교통일위원회)이 22개 정부부처(행정각부, 국가보훈처, 인사혁신처, 법제처,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2018년 ~ 2020년 정보보안 관리실태 평가(이하 평가)결과에 따르면 외교부와 통일부는 3년 연속 평균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외교부와 통일부는 3년간 자체평가 부실도(감점사항)에서 평균을 하회했다.

 

외교부와 통일부는 외교안보를 다루는 부처로서 대(對) 국회 업무에 있어도 보안을 강조해왔다. 이들 부처는 비밀 혹은 보안을 이유로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도 빈번히 거부해왔다.

 

외교부는 2018년 ‘인원 보안’ 항목(평균 10.98점/배점 15점)에서 5.77점으로 최하점을 받았다. 또한 2019년, 2020년 평가 항목인 ‘위기대응 역량’에서도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에 김홍걸 의원은 “평가를 미루어 볼 때 외교부에서 보안 사고가 많았던 이유에 대해 설명이 된다”고 지적하면서 “같은 맥락에서 2019년 한미정상간 통화 내용 유출 사고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과 같은 사고였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2020년 평가에서 22개 정부부처 중 21위, 4개 처(處)를 제외한 18개 부(部) 중에서 가장 낮은 18위를 기록했다. 같은 해 ‘자체평가 부실도’ 항목에서 3.4점의 감점이 있었는데 이는 22개 부처 평균치인 1.6점 감점의 2배 이상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김홍걸 의원은 “통일부의 평가 점수는 해가 거듭될수록 낮아지고 있다.”며, “통일부가 안일하게 내부 자체 평가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외교부, 통일부가 국회를 상대로 보안을 강조하며 자료제출 요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데 반해 정보보안 관리실태는 엉망이다”며, “외교안보를 담당하는 부처가 정보보안 관리가 부족하다. 국회에까지 보안을 이유로 자료 제출도 하지 않는 만큼 정보보안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김홍걸 의원은 “해당 부처가 국회를 상대로 명확한 기준도 없이 보안을 이유로 자료제출을 하지 않고 정보를 꽁꽁 싸맬 것이 아니라 연구용역 등의 자료와 정보를 활용해야한다”며, “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입법부가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게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로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im Hong-geol, “Failed to evaluate the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tatus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Ranked lowest among 18 departments in the 2020 evaluation b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In the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tatus evaluation conducted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for public institutions last year, the Ministry of Unification received the lowest score among administrative departments, an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ceived a failing score below the average.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Ministry of Unification's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tatus evaluation fell below the average for 3 consecutive years...


Rep. Hong-Gul Kim (independent, Committee on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submitted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tatus evalu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evaluation) from 22 government ministries (ministries of administration,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Personnel Innovation, Ministry of Legislation,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ccording to the results, it was found th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fell below the average for three consecutive year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have been below the average in self-evaluation (deductible points) for three year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have been emphasizing security even in the work of the National Assembly as ministries dealing with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These ministries have also frequently refused to submit data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grounds of confidentiality or securit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ceived the lowest score of 5.77 in the 2018 ‘personnel security’ category (average 10.98 points/15 points). In addition, it was ranked the lowest in ‘crisis response capacity’, an evaluation item in 2019 and 2020.


In response, Rep. Kim Hong-geol pointed out, “Considering the evaluation, this explains why there were so many security incidents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did.


In the 2020 evaluation, the Ministry of Unification ranked 21st out of 22 government ministries and 18th out of 18 departments excluding 4 ministries. In the same year, there was a 3.4 point deduction in the ‘self-assessment level of poor performance’, which is more than double the 1.6 point deduction, which is the average of 22 ministries.


Rep. Kim Hong-geol said, "The evaluation score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 is getting lower as the years go by."


Rep. Kim sai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emphasized security with the National Assembly and showed a non-cooperative attitude to requests for data submission, whereas the management of information security was a mess. As we do not even submit data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security reasons, we must do our best to manage information security.”


In addition, Rep. Kim Hong-geol said, "The ministry should not submit data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security reasons without clear standards and should use data and information such as research services, rather than closing it down." “The legislature needs to be proactive so that it can do its job properl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