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연휴 고속도로 1일 평균 472만대..통행료 정상 부과·휴게소 취식 금지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3:02]

▲ 2020년 추석연휴 막바지 귀경 차량 행렬이 이어진 서울 경부고속도로 상하행선에 차량들이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국토교통부는 중대본의 방역대책 기본 방향인 “출발전 예방접종, 복귀후 진단검사, 이동시에는 방역·안전 최우선”에 따라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실시한 ‘추석 연휴 통행실태조사’에 따르면,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9월 17일~22일 6일간) 동안 총 3226만 명, 하루 평균 538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72만 대로 예측된다.

 

귀성 출발은 추석 전일(9월 20일) 오전이 17.8%, 귀경 출발은 추석 당일(9월 21일) 오후가 27.3%로 가장 많았다. 특히, 귀성·귀경·여행 등이 혼재된 추석 당일과 추석 다음 날 14~15시가 가장 혼잡한 시간대로 예상됐다.

 

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추이, 예방접종률 등에 따라 아직 이동 계획을 정하지 못한 국민들이 20.7%를 차지하고 있어, 실제 이동 규모 및 혼잡 상황 등은 달라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고속도로 휴게소 내 출입구 동선 분리를 통해 접촉을 최소화하고, 출입명부 작성, 모든 메뉴 포장만 허용, 실내테이블 운영 중단 등을 통해 이용자 출입 및 취식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방역관리대책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안내요원을 추가 배치하는 등 시설별 집중 방역체계를 구축,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추석은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9개소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해 이동 중에 진단검사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주요 휴게소 혼잡안내시스템(32개소) 및 혼잡정보 도로전광표지(VMS) 사전 표출 등을 통해 휴게시설 이용 분산을 유도한다. 국도·지방도 주변 휴게시설, 터미널 등 민간 운영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방역수칙 준수 현장 지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중교통 수단별 상시 방역활동도 강화된다. 철도의 경우 창가좌석만 판매제한·운영 중이며, 버스는 창가좌석 우선 예매, 항공은 좌석간 이격 배치 등을 통해 이용자 안전을 확보했다. 여객선의 경우 승선인원을 선박 정원의 50% 수준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교통수단(차량 등)에 대해 운행 전후 소독 강화 및 수시 환기, 비대면방식 예매 실시, 차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대화 자제 등 예매부터 탑승, 이용까지 전 단계에 걸친 방역체계를 확립하고 철저히 이행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정부는 지난 추석, 올해 설과 동일하게 이번 추석 연휴도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부과하되, 해당 기간의 통행료 수입은 방역 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안전하고 편리한 연휴 기간이 되도록 졸음·음주·난폭 운전 등 사고 취약 요인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하고, 운수업체 및 종사자 교통안전 점검·교육, 전국민 대상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60대), 암행순찰차(342대), 경찰 헬기 등을 활용해 주요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하는 한편, 배달 이륜차 등의 신호위반 등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해 고속도로 나들목, 식당가 등에서 상시 음주단속을 시행하는 한편,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한 합동 순찰도 강화한다.

 

연휴 전 운수업체 및 종사자 대상 교통안전점검과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 국내 자동차 직영·협력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한 무상점검 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다.

 

국토부 어명소 교통물류실장은, “코로나19 4차 유행을 하루 빨리 벗어나기 위해 이번 추석에도 지난 명절과 같이 불가피한 이동에 대비한 철저한 교통 방역 태세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나와 소중한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방역 실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verage of 4.72 million vehicles per day during the Chuseok holiday this year.. Normal toll charges and no eating and drinking at rest areas
-Reporter No Bo-ri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would establish and implement a 'government joint special transportation plan' in accordance with the basic direction of the quarantine measures of the major headquarters, "vaccination before departure, diagnostic test after return, and quarantine and safety first when moving".


According to the 'Chuseok Holiday Traffic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a total of 32.26 million people, or an average of 5.38 million people a day, are expected to travel during the Chuseok special transportation countermeasure period (September 17-22, 6 days). The number of vehicles is expected to average 4.72 million per day.


The most common departures from Chuseok (September 20) were 17.8% in the morning the day before Chuseok (September 20), and 27.3% in the afternoon of Chuseok (September 21). In particular, it was expected that the busiest time was between 14:00 and 15:00 on the day of Chuseok and the day after Chuseok, when homecoming, returning, and traveling were mixed.


However, according to the trend of additional COVID-19 cases and vaccination rates, 20.7% of the people who have not yet decided on a travel plan account for the actual travel scale and congestion situati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explained.


Accordingly, the government plans to minimize contact by separating the entrance and exit lines within the highway rest area, and strengthen the management of user access and eating and drinking by writing an access list, allowing only packaging of all menus, and suspending the operation of indoor tables.


It plans to establish and thoroughly manage an intensive quarantine system for each facility, such as by additionally dispatching guides so that quarantine management measures can be well implemented at the site. In particular, on this Chuseok holiday, temporary screening and testing centers are operated at 9 major highway rest areas to support convenient diagnostic tests while traveling.


In addition, it induces the distribution of the use of rest facilities through the congestion information system (32 places) at major rest stops and the pre-expression of congestion information road signage (VMS). In order to prevent blind spots for quarantine at rest facilities near national roads and local roads, such as terminals and other privately operated facilities, we plan to cooperate with local governments and other relevant organizations to provide on-site guidance on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Regular quarantine activities by means of public transportation will also be strengthened. In the case of railroads, only window seats are sold and operated. For buses, priority reservations are made for window seats, and for airlines, user safety is secured through spaced seating arrangements. In the case of passenger ships, the number of people on board will be managed at 50% of the ship's capacity.


In addition, for all means of transportation (vehicles, etc.), strengthen disinfection and ventilation before and after operation, conduct non-face-to-face reservations, make it mandatory to wear a mask in the car, and refrain from talking, etc. plan to do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impose normal highway tolls for this Chuseok holiday, just like last Chuseok and this year's Lunar New Year, but use the revenue from tolls during that period for public interest purposes, such as quarantine activities.


Meanwhile, the government intensively cracks down on factors vulnerable to accidents such as drowsiness, drunkenness, and reckless driving to ensure a safe and convenient holiday period with no fatalities in traffic accidents, and provides transportation safety inspection and education for transportation companies and workers, and free car inspection services for all citizens. plan to implement.


Drones equipped with surveillance cameras (60 units), hidden patrol cars (342 units), and police helicopters will be used to crack down on major traffic violations, while intensively crack down on signal violations such as delivery two-wheeled vehicles.


Non-contact alcohol detectors are used to enforce regular drinking enforcement at highway intersections and restaurant areas, while joint patrols for areas vulnerable to drowsy driving will be strengthened.


Before the holidays, traffic safety inspections and pre-training for transport companies and employees will be conducted, and free inspection services will be provided through a network of directly managed and cooperative domestic automobiles.


“In order to get out of the fourth wave of Corona 19 as quickly as possible,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thorough traffic quarantine posture in preparation for unavoidable travel like the last holiday on this Chuseok,” said the head of the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office 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or this, the will of each citizen to practice quarantine is of utmost importance. Please actively participate in the government's quarantine measur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