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의원 “세종시 특공아파트 5,000채 되팔아 시세차익-6,800억원 챙겨”

특공 받아 되판 직원, 1인당 약 1억3,639만원 시세차익 실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1:22]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1년부터 2021년 7월 말까지 공급된 세종시 이전 공공기관 특별공급 아파트 2만5,989호 중 19.2%에 달하는 4,988호가 전매나 매매로 거래되었고,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총 6,80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1인당 약 1억3,639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다.

 

송언석 의원은 “이전기관 직원들의 세종시 정착을 위한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 폐지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거래 유형별로 보면 전매 거래는 1,764건으로 시세차익은 501억원 수준이었고, 매매 거래는 3,224건으로 시세차익은 6,30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文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1건당 시세차익은 9,286만원이었지만, 2020년 3억2,917만원, 2021년 5억298만원으로 5배 넘게 늘어났다. 이는 文정부 출범 이후 폭등한 부동산 가격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의하면, 세종시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2017년 5월 2억3,500만원에서 2020년 5월 5억4,700만원으로 4년 만에 3억1,200만원(2.3배)증가했다.

 

시세차익이 커지면서 거래량 역시 증가했는데, 2017년 617건이었던 거래 건수는 2020년 907건으로 50%(290건) 가까이 늘어났다.

 

정부는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 폐지로 책임 회피하지 말고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해야...

 

송언석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일부 당첨자들은 특공 아파트에 실거주하지 않고 전세나 월세를 운영한 뒤 매매를 하는 등 투기 목적으로 활용한 정황도 포착되었다. 2015년 A93단지 특공당첨자는 2017년 해당 아파트를 전세를 주었다가 2020년에 매매를 하여 3억2,5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두었고, 2013년 A67단지 특공당첨자는 2015년에 월세를 주었다가, 2019년 매매를 통해 1억3,33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기도 했다.

 

한편, 지난 7월 경실련은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 윤성원 차관 등이 강남에 집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공을 분양받았다가 매도하여 수억원의 차익을 챙겼고, 특히 노형욱 장관은 실거주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송언석 의원은 “이전기관 직원들의 세종시 정착을 위한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 폐지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pf21@naver.com

 

* 전매 : 신규 주택을 분양받은 자가 분양 권리를 다른 사람에게 넘겨주어 입주자를 변경하는 것.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Song Eon-seok, “Sales of 5,000 special apartments in Sejong City for a profit. A whopping 680 billion won.”

Employees who received special attacks and sold them back, realized a market profit of about 136.39 million won per person

 

As a result of analysis of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 National Assembly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member Song Eon-seok (People's Power, Gimcheon, Gyeongbuk), 25,989 apartments for special supply to public institutions before Sejong City supplied from 2011 to the end of July 2021 Among them, 4,988 units, or 19.2%, were traded through resale or sale, resulting in a total market gain of 680.3 billion won. That's about 136.39 million won in tax profit per person.

 

By transaction type, it was confirmed that there were 1,764 resale transactions, which amounted to KRW 50.1 billion in market value gains, and 3,224 transactions, resulting in a market gain of KRW 630.2 billion.

 

In particular, in 2017, when the Moon administration was launched, the profit per case was 92.86 million won, but it increased more than fivefold to 329.17 million won in 2020 and 52.98 million won in 2021. This appears to be due to the soaring real estate price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Wen government. In fact,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the average sale price of apartments in Sejong City increased from 235 million won in May 2017 to 547 million won in May 2020, an increase of 312 million won (2.3 times) in four years.

 

As the market profit increased, the transaction volume also increased.

 

The government should not evade responsibility by abolishing the special supply system for Sejong City.

We need to come up with strong sanctions, such as the return of unfair profits...

 

According to Rep. Song Eon-seok's analysis, it was also discovered that some winners did not live in a special apartment, but used it for speculative purposes, such as selling or selling after renting or renting a house. In 2015, the winner of the special attack in the A93 complex gave the apartment in 2017, then sold it in 2020 and made a profit of 325 million won. It also made a profit of 133.3 million won.

 

On the other hand, in July, Gyeongsil-ryun revealed that Minister Noh Hyung-wook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Vice Minister Yoon Seong-won owned a house in Gangnam, but they received and sold the special units for sale, earning hundreds of millions of won in profits. there is a bar

 

Rep. Song Eon-seok said, "Many people are outraged that the special apartment supply system for former employees' settlement in Sejong City has become a speculative tool." It is necessary to come up with strong sanctions measures such as repatriation,” he said. hpf21@naver.com

 

* Resale: A person who has acquired a new house for sale transfers the right to sell the house to another person to change the occupa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