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국토부, 행정신뢰 무너뜨리는 공항계획안 철회” 촉구

본래 계획대로 무안, 광주공항 통합 즉각 추진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1:42]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14일 “무안, 광주공항 통합시기를 군공항 이전과 연계하는 국토교통부 계획(안)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제기했다. 국토부 계획안 대로라면 지역경제에 미치는 시너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민간공항 통합계획이 표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삼석 의원은 “민간공항 통합과 군공항 이전을 연계하는 것은 어느 지역에도 이롭지 않은 생뚱맞은 안이어서 논리도 명분도 없는 안에 대해 별별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가덕도 신공항과 비견되어 건설이 지연되고 있는 흑산공항의 오늘을 뒤돌아 보게 한다"며, "가덕도 신공항 추진도 중요하겠지만 흑산공항 추진은 십수년째 표류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공약 사업인 흑산공항은 국토균형발전과 안보, 관광 특히 흑산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차원에서라도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는 지난 9일 입장문에 이어 재차 국토부 계획안의 부당함을 밝힌 것으로, 현재 국토부가 수립하고 있는「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따르면, “무안, 광주공항 통합이전 시기는 군공항 이전 추진상황, 지역의견 등을 종합 고려하여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민간공항 통합은 전남, 광주 상생의 경제성 측면이고 군공항은 국가안보차원에서 검토되어야 하는 문제라는 점에서 두 가지를 연계하는 것은 터무니없다”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국토부와 국방부로 소관 부처가 다른 만큼 적용받는 법률도 다르다.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공항시설법」에 기반하고, 군공항 이전은「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하여 추진된다.

 

국토부의 이번 제6차 계획안은 스스로 만든 앞선 계획과도 배치되어 행정신뢰를 깨뜨린다는 비판까지 받고 있다. 지난 2020년 1월 국토부가 발표한 최상위 항공계획인「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20-24년)」은 무안, 광주공항 통합은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으로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기본계획에 민간공항 통합이 명시된 것은 2018년 8월에 이미 전남도, 광주시, 무안군이「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서」를 통해 전남, 광주공항 통합에 합의한 결과”라는 것이 서 의원의 설명이다.

 

국토부 안은 논리도 명분도 없어... 별별 의구심 갖게 해...

 

서삼석 의원은 “민간공항 통합과 군공항 이전을 연계하는 것은 어느 지역에도 이롭지 않은 생뚱맞은 안이어서 논리도 명분도 없는 안에 대해 별별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가덕도 신공항과 비견되어 건설이 지연되고 있는 흑산공항의 오늘을 뒤돌아 보게 한다”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서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도 중요하겠지만 흑산공항 추진은 십수년째 표류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공약 사업인 흑산공항은 국토균형발전과 안보, 관광 특히 흑산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차원에서라도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자체간 분란만 조장... 국토부 앞선 계획과도 정면배치

 

이어 “지자체 간의 분란만 조장할 뿐인 국토부 공항개발 계획(안)은 즉시 철회되어야 한다”며, “더 이상의 의혹과 오해를 증폭시키지 않는 본래의 계획대로 무안, 광주공항 통합의 즉각 추진을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추진위원회와 무안번영회 등 무안주민들은 13일 오전 무안군청 앞에서 국토부에 대한 항의집회를 갖고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항의집회를 이어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Seo Sam-seok,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eeds to withdraw the airport plan that undermines administrative trust”

Muan and Gwangju Airports should be integrated immediately as planned.

 

On the 14th, Rep. Sam-seok Seo (Yeongam, Muan, and Shinan) of the Democratic Party strongly raised the position that “the plan (draf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linking the integration period of Muan and Gwangju airports with the relocation of military airports should be withdrawn entirely.” This is becaus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private airport integration plan, which is expected to have a great synergy effect on the local economy, may drift.

 

This, following the statement on the 9th, again revealed the injustic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ccording to the 6th Comprehensive Airport Development Plan (draft) currently being establish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It is known that the decision is made by comprehensively considering the relocation status and local opinions.”

 

However, Assemblyman Seo Sam-seok pointed out, “It is absurd to link the two in that the integration of private airports is an economic aspect of coexistence between Jeollanam-do and Gwangju, and military airports are an issue that needs to be considered from the point of view of national security.”

 

In fact, the laws that apply are different as the ministries in charge are different betwee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6th Comprehensive Airport Development Plan is based on the 「Airport Facilities Act」 for the development of the aviation industry, and the relocation of military airports is promoted based on the 「Special Act on Relocation and Support of Military Airports」.

 

The 6th pla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also being criticized for violating administrative trust as it goes against the previous plans made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is is because the “3rd Aviation Policy Basic Plan (20-24 years)”, the top-level aviation pla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January 2020, specifies that Muan and Gwangju airports will be integrated as planned.

 

As described above, Assemblyman Seo explained, “The fact that the integration of civil airports was specified in the master plan is the result of an agreement between Jeonnam Province, Gwangju City, and Muan County to integrate Jeonnam and Gwangju Airports through the 「Muan International Airport Revitalization Agreement」 in August 2018.”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no logic or justification... It makes me suspicious...

 

Assemblyman Seo Sam-seok said, “The connection between the integration of private airports and the relocation of military airports is a ridiculous proposal that is not beneficial to any region, so we cannot help but have special doubts about the plan without logic or justification. It makes us look back on the present day of Heuksan Airport, which is becoming a reality.”

 

Rep. Seo said, "Promotion of the new Gadeok-do airport is important, but the Heuksan Airport promotion has been adrift for decades." Heuksan Airport, a project promised by the Moon Jae-in government, will be implemented as soon as possible in order to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ecurity, tourism, and especially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of Heuksan. It must be pursued,” he said.

 

Promoting only riots between local governments... Frontal arrangement with the previous pla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e continu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airport development plan (draft), which only promotes strife between local governments, should be withdrawn immediately. urged.

 

Meanwhile, Muan residents such as Muan International Airport Revitalization Promotion Committee and Muan Prosperity Association held a protest agains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front of Muan County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13th and held a protest in fron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Sejong City to urge the withdrawal of the 6th Comprehensive Airport Development Plan. wen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