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이낙연 후보 지지선언

정세현 전 장관-김대중, 노무현 정부 통일부 장관 출신 국내 대표적 통일 분야 전문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1:0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선대위(필연캠프)는 14일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정세현 전 장관이 필연캠프의 외교통일 분야 상임고문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정세현 전 장관은 “평소에 이낙연 후보의 인품을 존경해왔고, 총리 시절 세계 28개국 정상급과 회담을 하면서 쌓은 식견을 바탕으로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판단해 합류하게 되었다”고 지지 소감을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 전 장관은 앞으로 통일외교안보 분야의 정책 공약을 총괄하면서 이낙연 후보에 대한 정책 자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최근까지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 수석부의장을 역임한 정 전 장관은 국토통일원 공산권연구관, 남북대화운영부장, 청와대 통일비서관, 민족통일연구원장, 제11대 통일부 차관, 국가정보원장 통일특별보좌역, 제29·30대 통일부 장관을 지내면서 남북관계의 최전선에서 일해 왔다. 그는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원광대학교 총장,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을 지냈다.

 

정 전 장관은 “평소에 이낙연 후보의 인품을 존경해왔고, 총리 시절 세계 28개국 정상급과 회담을 하면서 쌓은 식견을 바탕으로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판단해 합류하게 되었다”고 지지 소감을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Former Unification Minister Jeong Se-hyeon declares support for Lee Nak-yeon

Former Minister Jeon Se-heon-Kim Dae-jung, Roh Moo-hyun Government Unification Minister and Korea's leading unification expert

 

On the 14th, Lee Nak-yeon,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announced on the 14th, "Former Minister Jeong Se-hyeon, who served as the Minister of Unification in the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dministrations, joined the Inevitable Camp as a permanent advisor in the field of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In the future, former Minister Jeong will oversee policy commitments in the field of unification, diplomacy and security, and act as a policy advisor to Candidate Nak-yeon Lee.

 

Former Minister Jeong, who until recently served as the senior vice-chairman of the Advisory Council for Democratic Peace and Unification, an advisory body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President, was a communist research officer at the National Unification Agency, a director of inter-Korean dialogue and operation, a secretary for unification at the Blue House, a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the 11th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e has been working at the forefront of inter-Korean relations while serving as a special assistant and as the 29th and 30th Minister of Unification. She has served as a chair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a standing chairperson of the National Council for National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president of Wonkwang University, and president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Forum.

 

“I have always admired the personality of Candidate Nak-yeon Lee, and I decided to join as the most well-prepared candidate to lea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based on the insights I gained during meetings with top leaders of 28 countries during my time as prime minister,” said former Minister Jeong.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