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택배·기프트콘 피해 급증..소비자 주의보 발령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7:21]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사례1. A씨는 2020년 9월 15일 추석을 앞두고 포도를 배송하기 위해 편의점을 통해 택배서비스를 이용했다. 그러나 배송을 의뢰하고 5일 후에도 포도가 배송되지 않아 편의점에 문의하니 창고에 있어 찾을 수 없었다. 일주일 후 도착한 포도는 변질돼 택배사업자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니 물품가액에 비해 낮은 금액으로 배상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사례2. B씨는 2021년 3월 경 온라인쇼핑몰에서 진행된 프로모션 이벤트에 당첨돼 기프티콘을 수령했지만, 기프티콘의 교환처가 주변에 없어 교환을 하지 못하던 중 유효기간이 지나 기프티콘을 사용할 수 없었다. 이에 B씨는 사업자에게 유효기간 연장 및 환급을 요구했으나 사업자는 거부했다.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피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택배와 무상제공형 기프티콘 관련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13일 발령했다.

 

소비자원과 공정위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전후한 9~10월에 택배 관련 소비자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소비자피해 사례는 운송물 파손·훼손, 분실, 배송지연, 오배송 등으로 택배서비스 이용이 집중되는 추석 연휴에는 파손·훼손 관련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실제, 최근 3년간(2018년 1월 1일~2020년 12월 31일) 추석 연휴가 포함된 9~10월 신청 건수는 소비자상담  4186건(18.4%), 피해구제 139건(18.0%)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신청 이유는 운송물의 파손‧훼손이 43.5%로 가장 많았으며, 분실 40.0%, 계약위반 10.2% 등이었다.

 

또한, 추석 연휴가 포함된 9~10월에 기프티콘의 유효기간 연장 거부 등과 관련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용 시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택배사업자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므로 택배서비스 이용 시 사업자별·영업점별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급하게 사용할 제품이나 신선·냉동식품을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구입할 경우, 배송을 의뢰하기 전에 연계된 택배사업자, 배송지 영업점의 상황을 확인 후 주문·배송 위탁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미 배송이 시작됐으면 택배사업자에 확인, 지연이 예상된다면 배송일 변경, 운송물 반환 등을 협의해야 한다.

 

운송물의 분실, 훼손 또는 지연에 관한 택배사업자의 책임은 택배사업자가 운송물을 보낸 사람으로부터 운송물을 받은 때로부터 시작되므로, 소비자가 편의점 또는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택배서비스 접수를 의뢰하고 물품을 별도 장소에 둘 경우 분실에 유의해야 한다.

 

피해에 대비해 계약서, 영수증, 사진, 동영상 등 증빙자료를 보관하고, 피해 발생 즉시 사업자에게 알려야 한다.택배로 인한 소비자피해 발생 시 운송물을 수령한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택배사업자에게 피해 사실을 통지해야 한다.

 

아울러 기프티콘을 수령 후 환급 및 유효기간 연장 가능 여부 등 약관 내용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

 

기프티콘 사용 시 상품형태 및 사용방법(온라인·오프라인), 사용가능 매장 등을 확인해야 하며, ‘이벤트·프로모션 등으로 무상 제공된 기프티콘’의 경우 ‘신유형상품권 표준약관’의 환급 기준을 적용받지 않는다. 또한, 유효기간이 짧을 뿐 아니라 유효기간이 경과되면 사용이 거부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면, ‘소비자24’ 누리집 또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를 통해 거래내역, 증빙서류 등을 갖춰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mages from parcel delivery and gift-con surge during the Chuseok holiday. Consumer advisory issued

-Reporter Choi Ae-ri

 

Case 1. A used a courier service through a convenience store to deliver grapes ahead of Chuseok on September 15, 2020. However, the grapes were not delivered 5 days after ordering, so when I inquired at the convenience store, they could not find it because it was in the warehouse. The grapes, which arrived a week later, were damaged and demanded compensation from the courier service provider.


Case 2. Mr. B won a promotional event held at an online shopping mall around March 2021 and received a gift card, but he could not use the gift card because there was no exchange for it nearby. In response, Mr. B requested the business operator to extend the validity period and refund, but the business operator refused.


The Korea Consumer Agenc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issued a consumer damage advisory on the 13th on the occasion of the Chuseok holiday, related to parcel delivery services and free gift cards.


According to the Consumer Agenc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it was found that a lot of damage to consumers related to parcel delivery occurred between September and October before and after the Chuseok holiday.


Typical consumer damage cases include damage, damage, loss, delay in delivery, and misdelivery.


In fact, over the past three years (January 1, 2018 to December 31, 2020), the number of applications from September to October including the Chuseok holiday was 4186 cases (18.4%) for consumer counseling and 139 cases (18.0%) for damage relief. appear.


The most common reasons for applying for damage relief were damage or damage to transported goods (43.5%), loss (40.0%) and breach of contract (10.2%).


In addition, it appears that consumer damage related to refusal to extend the validity period of the Gifticon occurs between September and October, including the Chuseok holiday, so consumers should be careful when using it.


Accordingly, the Consumer Agenc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advised that delivery may be delayed depending on the circumstances of the delivery service provider, so it is necessary to check the situation by each operator and branch when using the delivery service.


In particular, when purchasing a product or fresh/frozen food to be used in a hurry at an online shopping mall, etc., before requesting delivery, it is necessary to determine whether to entrust the order or delivery after checking the status of the linked courier service provider and delivery destination branch.


If delivery has already started, check with the courier service provider, and if delay is expected, change the delivery date and negotiate the return of the shipment.


The responsibility of the courier service provider for the loss, damage or delay of the shipment begins when the parcel delivery service provider receives the shipment from the sender. In both cases, you need to be careful about the loss.


In case of damage, evidence such as contracts, receipts, photos, videos, etc. should be kept and immediately notified to the business operator. .


In addition, after receiving the gift card, you should thoroughly check the contents of the terms and conditions, such as whether it is possible to refund and extend the validity period.


When using Gifticons, it is necessary to check the product type, usage method (online/offline), and available stores. In addition,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not only the validity period is short, but also the use is rejected once the validity period has elapsed.


In the event of consumer damage, you can apply for counseling or damage relief through the ‘Consumer 24’ website or the 1372 Consumer Counseling Center (1372 without an area code) with transaction details and supporting documen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