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D.P.(디피)’ 구교환, “시즌2? 한호열이 더 행복하게 지냈으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6:56]

▲ 배우 구교환 <사진출처=넷플릭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최고의 대세 배우로 거듭난 구교환이 화제작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D.P.>(디피)를 통해 다시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와 호열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웹툰 ‘아만자’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이 원작이며, <차이나타운>, <뺑반>의 한준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번 <D.P.>에서 정해인은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 역을, 구교환은 D.P.조 조장 상병 한호열 역을, 김성균은 육군 헌병대 군무 이탈 담당관 중사 박범구 역을, 손석구는 육군 헌병대에 새로 부임한 대위 임지섭 역을 맡았다.   

 

그동안 다양한 독립영화에서 활약한 뒤 <꿈의 제인>, <메기>, <반도>, <모가디슈>, <킹덤: 아신전> 등에서 눈에띄는 활약을 펼치며 명실공히 2021년 진정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구교환.   

 

▲ 배우 구교환 <사진출처=넷플릭스>     ©브레이크뉴스

 

원작에 없던 한호열 캐릭터를 맡아 대체불가 존재감을 과시한 구교환은 최근 진행된 <브레이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D.P.> 촬영 당시 군대의 추억이 많이 떠올랐냐는 질문에 “추억이 떠올랐지만 최대한 시나리오에 집중하며 연기하려고 했다”며 대세로 떠오른 소감을 묻자 “많이 낯설고 신기하고, 앞으로 더 연기할 수 있겠다는 용시가 생기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구교환은 <D.P.> 원작에 없던 한호열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묻자 “감독님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데, 제 실제 모습을 한호열이라는 캐릭터와 잘 섞어준 것 같다. 한호열이 극중 던지는 농담이나 리액션이 제가 평소 감독님과 나눴던 것들인데, 그런 부분이 잘 녹아들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이어 구교환은 “한호열이 <D.P.> 원작에는 없던 인물이라 부담감 보다는 오히려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다. 다소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봐줄까 궁금했는데, <D.P.>가 공개된 후 잘 소화했다는 반응이 많아 행복했다. 다시 한번 좋게 봐줘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구교환은 <D.P.>에서 다룬 군 내부의 부조리함과 군대 내 괴롭힘 문제를 어떻게 봤냐고 묻자 “저 역시 시청자분들과 같은 마음으로 봤다. 실제 촬영 당시에도 먹먹했고, 그래서 더 한호열 캐릭터를 잘 연기하고 싶었던 것 같다”며 “<D.P.>는 결국 우리들의 이야기고, 한호열 역시 특별함 없는 주변의 인물이다.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다 주변인이라는 생각으로 연기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한호열은 유일하게 <D.P.> 분위기를 밝게 만드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와 관련 어려움은 없었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톤을 지정할 수 있는 지점은 아니었고, 한준희 감독님에 대한 확신과 믿음을 갖고 캐릭터에 몰입하는데만 집중했다. 감독님은 <D.P.>의 전체를 보는 분이고 저는 한호열로만 존재하는 입장이지 않나. 연기 외에 다른 부분은 감독님을 믿으려고 했다”고 답했다.  

 

▲ 배우 구교환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D.P.>를 함께 한 정해인, 김성균 등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배우 대 배우로서 친밀함을 발견할 수 있었다. 평소 낯을 가리는 제가 짧은 시간에 그들에게서 친밀함을 발견할 수 있어 놀라웠다. 정해인, 김성균 뿐만 아니라 <D.P.>를 함께 한 모든 배우들이 저에게 많은 영광과 배움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D.P.>에서 남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뽐낸 정해인에 대해 “정해인과는 매 촬영마다 좋은 집중력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완성된 <D.P.>에서는 감독님이 선택한 최선의 장면을 보여드리는데, 그 외에 다른 모습들이 담긴 장면들도 전부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정해인과는 호흡이 좋았다”며 “<D.P.>는 촬영 현장에 갈때마다 늘 설렜다. 오늘은 또 어떤 좋은 장면을 만들지 항상 기대되고 궁금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구교환은 실제 군 생활은 어땠냐고 묻자 “한호열처럼 유머를 좋아했다. 군 생활 동안 유머를 뽐내고 싶어했던 것 같다”며 “어떻게보면 기질 자체가 한호열과 비슷한 부분이 있었다. 사실 그 부분은 초등학생 때부터 이어진 것인데, 유머는 제가 굉장히 중요하는 생각하는 부분이고, 인생 철학일 정도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구교환은 <D.P.> 속 상황에 처한다면 한호열처럼 위트와 기질을 발휘해 황장수 병장과 같은 인물과 맞설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 점 때문에 제가 한호열을 더욱 좋아하는 것이다. 제가 되고 싶은 사람이고, 안아주고 싶은 캐릭터다”며 “한호열에게는 여러 모습이 있는데 그렇게 용기를 내는 모습을 가장 응원하고 싶고, 가장 닮고 기도 하다”고 밝혔다. 

 

<D.P.> 시즌2가 나온다면 보여주고 싶은 한호열의 모습이 있는지에 대해 “김보통 작가님, 한준희 감독님에게 문의해줬으면 한다.(웃음) 보여주고 싶은 모습? 사실 너무 많은 걸 보여주고 싶다. 그래서 고르기가 어려운데, 다른 것보다 그냥 한호열이 더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 배우 구교환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구교환은 <D.P.> 본 시청자들의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은 무엇이냐고 묻자 “정주행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정주행만큼 소중한 반응은 없었던 것 같다. 작품은 공개되는 순간 시청자들과 공유되는 것인데, <D.P.>를 함께 정주행해줘서 감사할 뿐이다”고 전했다. 

 

<킹덤: 아신전>, <모가디슈>에 이어 <D.P.>까지 흥행에 성공한 구교환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호기심이다. 인물에 대한 질문들이 많은, 저 역시 궁금한 인물들을 선택한다. 물론 지금까지는 선택을 당하는 입장이었고, 앞으로도 선택되는 것을 기다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웃음)”고 답했다.

 

<D.P.>는 구교환에게 어떤 의미의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은지 묻자 “<D.P.> 한호열은 저와 가장 오랜시간 함께 지냈던 캐릭터다. 이렇게까지 긴 러닝타임 동안 함께 지낸 캐릭터는 처음이라 아무래도 더 한호열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된 것 같고, 앞으로가 더 궁금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우 구교환이 아닌 다양한 독립영화를 연출했던 감독 구교환의 활동은 언제쯤 볼 수 있냐는 질문에 “항상 꿈꾸고 있고, 하고 싶은 일이지만 마음이 움직이고,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이야기를 담아내고 싶다. 제 안에서 좋은 이야기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oo Gwang-hwa, who has been reborn as the most popular actor, once again showed off his unrivaled presence through the Netflix series <D.P.> (D.P.).

 

<D.P.> is a Netflix series depicting the story of Jun-ho and Ho-yeol, who are members of the evacuation arrest team (D.P.), who catch deserters and face a reality that they did not know while chasing people with various stories. The original work is based on the webtoon 'D.P Dog Day' by writer Kim Bo-tong, who created a sensation with the webtoon 'Amanza', and directed by Jun-hee Han, who directed 'Chinatown' and 'Pep-and-Pop'.

 

In this <DP>, Jung Hae-in takes on the role of Private Ahn Jun-ho, who has been recruited as a DP, Goo Gwan-hwa plays Corporal Han Ho-yeol, the DP group leader, Kim Seong-gyun plays Sgt. took on the role.

 

After working in various independent films during that time, he performed prominently in <Jane of Dreams>, <Catfish>, <Peninsula>, <Mogadishu>, and <Kingdom: Ashinjeon>. one old exchange.

 

In an interview with <Break News>, Koo Gwan-wook, who showed off his irreplaceable presence by taking on the character Ho-yeol Han, who was not in the original, was asked if he had many memories of the military during the filming of <DP>. When asked about the impression that came up as a trend, he said, "It's very unfamiliar and strange, and I feel like I can act more in the future."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playing the character Han Ho-yeol, which was not in the original <D.P.>, Gu Gwan-hwa said, "I've known the director for a long time, but I think I mixed my real life with the character Han Ho-yeol. The jokes and reactions that Ho-Yeol Han throws in the play are things I usually share with the director, and I think that part did not melt well.”

 

Goo Gwanghwa then said, “Han Ho-yeol was not in the original D.P., so I was able to act freely rather than feeling burdened. I was curious as to how the viewers would see it as it showed a rather humorous appearance, but after <D.P.> was released, I was happy because there were many responses that it was well digested. “Thank you so much for taking a good look at him again,” he said.

 

When asked how he saw the absurdity and harassment in the military in <D.P.>, Koo said, “I saw it with the same heart as the viewers. I was exhausted at the time of the actual filming, so I think I wanted to play the Han Ho-yeol character better.” “D.P. I focused on that part and focused on acting, thinking that everyone was around me.”

 

Han Ho-yeol was the only one in charge of making the atmosphere of <D.P.> bright. When asked if there were any difficulties in this regard, he said, "It was not a point where I could specify a tone for that part, but I focused only on immersing myself in the character with confidence and trust in Director Han Jun-hee. The director is the one who sees the whole of <D.P.>, and I am in the position of only being Han Ho-yeol. Other than acting, I tried to trust the director.”

 

Regarding the collaboration with actors such as Jung Hae-in and Kim Seong-gyun, who worked with <D.P.>, “I was able to discover closeness as an actor versus an actor. It was surprising that I, who is usually shy, was able to find intimacy with them in such a short time. I think that not only Jung Hae-in and Kim Sung-kyun, but all the actors who worked with <D.P.> gave me a lot of honor and learning.”

 

In particular, about Jung Hae-in, who showed off her unique bromance chemistry in <D.P.>, “I think that I showed good concentration in each shoot with Jung Hae-in. The finished <DP> shows the best scenes that the director has chosen, but I worked with Jung Hae-in so well that I felt like I wanted to show you all the other scenes." I was always excited for each. I think I was always looking forward to and wondering what kind of good scenes I would make today.”

 

When asked how his military life was in real life, Gu Gwan-hwa said, "Like Ho-yeol Han, I liked humor. He seems to have wanted to show off his humor during his military service.” He said, “In a way, the temperament itself was similar to that of Han Ho Yeol. Actually, that part has been around since I was in elementary school, and humor is something I think is very important, and it is so important that it is a philosophy of life.”

 

Then, when asked if he would be able to face a character like Sgt. Hwang Jang-soo by showing his wit and temperament like Han Ho-yeol if he was in a situation in <D.P.>, he said, "That's why I like Han Ho-yeol more. He is the person I want to become and the character I want to hug.” He said, “Han Ho-yeol has many aspects, and I want to support him the most, and he resembles him the most.”

 

As for whether <D.P.> season 2 comes out, is there a side of Han Ho-yeol that you want to show? "I want you to ask Writer Kim Bo-tong and Director Han Jun-hee. (Laughs) What kind of image do you want to show? Actually, I want to show you too much. So it's difficult to choose, but I just want Han Ho-yeol to be happier than the others."

 

When asked what was the most memorable reaction from viewers who watched <D.P.>, Koo said, “Jung Joo-joo is the most memorable. I don't think there has been a response as valuable as Jeong Joo-joo. The work is shared with the viewers the moment it is released, and I am just thankful that <D.P.> is running together.”

 

Gwanhwa Gu, who succeeded in box office successes from <Kingdom: Ashenjeon> and <Mogadishu> to <D.P.>, said about the criteria for selecting a work, “The criterion for selecting a work is curiosity. There are a lot of questions about the character, so I choose the characters I am curious about. Of course, up until now, I have been in a position to be chosen, and I think I will have to wait for my selection in the future (laughs).”

 

When asked what kind of meaning he would be remembered as a work of <D.P.>, he said, “<D.P.> Ho-yeol Han is the character I have been with for the longest time. It's the first time I've been with a character for such a long running time, so I think I've gotten to know more about Han Ho-yeol, and I'm more curious about the future."

 

Finally, when asked when he would be able to see the activities of director Gu Gwan-sang, who directed various independent films, he said, “I want to tell a story that I always dream of and want to do, but that moves my heart and makes me want to make it. I am waiting for a good story to come out of m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