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선 경선 후보 사퇴.."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1차 슈퍼위크서 4위 기록..경선 승리 어렵다 보고 중도 사퇴 결정한 듯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6:21]

▲ 12일 오후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가 끝나고 기자들 앞에 섰다. 2021.09.1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족한 저를 오랫동안 성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라며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며 "함께 뛰던 동료들께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 고맙다. 사랑한다. 두고두고 갚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주말 '1차 슈퍼위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정세균 전 총리는 더이상 경선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보고, 후보직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Jeong Sye-kyun resigned as a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Go back to Pyeongdangwon, King Uijo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nnounced on the 13th that he would resign from his post as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s communication center in the afternoon that day and said, "I bow to many people who have supported me for a long time," adding, "I will return to the Pyeongdang and serve as one and the new Republic of Korea."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aid, "I will pay back the kindness I received from the country, the people, and the party," adding, "I cheer for my colleagues who played with me and thank my comrades who helped me." Thank you. I love you. "I'll pay you back in a little while," he said.

 

Meanwhile,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ranked fourth in the first Super Week last weekend, behind former Justice Minister Choo Mi-ae. As a result,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seems to have decided to resign as a candidate, believing that it is no longer possible to continue the primary elec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