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가는 MZ세대 불과 1.2%, 대형마트 영업규제 완화 대부분 찬성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0:03]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30세대의 절반 이상(55.3%)이 평소 소비하는 물품을 주로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통해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형마트 영업규제 완화 법안과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의 중고자동차 매매시장 참여에 대해 반대 보다는 찬성하는 의견이 많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유통현안에 대한 20·30세대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55.3%의 20·30세대 소비자가 평소 소비하는 물품을 주로 모바일(37.1%) 또는 온라인(18.2%)을 통해 구매했다. 이어 대형마트(19.3%), 편의점(15.3%), 슈퍼마켓(7.3%) 순이었다.

 

소비 물품 구매시 전통시장을 주로 이용하는 20·30세대는 1.2%로 극히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통시장이 모바일·온라인 위주의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20·30세대를 유인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주로 활용한다고 응답한 20·30세대를 대상으로 향후 모바일·온라인 구매를 늘릴 의향이 있는 지를 질문한 결과, 거의 대부분(96.7%)이 현 수준을 유지(53.2%)하거나 늘릴(43.5%)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현 수준 보다 줄일 것이라는 응답은 3.3%에 불과했다. 

 

모바일·온라인 구매를 주로 활용하는 20·30세대를 대상으로 구입하는 물품의 종류는 73.2%가 배달음식, 음·식료품, 패션제품, 가전제품, 가정용품 등 모든 물품을 구매한다고 응답했다.신선도 관리가 필요한 음·식음료를 제외한 모든 물품을 모바일·온라인으로 구매한다는 응답은 20.0% 수준이었다.

 

모바일·온라인 구매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구입 가능해서라는 답변이 49.5%로 가장 높았으며, 저렴하게 구입 가능(21.8%), 다양한 상품 비교 가능(15.9%), 어디서든지 구입 가능(12.8%) 등이었다.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증가한 유통시장에서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소매점의 바람직한 사업방향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는 온라인 구매 이전에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탐색형 매장(36.2%)과 여가활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복합형 매장(31.9%)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다음으로 신선식품 등 특정제품에 주력하는 특화형 매점(22.7%), 무인형 매장(9.2%) 등이었다.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규제를 완화하는 법안에 대해서는 찬성(48.0%)이 반대(11.6%) 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적극 찬성은 15.5%, 찬성은 32.5%, 반대는 8.4%, 적극 반대는 3.2% 수준이고, 잘모름/의견없음이 40.4%였다.

 

아울러 63.5%의 20·30세대가 중고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중고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20·30세대를 대상으로 중고품 구매시 최우선 고려사항에 대해 물어본 결과, 신뢰할 수 있는 품질(37.4%), 저렴한 가격(28.0%), 신뢰할 수 있는 판매자(27.0%), 거주지 근처 구매(7.6%) 순이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중고자동차 매매시장에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참여하는 데 대해서는 절반 이상(53.6%)의 20·30세대가 찬성한다고 응답했고, 반대는 9.1%에 그쳐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 보다 5배 이상 높았다.

 

적극 찬성은 15.9%, 찬성은 37.7%, 반대는 7.8%, 적극 반대는 1.3% 등으로 조사됐고, 의견없음은 37.3% 수준이었다. 이는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중고차 매매시장에 참여해서 우리나라 중고자동차 품질을 향상시켜 주기를 바라는 20·30세대의 희망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모바일·온라인 및 중고품 거래가 증가하는 등 변화하고 있는 유통시장 환경에 적합한 유통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이제는 20·30세대를 비롯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중고자동차 매매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ly 1.2% of the MZ generation going to traditional markets, mostly in favor of easing restrictions on large-scale supermarkets

-Reporter Moon Hong-cheol

More than half (55.3%) of those in their 20s and 30s were found to mainly purchase items they consume through mobile and online transactions.


In addition, there were more opinions in favor of the deregulation of large-scale supermarkets and the participation of domestic automobile manufacturers in the used car marke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of the opinions of the 20th and 30th generations on the current distribution issues by the Korea Federation of Business Entrepreneurs commissioned by Mono Research, a market research institute, 55.3% of consumers in their 20s and 30s mainly choose the products they normally consume on mobile (37.1%) or online. (18.2%). It was followed by large supermarkets (19.3%), convenience stores (15.3%), and supermarkets (7.3%).


It was found that only 1.2% of the 20th and 30th generation, who mainly use traditional markets to purchase consumer goods, accounted for a very insignificant level. This seems to reflect the reality that traditional markets are unable to attract the 20th and 30th generation, who are leading the mobile and online consumption trends.


As a result of asking whether they are willing to increase mobile or online purchases in the future among the 20th and 30th generations who answered that they mainly use mobile/online transactions, almost all (96.7%) maintained the current level (53.2%) or increased (53.2%) 43.5%) answered that it was a plan. Only 3.3%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would reduce mobile and online transactions from the current level.


Regarding the types of items purchased for the 20th and 30th generation, who mainly use mobile and online purchases, 73.2% answered that they purchase all items such as delivery food, beverages and groceries, fashion products, home appliances, and household items. Freshness management Only 20.0%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y purchase all items through mobile or online, except for food and beverages that need them.


When asked about the advantages of mobile/online purchases, 49.5% answered that they can be purchased at any time, with 49.5% answering that they can be purchased at a low price (21.8%), various products can be compared (15.9%), and can be purchased anywhere (12.8%). ) and so on.


In the distribution market where online shopping has rapidly increased, for questions about the desirable business direction of offline retail stores such as large marts, search-type stores (36.2%) where you can experience products before online purchases and complex stores where you can engage in leisure activities at the same time (31.9%) was the highest response. Next was specialized stores focusing on specific products such as fresh food (22.7%) and unmanned stores (9.2%).


Regarding the bill to ease business restrictions on hypermarkets, it was found that 48.0% of the voters were in favor (48.0%) than against (11.6%). 15.5% in favor, 32.5% in favor, 8.4% against, and 3.2% against strongly, 40.4% were not sure/don't have an opinion.


In addition, 63.5% of the 20 and 30 generations answered that they had purchased a used product. As a result of asking about the top considerations when purchasing second-hand products among 20 and 30 generations who answered that they had purchased used products, reliable quality (37.4%), low prices (28.0%), and reliable sellers (27.0%) %) and purchases near their residence (7.6%).


More than half (53.6%) of those in their 20s and 30s answered that they were in favor of participating in the used car market, which has become a hot topic recently, for domestic automakers, and only 9.1% opposed, five times more in favor than against. was higher than


15.9% in favor, 37.7% in favor, 7.8% against, and 1.3% against strongly, and 37.3% had no opinion. This seems to be the result of reflecting the hopes of the 20th and 30th generations who want domestic automakers to participate in the used car market and improve the quality of used cars in Korea.


Yu Hwan-ik, head of corporate policy at the FKI, said, “It is time to establish a distribution policy that is suitable for the changing distribution market environment, such as mobile/online and second-hand goods transactions increasing mainly in the 20s and 30s. We need to pave the way for domestic automakers to participate in the used car market,”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